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demn the Kaesong shut dow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demn the Kaesong shut down

The owners of the companies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met with the Democratic United Party leaders at the National Assembly on April 11. One said, “The employees in Kaesong said that they had nothing to eat, and North Koreans brought them instant noodles in the morning.” While Pyongyang threatens to shut down the industrial complex and elevates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it seems that the Korean sentiment to make sure no one goes hungry still lives on.

However, the industrial complex issue is not so simple. It has two main problems. The existence of the industrial complex serves as a buffer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e Kaesong-Munsan Axis connecting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Seoul was the route that the North Korean Army’s Sixth Division took when their Soviet T-34 tanks advanced southward 63 years ago. One thousand South Koreans stay in the North and 53,000 North Korean laborers are hired by South Korean companies, and the symbolic impact is to quietly prove the stability of the Korean Peninsula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The Democratic Party considers the industrial complex one of their “accomplishments.”

At the same time, the industrial complex is an example of psychological warfare against the North by showing off the superiority of the South Korean system. While the North Korean workers in the complex are faithful to the party, they are ultimately exposed to the more advanced and prosperous South Korean capitalism.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some companies experienced a sort of management-labor conflict. Bathroom supplies were stolen, so South Korean managers decided to reduce the supplies and cut down on chocolate cakes offered as snacks. Consequently, the North Korean supervisors protested, since consumer goods and chocolate cakes provide extra income in the North.

Nevertheless, light always brings shadow. The moment Pyongyang makes an unreasonable threat, the industrial complex becomes an object of worry. When North Korea threatens to block traffic in and out of the complex, the safety of South Koreans is in danger. Even if the government wants to make a strong response toward the North, the complex makes its options more limited. It could also be exploited as a justification for a “Korean discount” internationally. Especially whe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decides to impose sanctions against the North for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Seoul may find itself in an awkward position if Pyongyang decides to shut down the industrial complex.

In peaceful times, the industrial complex is a win-win for both Koreas. But if Pyongyang changes its mind, it can become a trigger anytime. There is no option other than clearly emphasizing the separation of economy and politics and making sure the complex is not affected by political issues. At this juncture, what we can do domestically is to prevent internal discord over the industrial complex. The progressives need to strongly criticize the North’s threat to shut down Kaesong and must not blur the point by mentioning mutual responsibility. Such a move will only benefit the North and infuriate the conservatives. It is a position the Democratic United Party, the largest opposition, needs to keep in mind.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Byeong-geon


지난 11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이 국회에서 민주통합당 지도부를 만나 하소연하는 자리에서 나온 얘기다. 한 입주기업 대표는 “개성 현장에 나가 있는 우리 직원들이 ‘음식이 다 떨어져 먹을 게 없다’고 하자 북쪽 인사들이 아침에 라면을 들고 왔다”고 전했다. 북한이 공단 폐쇄를 위협하며 연일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와중에도 라면은 오고 가니 호들갑스럽게 해석하면 끼니는 챙겨준다는 민족적 정서는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렇게만 보기엔 공단 문제가 워낙 무겁다. 공단은 우리에겐 실익과 고민이 동시에 담긴 두 얼굴이다. 공단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남북 간에 범퍼가 된다. 개성공단에서 서울로 향하는 개성-문산 축선은 63년 전 북한군 6사단이 소련제 T-34 탱크를 몰고 진격했던 남침로였다. 이런 곳에 평소 1000여명의 남측 인원이 체류하며 5만3000여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작업하는 공단이 조성됐으니 국내외에 한반도의 안정감을 말 없이 보여주는 상징적 효과가 있다. 민주당이 공단을 집권 기간 중의 ‘업적’으로 내세우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동시에 공단은 북한 안에서 남한 체제의 우월성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대북 심리전 공간이다. 충성도 높은 주민들이 공단 인력으로 충원되겠지만 이들이 결국 접하는 것은 북한보다 발전하고 풍요로운 남한 자본주의와 그 운영 방식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공단 일부 입주업체에선 ‘북한판 노사 갈등’도 있었는데 화장실에 비치했던 휴지·비누가 자꾸 사라지자 남한 관리자가 이를 없애고 간식으로 지급하던 초코파이 숫자를 줄이면서였다. 이에 북측 직장장(북한 근로자들의 현장 책임자)들이 반발했다. 강성대국 북한에선 소비재와 초코파이가 가외 수입이다.
그럼에도 세상 일이라는 게 빛이 있으면 그림자도 있다. 공단은 북한이 비합리적인 협박에 나서는 순간 남한으로선 숨은 고민거리가 된다. 북한이 남북 관계 악화를 이유로 공단 통행을 차단하고 폐쇄를 운운하면 당장 체류 인원의 안전이 문제가 된다. 정부로선 뭔가 강력한 대북 대응책을 내고 싶어도 공단 때문에 운신의 폭이 좁아질 수 있다. 나라 바깥에선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명목으로 악용될 수도 있다.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놓고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제재에 들어갔을 때 북한이 느닷없이 공단을 문제 삼으면 남한 입장이 고약해진다.
그러다 보니 공단은 평시엔 남북간 윈윈의 사례이지만 북한이 돌변하면 언제든지 뇌관이 된다. 답답한 노릇이지만 공단 운영과 남북간 정치 현안을 엮지 말라는 정경 분리의 원칙을 북한에 분명하고 일관되게 보여주는 것 외엔 달리 수가 없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내부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적어도 공단 문제가 남남 갈등이라는 2차 혼란으로 번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진보도 북한의 공단 폐쇄 위협엔 강력하게 비판해야 하며 남북 동시 책임론으로 물타기를 해선 곤란하다. 그래 봐야 북한만 재미를 보고, 보수의 분노만 초래한다. 이게 제1야당인 민주당이 염두에 둘 자세다.
채병건 정치국제무분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