The harsh truth for Korea’s senio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harsh truth for Korea’s seniors

테스트

To Korean baby boomers like myself, retiring has become a familiar concept. Many of my friends have already done so. Some cheerfully dream about a second career, while others struggle to get used to retired life.

“What should I do?” I asked my wife, who seemed to already have an answer prepared.

“You have to do something, no matter what,” she said, adding that staying active will help keep me healthy. Maybe I shouldn’t have asked such an obvious question.

These days, the only leisurely retirement to be found in Korea is on soap operas. Most retirees have to work into old age as they don’t have enough savings. The sad truth for Korea’s senior citizens is that they can’t expect a comfortable old age; as long as they’re alive, they have to work.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published by the Organiz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41 percent of our senior citizens between the ages of 65 and 69 were employed in 2011, more than twice the OECD average of 18.5 percent. As they approach 70, four out of 10 seniors are working. And there are many more who want to work but can’t find a job. Only a small percentage of retirees get to kick back without worrying about money.

The OECD statistics found that the actual retirement age, when Korean men become completely free of employment, is 71.4. That’s the second highest in the OECD after Mexico’s 71.5. The retirement age is 69.3 in Japan, 65.2 in the United States, 61.9 in Germany, and 59.1 in France.

However, the average age when Korean workers retire from their main jobs is 53, one of the youngest such ages in the world. But many haven’t financially prepared for being released from their jobs, having spent their lives supporting their aging parents and growing children. So they seek a second career. Job fairs for senior citizens are always crowded with applicants.

However, getting back into the job market is no easy task. While many retirees set up small businesses, not many are successful. The poverty rate of senior citizens is the highest in the OECD, at 45 percent, and the elderly suicide rate is also the highest, at 81.8 deaths per 100,000.

President-elect Park Geun-hye pledged to raise the basic pension for those over 65 to 200,000 won ($189) a month. But the problem is how to fund it. Rumors that the national pension plan paid into by the younger generation will already be spent creates generational discord.

And the youth are struggling too. Many college graduates are jobless and many young people are saying they’ve given up on finding a job, getting married or having children. I wonder how Park can create a happy country for everyone. Is she hiding a magic wand?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우리 같은 베이비부머 세대에게 퇴직은 이미 익숙한 단어가 됐다. 주위를 둘러보면 퇴직한 친구들이 의외로 많다. ‘인생 이모작’을 꿈꾸며 제2의 인생을 도모하는 씩씩한 친구들도 있고, 그렇지 못한 친구들도 있다. “나는 뭘 하면 좋을까?” 남편의 질문에 아내는 준비된 모범답안을 내놓는다. “뭘 하긴 뭘 해요. 무슨 일이든 해야지…” 일을 하는 게 건강에 좋다는 말도 잊지 않는다. 물어본 것이 잘못이다.
여유로운 노후 생활은 TV 드라마에나 나오는 얘기다. 모아놓은 돈이 없으니 나이 들어서도 손에서 일을 놓을 수 없는 것이 대다수 은퇴한 노인들의 현실이다. “늙으면 죽어야 한다”고 막말을 하는 판사도 있지만 죽지 못해 일하는 것이 대한민국 노인들의 슬픈 자화상이다.
엊그제 나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고령자(65~69세)의 2011년 고용률(인구 대비 취업자수)은 41%로, OECD 평균(18.5%)의 두 배가 넘었다. 칠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우리나라 노인 10명 중 4명은 무슨 일이든 하고 있다는 뜻이다.(본지 1월 14일자 8면) 일을 하고 싶어도 일자리가 없어 놀고 있는 노인들도 많다. 돈 걱정 없이 풍족한 노후를 즐기는 행복한 노년은 소수에 불과하다.
일에서 완전히 해방되는 실질 은퇴연령(남성 기준)에서도 한국은 71.4세로, OECD 국가 중 멕시코(71.5세) 다음으로 높다. 이웃 나라 일본은 69.3세, 미국은 65.2세, 독일은 61.9세다. 프랑스(59.1세)에서는 환갑도 되기 전에 완전히 일손을 놓는다.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퇴직연령(53세)은 세계에서 가장 낮은 편이다. ‘삼팔선’에 ‘사오정’‘오륙도’라는 말이 그냥 나온 게 아니다. 부모 부양하고, 자식들 뒷바라지 하느라 제대로 노후 준비도 못한 상태에서 직장에서 밀려나다 보니 무슨 일이든 해야 한다. 노인들을 위한 취업박람회장마다 인산인해(人山人海)다. 그러나 재취업은 하늘의 별따기다. 너도나도 자영업에 뛰어들지만 십중팔구 쪽박이다. OECD 국가 중 노인 빈곤율(45%) 1위, 노인 자살률(10만명당 81.8명) 1위가 대한민국 노년의 암울한 현실을 대변한다.
65세 이상 노인들을 위한 기초노령연금을 월 20만원으로 올리겠다는 것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 공약이다. 하지만 재원 마련 대책을 놓고 말들이 많다. 젊은 세대가 부담하는 국민연금에 손을 댄다는 소문에 세대갈등 우려마저 높아지고 있다. 노년도 아프고, 청춘도 아프다. 대학을 나와도 일자리가 없어 취업·결혼·출산을 포기한 ‘3포 세대’라는 말까지 나왔다. 이런 터에 어떻게 국민 70%를 중산층으로 만들어 모두가 행복한 대한민국을 이룩하겠다는 것인지 아리송하다. 감춰둔 ‘마법의 손’이라도 있다면 모를까….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