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mily businesses need helping ha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mily businesses need helping hand

테스트

Last weekend, I took an excursion to Japan. My destination was Shizuoka Prefecture, famous for its green tea. The region is similar to Korea’s green tea capital, Boseong County, South Jeolla. On the first night of my trip, I stayed at a traditional inn, Choseikan. Opened in 1889, the inn is a large structure with a pinewood corridor, 15-meter-long cedar beams, and delicate wall and window designs. It is designated as a cultural property of Japan.

The old structure is bound to gather the moss of history. Choseikan is no exception. Lee Geon (1909-1990), the eldest son of King Uichin, the fifth son of Emperor Gojong, once stayed at this inn. The grandson of the emperor and nephew of King Yeongchin served as a Japanese army officer, and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he became naturalized in Japan in 1955. He changed his name to Kenichi Momoyama and ran small businesses such as a stationery store and red bean porridge shop before ending his checkered life. The inn was also frequented by major politicians of modern Japan, such as Tsuyoshi Inukai (1855-1932), Shinpei Goto (1857-1929) and Yukio Ozaki (1858-1954). A calligraphy was hanging on the room on the second floor, where I had my dinner and breakfast, and it was written by former Prime Minister Inukai, who was killed by nationalist soldiers for pursuing a civilian administration.

But 124 years of history is not considered very long in Japan. I stopped by at the nearby Shidaizumi Sake Brewery, which was established in 1882. Choseikan Inn’s owner is continuing the business for the third generation, and the Shidaizumi Brewery’s owner is continuing the family business for the fourth generation. According to a 2010 survey, 22,219 companies in Japan are more than 100 years old. More than 1,200 had a history of over 200 years, and 39 were more than 500 years old. In Korea, only a handful of companies - Doosan Group, Dongwha Pharmaceutical and Mongo Food - survived more than a century. What made the difference in the tradition of family businesses in the two countries?

The division of tradition and modernization, the turbulent modern history of the 1910-45 Japanese occupation and the 1950-53 Korean War, and radical social changes are the major factors. It would have been great if the cause was the entrepreneurship to start up a new business rather than continuing the family tradition. Moreover, many small businesses are closing in the sluggish economy, and the proportion of the small business owners among the total employed population has fallen to the lowest level in history. Next year,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s introducing a special admission for family business successors to give middle school students continuing the family business a priority at specialized vocational high schools. The new admission criteria must not be misused, but I hope it will encourage family businesses to continue over generations. The tradition of 100-year-old companies is accumulated year by year.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지난 주말 일본여행을 다녀왔다. 차(茶)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시즈오카현. 한국으로 치면 ‘녹차 수도’를 자임하는 전남 보성군과 닮은꼴이다. 2박3일의 여정 중 첫날 묵은 곳이 쵸세이칸(潮生館)이었다. 1889년 문을 열었으니 124년 된 여관이다. 소나무의 마디 없는 부분만 골라서 깐 1층 복도마루, 15미터 길이의 삼나무를 다듬어 얹은 대들보, 벽과 창의 섬세한 디자인 덕분에 건축학적으로 의미가 큰 건물이라 한다. 일본 국가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오래된 건물은 곳곳에 역사의 이끼가 서리기 마련이다. 쵸세이칸도 그렇다. 고종의 다섯째 아들 의친왕 이강의 장남 이건(李鍵·1909~1990)이 한때 이곳에 머물렀다. 고종의 장손자이자 영친왕의 조카인 이건은 일본 육군 장교로 근무하다 모국이 해방된 후 일본에 귀화(1955년)했다. 이후 모모야마 겐이치라는 일본인으로 문구점·팥죽장사 등을 하며 기구한 생을 마쳤다. 이누카이 쓰요시(1855~1932), 고토 신페이(1857~1929), 오자키 유키오(1858~1954) 등 근대 일본의 거물 정치인들도 쵸세이칸을 드나들었다. 저녁·아침식사를 한 2층 방에 ‘황원준원(皇源浚遠)’이라고 쓰인 편액(扁額)이 걸려 있어 자세히 보니 문민통제를 추구하다 국가주의자 군인들에게 암살당한 이누카이 전 총리의 글씨여서 새삼 놀랐다.
그러나 124년도 일본에선 그다지 긴 축에 속하지 않는다. 쵸세이칸 인근에 있다길래 술을 사러 들른 시다이즈미(志太泉) 양조장은 1882년에 창업했다. 131년 역사다. 쵸세이칸 주인은 3대째, 시다이즈미 양조장 사장은 4대째 가업을 잇고 있다. 2010년 조사에 따르면 일본에서 창업한 지 100년 넘은 기업은 2만 2219개였다. 200년 넘은 기업이 1200여개, 500년 이상 된 곳도 39개나 됐다. 우리나라에서 100년 넘은 기업으로 두산그룹·동화약품·몽고식품 정도가 거론되는 것과 비교하면 매우 대조적이다. 왜 이런 차이가 생겼을까.
전통과 근대·현대의 단절, 식민지·전란 등 곡절 많은 역사와 급격한 사회 변화를 원인으로 꼽을 수 있겠다. 상속제도의 문제점도 단골로 지적된다. 그 외에 이어받기보다 뭔가 새롭게 시작하려는 왕성한 창업정신 때문이라면 참 좋겠는데, 꼭 그런 것 같지는 않으니 문제다. 게다가 불황 탓에 폐업이 속출해 전체 취업자 중 자영업자 비중이 지난달 사상 최저 수준(22.8%)으로 떨어진 판이다.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도부터 가업을 이으려는 중학생이 특성화고에 수월하게 입학하도록 ‘가업승계자 특별전형’을 실시한다니 일단 기대해본다. 혹시라도 악용될 소지는 없어야겠지만 말이다. 100년 기업도 1년, 5년, 10년이 차곡차곡 쌓인 결과 아닌가.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