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flags in cyberspa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d flags in cyberspace

Less than a week after last Wednesday’s malicious cyberattacks against three major television networks and two banks, the servers of Daily NK and Free North Korea Radio, among others, suffered presumed hacks yesterday afternoon. The two anti-North Korea Web sites have been operating in Seoul for years. It is certainly worth noting that the two sites, which are hated by Pyongyang, were attacked on the third anniversary of the tragic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in a North Korean torpedo attack along the tense maritime border in the Yellow Sea.

The computer networks of municip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lso suffered temporary disruptions yesterday morning. As the connection device of the government’s integrated computer network in Daejeon was dangerously overloaded with traffic, a number of citizens experienced problems connecting to the administrative portals of eight local governments for 40 minutes. That included metropolises like Seoul, Incheon and Gwangju, and provinces like Gyeonggi, Gangwon, South and North Jeolla and Jeju Island.

Despite the government’s explanation that it is not a hacking or distributed denial-of-service attack from the outside, the network breakdown in local governments is dangerous enough to make people more anxious, particularly amid the emergency situation in the wake of last week’s cyberattacks against our infrastructure.

The central government must quickly calm the fears of the people by launching a thorough investigation. Given the gravity of the situation, it should detect any potential loopholes in the government’s core telecommunication networks, as well as those of the civilian sector, through a full-fledged security checkup. In particular, the government must put top priority on ensuring the cybersecurity of major infrastructure such as power plants, water and sewage systems, railways and hospitals all across the nation, as cyberattacks on such pivotal facilities can cause an unfathomable damage.

The government should then prepare an effective system to avert damages from future cyberattacks, even if it takes a long time. Now is the time for the government to include cyberattacks in the concept of national security. Above all, it must come up with a comprehensive security management system that would combine the public, civilian and military sectors.

Cybersecurity is a totally new security concept without public and private sector divides, not to mention a critical absence of national borders. The government also must devise a detailed phase-by-phase manual to efficiently deal with any future cyber-contingencies - just like the existing civil defense exercises for a war situation. Cybersecurity ultimately depends on the government as well as the people.



지난 20일 국내 방송사와 금융사가 사이버 공격을 당한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26일 오후엔 대북언론매체인 데일리NK와 자유북한방송 서버가 해킹으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았다. 평소 북한이 불편하게 여겨온 사이트들이 다른 날도 아니고 천안함 폭침 3주년이 되는 날에 이렇게 한꺼번에 공격받은 건 보통 수상한 일이 아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전산망이 일시적으로 장애를 겪었다. 대전 정부통합전산센터의 연결 장비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40분간 서울·경기·인천·광주·전남·전북·제주·강원 등 8개 지자체의 행정 포털 접속이 이뤄지지 않아 국민이 불편을 겪었다. 일단 외부 공격으로 인한 해킹이나 디도스 공격은 아니라고 하지만 불과 며칠 전 사이버 공격으로 사실상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국가 정보통신망의 하나인 지자체 전산망이 먹통이 된 것은 국민을 불안하게 하기에 충분하다.
정부는 신속하게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를 해 국민 불안을 잠재워야 한다. 국가 기간망은 물론 언론·금융 등 주요 민간 사이버 네트워크에 대해서도 긴급 안전점검을 해서 숨어있는 문제점을 찾아내야 한다. 네트워크 공격이나 사고가 언제 재발할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특히 발전소·상수도·철도·병원 등 사이버 공격 시 치명적인 피해를 볼 수 있는 기간시설의 사이버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
그런 뒤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이버 공격과 사고로 인한 피해를 줄일 대응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이제 사이버 공격이나 사고도 국가안보 사안으로 간주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선 무엇보다 민·관·군이 힘을 합친 사이버 통합안전관리체계부터 마련해야 한다. 사이버 안전은 민도 군도 관도 없고, 국경조차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안보·안전 문제이기 때문이다. 적의 공격이나 테러, 또는 천재지변에 대비해 민방위 훈련을 하듯이 사이버 비상사태에 대해서도 전쟁 대응 수준의 상황별 매뉴얼 마련과 연습이 필요하다. 우리의 사이버 안전은 우리가 지킬 수밖에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