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ing the Special Olymp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pporting the Special Olympics

The 2013 Pyeongchang Special Olympics World Winter Games is now being held in Pyeongchang and Gangneung, Gangwon, for a week through Feb. 5. After the magnificent opening ceremony yesterday, more than 3,300 athletes will compete in the world’s top sports festival for thos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They will be joined by 11,000 family members and volunteers from around the world. We hope the largest-ever Special Olympics provides a precious opportunity to promote understanding of thos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and elevate the level of their sports competitions.

There is no athlete, family or delegate who has not struggled, not to mention Team Korea, with its 247 athletes. To those with mental disabilities, sports can be frightening. The event, however, will help them be rid of fear and nurture their hope and confidence.

These Games differ from other sporting events. Those who finish last get more applause from spectators, and in the emotional sports drama, audience members may see athletes wait for their team members to arrive before crossing the finish line. The organizing committee not only awards gold, silver and bronze medals to the first, second and third players, but also attaches ribbons to the chests of athletes who come in fourth to eighth place based on the philosophy that more opportunities should be given to more athletes.

These efforts are in line with the event’s motto “Together We Can.”

In the same spirit, coaches encourage those with disabilities to do their best regardless of their limitations, and the athletes train hard, driven by devotion and support from their families.

Together, these factors undoubtedly make the sporting event one of the most majestic venues for human victory.

Na Kyung-won, chairwoman of the Special Olympics World Winter Games organizing committee, said, “We need more active participation from people to turn the event into a festival for all.”

As a matter of fact, you can hardly find another sports event where everyone can share such exciting and emotional moments.

The cost of admission is low, too. The special pass, which allows access to all of the games, costs only 10,000 won ($9.20).

It might be a good idea to take a two-day trip to Pyeongchang and Gangneung together with your family on the weekend. Nothing could show our concern and compassion more than visits to the Games by us all.



전 세계 지적장애인의 스포츠 축제인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이 29일 개막해 다음달 5일까지 강원도 평창과 강릉에서 열린다. 전 세계 111개국에서 3300여 명의 선수단과 가족·자원봉사자 등 1만1000여 명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다. 빈틈없는 진행으로 행사를 잘 치르는 것은 물론 이를 계기로 지적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이들을 위한 스포츠가 한 단계 발전하기를 기대한다.
247명의 한국 선수단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와 가족, 지도자 가운데 사연 없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다. 지적장애인에게 스포츠는 두려움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스포츠를 통해 두려움을 떨치고 희망과 자신감을 얻은 선수들이 모인 자리가 바로 스페셜올림픽이다.
이 대회는 다른 스포츠 행사와 다르다. 꼴찌가 더 많은 박수를 받는다. 동료와 함께 통과하기 위해 결승선 앞에서 기다려주는 선수를 비롯해 보통 스포츠에선 볼 수 없는 가슴 뭉클한 장면을 목격할 수 있다. 금·은·동메달뿐 아니라 4~8위 선수에게도 리본을 달아주는 배려도 마음에 와닿는다. ‘투게더 위 캔, 함께하는 도전’이라는 대회 모토처럼 좀 더 많은 선수에게 좀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을 기본 철학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선수들이 같은 실수를 반복해도 끝없는 반복교육으로 이들을 가르쳐온 지도자들의 드라마도 이 대회가 주는 감동이다. 이들을 뒷받침해온 가족의 헌신은 말할 필요도 없다. 이들 모두가 모인 평창의 겨울은 그야말로 인간 승리의 축제장 그 자체다.
이번 대회는 나경원 조직위원장의 말처럼 “선수들만의 축제가 아닌 국민의 참여가 절실”하다. 상업적인 행사와는 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사실 스페셜올림픽 만큼 인간적인 감동을 함께 나눌 수 있는 행사는 흔하지 않을 것이다. 모든 경기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스페셜 패스’가 1만원이다. 주말이나 휴가 등을 이용해 가족과 함께 1박2일 평창과 강릉 나들이를 떠나보면 어떨까. 우리 모두의 참여와 관심만큼 스페셜올림픽 성공을 위한 ‘스페셜’한 지원은 없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