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turn of President Par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return of President Park

테스트

What moment did you realize that a new administration has taken power? The live broadcast of the inauguration was all over TV, and made it seem real for many. In my case, the change sunk in when I heard people referring to “President Park” when I turned on the news in the morning. We all knew that President-elect Park would soon be President Park. But when I heard it on the news, it felt a bit strange. Strange, but not unfamiliar.

Older Koreans are already accustomed to a President Park. In fact, that was a household name from when I was a child until I went to college. After Park Chung Hee was assassinated on Oct. 26, 1979, the last names of the presidents have been: Chun, Roh, Kim, Kim, Roh and Lee. As time passed, President Park gradually faded into history. But on Feb. 25, after 34 years, it came back.

The military-green coat that President Park Geun-hye wore at the inauguration reminded us of the former President Park. In her 2007 autobiography, “Despairs Strengthen Me, Hopes Move Me,” she discusses her memories of military green.

“There were things that I didn’t like about my father being a soldier. I still have a vivid memories of military green pants. My mother used to re-tailor my father’s old military uniform pants to make pants for me. I always had a short bob haircut and wore ugly military green pants. I hated wearing those pants.”

Some fashion experts have said that her coat wasn’t actually military green, but rather the very sophisticated “artemisia green with yellow undertones.” But I believe she wanted to inspire memories of her father with her inauguration outfit, however reticent she was to wear those pants as a young girl over 50 years ago.

Park Geun-hye cannot separate herself from the traces of her father. As many still consider Park Chung Hee to be one of the nation’s best presidents despite his authoritarian tendencies, she has no choice but to amplify his glories and remove the shadows that he left.

In her biography, Park also wrote about a dream she had when she was a college student. “Angry waves were surging onto the coast. I sought shelter with other people under a lighthouse. Then, suddenly, the scene changed, and I was standing on a wide road. The sun was rising over a hill on the other side, and it was a bright, blazing sun.”

No one knows if the “angry waves” symbolize her life so far or the challenges to come. But we all sincerely hope that she will lead the Republic of Korea into bright daylight and toward a wide open futur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그제 새벽 0시를 기해 정권이 바뀌었다는 것을 무엇으로 실감하셨는지. 아무래도 생중계로 열린 취임식이라는 분이 많지 않나 싶다. 나의 경우 아침에 습관처럼 켠 TV에서 흘러나온 “박 대통령…”이라는 말에서 정권 교체가 피부에 와닿았다. 대선 이후 귀에 못 박히게 듣던 ‘박 당선인’이라는 단어가 곧 ‘박 대통령’으로 바뀔 것을 몰랐던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막상 방송에서 ‘박 대통령’이라는 음성이 흘러나오자 왠지 묘한 느낌이었다. 분명 귀에는 설지만, 그렇다고 전혀 생소하지 않은 단어. 그게 ‘박 대통령’이었다.
장년 이상 세대에게 박 대통령은 매우 익숙한 말이었다. 나 역시 코흘리개에서 대학 시절까지 일상용어나 마찬가지였다. 10·26 시해사건(1979년) 이후 대통령의 성은 잠깐의 최를 거쳐 전·노·김·김·노·이로 이어졌다. 세월이 흐르면서 박 대통령은 우리 귓전에서 서서히 멀어지고 잊혀졌다. 그리고 어제, 34년만에 부활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식장에 입고 나온 카키색 코트를 보면서 다시 한번 박정희 전 대통령을 떠올렸다. 신임 박 대통령은 2007년 펴낸 자서전(『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에서 국방색의 추억을 말한다. ‘아버지가 군인이어서 싫은 점도 더러 있었다. 그 중 국방색 바지에 대한 기억은 아직도 생생하다. 어머니는 아버지의 오래된 군복 바지를 줄여서 내게 바지를 만들어 입히곤 하셨다. 깡총 짧게 자른 바가지 머리에 국방색 바지를 입은 내 모습은 어린 눈으로 보기에도 참 촌스러웠다. 나는 그 바지를 입는 게 너무 싫었다.’
물론 패션 전문가들은 박 대통령의 코트가 그냥 카키색·국방색이 아니라 ‘노란빛이 도는 쑥색’으로 매우 세련된 색상이라고 분석한다. 그래도 혹시 취임식 복장에 부친의 추억을 담았을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상상해본다. 반세기도 더 지난 옛날, 아버지의 체취가 밴 국방색 바지를 뾰로통한 표정으로 입던 어린 소녀의 모습 말이다.
박 대통령에게 부친의 체취는 지울 수도 없고 지워지지도 않는 존재다. 만년 역대 최고 대통령으로 꼽히는 선친이 남긴 빛을 재임 중 더욱 증폭시키고 그림자는 말끔히 가시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는 자서전에서 대학 시절 꾼 꿈도 소개했다. ‘성난 파도가 몰려오는 바닷가였다. 엄청난 파도가 몰아쳐서 사람들과 같이 등대 밑에 피해 있는데, 그 순간 장면이 확 바뀌면서 태양이 비추고 탄탄대로가 펼쳐졌다. 길 너머 언덕에서 태양이 솟아올랐다. 시뻘겋게 이글이글 타오르는 태양이었다.’
‘성난 파도’가 신임 대통령의 지금까지 생애를 말하는지, 아니면 앞으로 닥쳐올 도전과 역경인지 아직 누구도 모른다. 부디 태양이 비추고 탄탄대로가 열리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주길 진심으로 기원할 뿐이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