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stand in the way of job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stand in the way of jobs

About 1,000 jobs are at stake at Hyundai Motor due to the labor union’s selfishness. In total, the union of the country’s largest automaker is blocking about 4,000 jobs, including those at parts suppliers.

The Jeonju factory line that assembles trucks needs to beef up output because it cannot meet orders. It can’t meet the orders since workers aren’t putting in full days.

Including overtime, the production lines operate for 11 hours a day. The factory therefore can turn out just half of its annual output capacity of 100,000 units.

The company decided to add a night shift to meet supply orders. It can run the factory lines at full capacity with a split shift of 11 hours each. The automaker decided to hire 1,000 new people, but cannot proceed due to strong protests from the labor union. The union is opposed to working in shifts.

It wants to keep the current single-duty period even with new hires out of fears of cuts in the workforce. It is worried that the company could downsize if orders decrease.

Whatever the reason, it is ridiculous to believe that new jobs could be lost because of the union’s opposition. The plan to increase jobs by reducing working hours is also under question due to the union’s protest.

Both ruling and opposition party candidates Park Geun-hye and Moon Jae-in proposed to increase jobs by cutting working hours, but few believe this could be feasible given the selfish nature of the labor union.

The recent move by the union underscores its expediency. If the union resists extending working hours despite higher wages, it most likely will protest a move to increases jobs through reduced working hours that could mean lower wages.

We understand the union’s concern for job cuts in the future. But it must consider that an increase in jobs is the society’s top priority at the moment. Young people in their 20s are without jobs in a country that boasts a per capita income of $20,000.

Symbiotic growth does not simply apply between large and smaller enterprises. It should be demanded of labor unions as well. We ask unionists to think of the people out there looking desperately for jobs.



현대차 노조의 이기주의로 일자리 1000개가 사라질 판이다. 협력업체 일자리까지 감안하면 4000개의 일자리가 생길 수 있는데 노조가 가로막고 있다고 한다. 사연인즉 이렇다.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생산하는 트럭은 주문이 밀려 생산을 늘리는게 시급하다. 하지만 지금은 주간 근무만 한다. 연장근무까지 포함해 하루 11시간 생산체제다. 이때문에 연간 10만대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금은 절반 정도밖에 못돌리고 있다. 주문량을 맞추기가 어려워 회사측은 하루 2교대 시스템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하루 11시간씩 2교대로 하면 공장을 풀 가동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기존 인력으론 안되니 현대차는 1000명을 새로 뽑기로 했다. 문제는 노조의 강력한 반대다. 2교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거부하고 있다. 사람을 더 뽑더라도 지금의 시스템 아래서 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론 감원 우려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나중에 주문량이 뚝 떨어지면 감원 사태가 벌어질 걸 우려한다는 것이다. 이유야 어떻든 이때문에 1000명을 더 뽑겠다는 계획이 틀어진다면 어이없는 일이다. 그렇지 않아도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허황된 약속이라는 비판이 비등하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문재인 두 후보는 모두 노동 시간을 단축해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공약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노조의 이기주의 때문에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현대차 사례는 불행히도 이같은 지적이 옳다는 걸 입증한다. 임금이 늘어나는 데도 근무형태가 달라진다는 이유로 신규 충원을 반대한다면, 임금 감소를 동반하는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더 어려울 게 자명하기 때문이다. 노조의 감원 우려, 그 자체를 탓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우리의 최대 과제가 일자리 창출임을 현대차 노조가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이럴 순 없다. 소득 2만 달러 나라에서 일자리가 없어 좌절하는 20대가 늘어나고 있는 게 우리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상생은 노사나 대-중소기업에만 있는 게 아니라 노-노간에도 있다. 일자리 창출을 가로막는 현대차 노조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