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real prosecution refor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real prosecution reform

Prosecution reform has become a core agenda of our society since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It is about time to begin a full-fledged discussion on how to achieve it. We pay keen attention to the confirmation hearings on the nominee to head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because the direction of the revamp basically rests on what ideas and initiatives he has in mind.

Chae Dong-wook, appointee for prosecutor general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expressed some of his ideas about the reform in a written statement to lawmakers before attending the confirmation hearings today. He proposed that he would establish a department for special investigation to replace the outgoing central investigation unit at the top prosecutors’ office and reinforce the role of special prosecutors.

The move is aimed at launching a separate department which plans, commands and supports special investigations by local prosecutors’ offices, while expanding the function of special prosecutors for high-profile cases susceptible to controversy over fairness and neutrality. Regarding the introduction of the standing special prosecution system President Park Geun-hye promised during campaigns, he said that it would be better to appoint special prosecutors if necessary than establishing a permanent special prosecution system.

But Chae should carefully approach the issues of establishing a new department to replace the existing central investigation unit and expanding the special prosecutor system. A department which plans investigations and commands prosecutors in the front line can, of course, help minimize the power vacuum in a transitional period and ease the concentration of investigative powers away from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But we cannot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it will end up another central investigation unit, albeit without direct investigative authority. The special prosecutor system Chae proposed can overlap with the president’s standing special prosecution, which can reignite the controversies over political abuse. But appointment of special prosecutors when necessary - as Chae proposed - would be a realistic solution to dispel concerns about redundancy and cut costs and manpower.

Despite troubles the prosecution has in law enforcement, it should not pursue vested rights. It must also take concrete actions to prevent power abuse and secure political independence. There are many citizens who still harbor suspicions on their reform drive. They must meet people’s rising expectations.


검찰개혁은 지난해 대선을 거치며 한국 사회의 핵심 과제로 자리잡았다. 이제 그 구체적인 방안에 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때다. 이번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주목하는 이유도 새 총장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개혁의 그림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채동욱 검찰총장 후보자는 오늘 청문회에 앞서 국회 인사청문위원들에게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검찰개혁 방안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채 후보자는 대검 중수부 폐지의 대안으로 특별수사 기획·지휘부서 신설과 특임검사제 확대를 제시했다. 일선 검찰청 특별수사를 기획·지휘·지원할 전담부서를 두고, 정치적 편향성·공정성 시비의 우려가 큰 사건에 대해선 특임검사제를 확대해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박근혜 정부가 추진 중인 상설특검제 도입과 관련해선 별도 조직을 갖춘 기구특검보다 일반법에 근거규정을 두고 필요 시 임명하는 제도특검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중수부를 대체할 기획·지휘부서 신설과 특임검사제 확대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판단이다. 기획·지휘부서의 경우 사정(司正) 시스템의 공백을 최소화하고 서울중앙지검으로의 수사력 집중을 완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필요성이 없지 않다. 그러나 직접 수사하지 않는다는 점을 빼고는 ‘제2의 중수부’가 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또 특임검사제는 그 수사 대상이 상설특검과 중첩될 수 있는데다 또다시 ‘정치검찰’ 논란을 낳을 소지가 있다. 다만 제도특검은 ‘옥상옥(屋上屋)’ 우려와 인력·비용을 줄일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이라고 본다. 채 후보자가 “검찰에 대한 시민의 통제를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것 역시 긍정적인 변화다.
검찰도 사정 기관으로서 고민을 전달해야 하지만 기득권 지키기가 돼서는 곤란하다. 수사·기소권 오·남용을 막고 정치적 중립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개혁의 본질이 흐려져선 안 된다. 검찰이 개혁을 수용할 의지를 갖고 있는지 의구심을 품는 국민이 아직 많다. 권한 분산·견제의 원칙과 부정부패 억지력을 모두 살리는 개혁이 되려면 검찰 자세부터 달라져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