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s of the Japanese righ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ars of the Japanese right

A big draw for the Japanese media these days is “Koizumi Jr.” Shinjiro Koizumi, 31, is the second son of former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He has inherited his father’s district and was successfully re-elected as a member of parliament last year. His straight and concise style of speaking resembles his father’s. His sophisticated looks also help his competitiveness. He is now the chief of the Youth Department at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 a key post that has traditionally been held by future prime ministers. On top of his father’s allure, he’s charismatic and eloquent, and the aggressive media can’t get enough of him.

When more than 80 representatives registered with the Youth Department in January, the media reported that Shinjiro’s faction had become the biggest in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When the turnout for a meeting in February wasn’t very good, media reported that other factions were trying to check Shinjiro’s growing power. But Shinjiro toured the site of the nuclear disaster, and reporters covered him from the bus. The photos of him holding hands with the locals moved readers.

At an interpellation session, he pressured Prime Minister Shinzo Abe to make a decision to participate in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nd broadcasters used graphs and charts to analyze Shinjiro’s questions.

For Koreans, this is all worrisome, as Koizumi Jr. has shown rightist tendencies, frequently visiting the Yasukuni Shrine and attending Takeshima Day events. However, the Japanese media is eager to make the young politician a star.

Until last fall, the biggest newsmaker in Japan was Osaka Mayor Toru Hashimoto. As if he were the savior who could lift Japan from its two lost decades, the entire nation went crazy over him. While his upturn has slowed, Hashimoto is still a maverick politician with loyal supporters.

Right-winger Shinzo Abe is the incumbent prime minister, and 81-year-old Shintaro Ishihara of the Japan Restoration Party is still popular among older fans despite his ludicrous remarks.

While all four are ultra-rightist regardless of their age, they are superstars in Japanese politics.

In contrast, Japan’s Democratic Party is relatively progressive but struggles to get media exposure. But it can’t blame the country’s winner-takes-all culture and lopsided media entirely. Secretary General Goshi Hosono and Seiji Maehara are reluctant to take the helm of the DP after its loss in the general election. In the end, Banri Kaieada, a characterless politician who lost his own seat, became the party president. No matter how great and ethical their policy direction may be, the Democratic Party can’t compete with stars who can attract the ears and eyes of the citizens.

Korea’s opposition party can sympathize with Japan’s DP, having lost two consecutive presidential elections with no clear way forward in sight.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Seo Seung-wook


요즘 일본 언론의 최고 먹잇감은 ‘고이즈미 주니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전 총리의 차남인 고이즈미 신지로(進次郎), 1981년생이니 이제 서른 둘이다.
아버지에게서 지역구를 물려받은 그는 작년 말 총선에서 막 재선에 성공했다. 절도있는 단문형 화법이 아버지를 빼닮았다. 아버지의 얼굴을 발전적으로 계승한 도회적 외모 역시 그의 경쟁력이다. 현재 직함은 집권 자민당의 청년국장, 역대 총리들이 많이 거쳐간 요직이다. 아버지 후광에다 나이에 안 어울리는 카리스마, 국민의 입맛에 맞는 말을 하는 능력까지 갖췄으니 극성스러운 언론이 가만둘 리 없다.
지난 1월 청년국에 등록한 의원이 80명을 넘자 언론들은 “자민당 최대의 신지로 파벌이 떴다”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러다 2월 모임에 참석 의원들이 급감하자 이번엔 “다른 파벌의 견제를 받았다, 신지로가 세긴 세다”고 또 호들갑이다. 그가 원전사고 피해지 시찰에 나서면 버스에서부터 밀착취재다. 차창 밖을 바라보는 신지로의 옆 얼굴에 그의 손을 부여잡는 주민의 모습이 가슴 뭉클하게 교차된다. 대정부 질문에서 “TPP(미국 등과의 자유무역협정)참가의 용단을 내리라”고 아베 신조(安倍晋三·59) 총리를 압박하자 민방들은 도표를 동원해 신지로의 질문 내용을 분석했다. 틈만 나면 야스쿠니(靖国)를 찾고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의 날’ 행사에 개근하는 그의 우익성향은 걱정스럽기 짝이 없다. 하지만 스타 만들기에 혈안이 된 일본 언론에겐 관심 밖의 문제다.
작년 가을까지 최고의 뉴스메이커는 하시모토 도루(橋下徹·44) 오사카 시장이었다. 잃어버린 20년에서 일본을 건져낼 구세주라도 되는 것처럼 온 나라가 그에 열광했다. 총선 뒤 다소 주춤해도 아직 그는 마니아층을 거느린 정계의 풍운아다.
여기에 현직 총리으로 종횡무진하고 있는 아베 신조, 81세 고령에도 올드 팬들의 애정 속에 망언을 일삼는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慎太郎) 일본유신회 대표가 가세한다. 우리에겐 나이를 초월한 우익 꼴통 4인방이지만 일본정계에선 잘 나가는 스타군단이다.
반대로 상대적으로 진보적이라는 민주당은 매스컴 노출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승자독식의 정치 문화와 일본 언론의 편식 탓으로만 돌리기엔 민주당 스스로 자초한 측면이 강하다. 그나마 국민적 지명도가 있는 호소노 고시(細野豪志·42) 간사장과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51) 전 정조회장은 총선 패배로 파산한 민주당의 키를 잡기를 꺼려했다. 결국 자기 선거구에서조차 낙선했던 무색무취한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64)가 대표를 맡았으니 존재감은 제로에 가깝다. 정책이 아무리 훌륭하고 윤리적이더라도 국민의 눈귀를 한 번에 휘어잡는 스타 지도자의 매력만하겠는가.
대선에서 두 번 연속 지고도 이렇다 할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한국 야당도 일본 민주당의 수난이 남 일 같지 않을 듯싶다.

도쿄 특파원 서승욱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