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ing BoA’s feminine leadershi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llowing BoA’s feminine leadership

테스트


Have you seen BoA lately? She’s been the object of my admiration for the past couple of months. She’s a judge on the TV audition show “K-Pop Star 2.” Along with fellow judges Yang Hyoun-seok and Park Jin-young, she picks contestants to add to her team. Then she trains them and they compete again to try to proceed to the next round.

The contestants who make surprise improvements are mostly trained by BoA. Once, she chose a female contestant with a certain androgynous appeal but a droopy personality. The other judges had already decided that she had reached her limit. But when the contestant returned the following week, BoA had transformed her into a completely new style of singer who emanated femininity. That’s when I became obsessed with the show.

BoA’s surprise makeovers continued. She turned a boy who passively followed the music into a pop idol in the mold of Justin Bieber. A female contestant who didn’t get much attention at first transformed into a diva. Unlike another judge who advised a 16-year-old girl to deeply feel the pain of a breakup, she saw the potential in people and induced improvements without pushing too hard.

BoA’s training sessions reflect what many experts consider to be traditional feminine leadership. Of course, discussions on this topic are still largely limited to the hypothetical, as Korea still lacks sufficient examples of female leaders despite the results of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But the core of feminine leadership is flexibility. That means using tolerance, care, consideration, communication, anti-authoritarianism, transparency, sincerity and insight to improve individuals’ potential. Traditional masculine leadership, which relies on power, authority and vertical dynamics, has seen its limit in a creativity-driven, knowledge-based society. Feminine elements need to be added to form an alternative leadership style.

However, female leaders do not necessarily lean towards the feminine. Park Geun-hye’s style has been said to be closed, stubborn and lacking in communication. A discussion of feminine leadership only proposes a new model by setting a direction for the times regardless of gender.

And we desperately need a new model. The UN Future Forum’s Jerome Glenn said that the power shifted from religion in the agrarian period to the government in the industrial period, then to corporations in the information age and finally to individuals in the post-information era. Anyone who has felt the overwhelming influence of Psy’s “Gangnam Style” knows that today’s value is created by outstanding individuals. The ability to bring down prejudice, maximize diversity and potential and harmonize different values can be found in feminine leadership. BoA has given me hope that feminine leadership is now a force that can change the world.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보아를 보았는가. 최근 한두 달간 나의 감탄과 찬사는 거의 보아를 향했다. 가수 지망생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2’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는 그의 모습을 보면서다. 이 프로그램에선 심사위원인 보아와 양현석·박진영이 각각 출연자를 뽑아 훈련한 뒤 그 결과로 다시 평가하고, 다음 단계 진출자를 가리는 일을 반복한다.
이 과정에서 반전 드라마를 연출하는 출연자들은 대부분 보아를 거친 이들이다. 한번은 보아가 중성적이고 어두운 이미지의 한 여성 출연자를 캐스팅했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그녀는 이미 다른 심사위원에게서 한계가 있다고 찍힌 상태였다. 한데 그 후, 그녀는 매력적이고 섹시한 여성성을 강조하는 새로운 스타일로 변모해 나타났다. 내가 이 프로그램에 꽂힌 게 이 장면에서였다. 보아의 반전은 계속됐다. 반주에 맞춰 얌전히 노래 부르던 소년을 춤추는 저스틴 비버처럼 변신시켰고, 아무도 주목하지 않던 여성 출연자를 디바로 주목 받게 했다. 16세 소녀에게 ‘이별의 아픔을 가슴으로 느끼며 노래하라’고 주문하는 한 남성 심사위원처럼 무리하지 않으면서도 잠재력을 끌어내 변화시킬 줄 알았다.
보아가 보여주는 모습은 전문가들이 꼽는 전형적인 ‘여성 리더십’과 통한다. 물론 요즘 나오는 여성 리더십 논의는 아직 담론에 머문다. 구체적 모형을 내놓기엔 여성 리더의 표본이 부족해서일 거다. 여성 리더십 담론의 핵심은 ‘유연성’이다. 여기에 포용·섬김·배려·소통·탈권위·투명성·진정성과 개인의 능력을 끌어내고 육성하는 능력을 요구한다. 힘과 권위, 수직적 권력관계에 의존한 남성 리더십이 창의성을 바탕으로 한 지식사회를 견인하는 데 한계에 부딪치자 그 대안적 리더십을 여성성에서 빌려오려는 ‘희망사항’을 담고 있다.
한데 여성 리더라고 여성 리더십을 저절로 타고난다고 생각하면 오해다. 박근혜 당선인은 여성 리더지만 불통·권위·폐쇄·고집의 리더십으로 주목 받는 것처럼 말이다. ‘여성 리더십’ 담론은, 다만 남녀를 불문하고 이 시대 리더십이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제시하는 새 모델일 뿐이다.
실제로 새로운 리더십은 절박하다. “농경시대엔 종교, 산업시대엔 국가, 정보화시대엔 기업, 후기정보화시대엔 개인에게로 권력이 이동한다”는 제롬 글렌 유엔미래포럼 회장의 말을 빌지 않아도,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이 시대의 가치는 뛰어난 개인이 창출한다는 걸 느끼고 있다. 바로 편견을 허물고, 다양성과 개인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이를 조화시키는 능력을 여성 리더십에서 찾자는 것이다. 이런 때에 ‘여성 리더십’이 담론을 넘어 실천으로써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의 맹아(萌芽)를 보아에게서 보아서 반가웠다.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