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xing humanities and polit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ixing humanities and politics

Former Korean Ambassador to China Lee Kyu-hyung, who retired last week, published a poetry collection. He has written poems about his foreign service experience as well as daily life.

The introduction is written by Li Zhaoxing, former Chinese foreign minister. At the end of the introduction, the current title of Li caught my attention. Since his retirement, he has been in charge of the Translators Association of China. Having served as a diplomat for 37 years, he is now pursuing a career in literature. Li has published two poetry collections, and in the introduction, Li did not hesitate to hide his pride. “It is only natural that differences exist between countries and people. That’s why we need communication. And poetry is a great means of communication as it expresses vision and emotions,” he wrote.

Switching from politics to literature is not a surprising career change for high-ranking government, party and military figures in China. Peng Zhen, one of the Eight Immortals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CPC) and former chairman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and Geng Biao, a former member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CPC’s Central Military Commission and the direct boss of President Xi Jinping in his government career, led the China International Culture Exchange Center upon retirement. The center supports China’s public diplomacy through cultural exchanges.

A high-ranking diplomat with years of experience in China says Chinese leaders seem to consider themselves cultured people pursuing literature, history and philosophy rather than politicians. They identify with Wang Anshi and Su Shi, the politicians who were also calligraphers, poets and painters. In ancient Chinese dynasties, even military officers were intellectuals who wrote poems and did calligraphy. They perceived politics as an extension of literature, history and philosophy, and upon retiring from their political careers, they retreated to their studies and explored the worlds of literature, history and philosophy.

Hua Guofeng had been considered the heir to Mao Zedong, but when he was pushed back by Deng Xiaoping, he pursued calligraphy. Jiang Zemin is considered to be well-versed in traditional music, art and calligraphy, spending most of his personal time reading and writing.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s also known as a literary enthusiast and is especially fond of Tolstoy. Conversations between leaders can reveal more about their knowledge of the humanities. In China, when the calligraphy style of a high-level leader is revealed, online bulletin boards light up with discussion.

President Park Geun-hye and President Xi’s summit garners special attention as it is to be held amid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e talks will address many urgent issues such as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repatriation of defectors and the potential for a free trade agreement. However, the approach to the meeting between the two leaders should be different from the Korea-U.S. summit. Park may feel pressure, but she needs to win the heart of China with conversations about literature, history and philosophy. If she fails to address the political culture of China - where leaders are evaluated by their knowledge of humanities - she cannot expect positive chemistry with the Chinese leader.

*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Cheong Yong-whan

지난주 이임식을 치른 이규형 전 주중대사가 자작 시집을 냈다. 재임 시절 직무와 일상 언저리에서 떠오른 단상을 시 형식에 담은 글이다.
 서문은 리자오싱(李肇星) 전 중국 외교부장이 썼다. 서문 끝자락 리 전 부장의 현 직함이 눈길을 끌었다. 퇴임 후 중국 번역가협회를 이끌고 있었다. 37년 외교관 생활을 접고 은퇴한 뒤 문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이다. 두 편의 시집을 내기도 했다. 서문에서 리자오싱은 시인으로서 자부심을 감추지 않았다. “서로 다른 국가와 민족 사이에 차이점이 존재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래서 소통이 필요한 것이다. 자신의 포부와 감정을 표현하는 시는 좋은 소통 수단이다.”
 정치를 내려놓은 뒤 문화계로 옮겨가는 현상은 중국의 당·정·군 고위 인사들에게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8대 혁명원로 가운데 한 명이었던 펑전(彭眞) 전 전국인민대표대회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공직 첫 상관이었던 겅뱌오(耿<98C6>) 전 당군사위원회 비서장. 이들은 퇴임 후 문화를 앞세워 공공외교를 지원하는 ‘국제문화전파중심’의 수장을 맡았다.
 다년간 주중 경력을 쌓은 고위 외교관이 “중국 지도자들은 자신의 정체성을 정치인이 아닌 문(文)·사(史)·철(哲)을 추구하는 교양인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는 말을 했던 기억이 난다. 흡사 송나라 때 서예가이자 시인, 화가였던 왕안석·소동파 같은 문인 정치가들처럼 말이다. 중국의 왕조시대엔 무인들도 시와 서예에 능했던 지식인이었다. 당시 지식인들은 정치란 것을 문·사·철의 연장선에서 이뤄지는 행위로 봤다. 정치를 내려놓은 뒤엔 서재로 물러나 다시 문·사·철의 세계로 돌아갔다. 마오쩌둥(毛澤東)의 후계자였던 화궈펑(華國鋒)은 덩샤오핑(鄧小平)에게 밀려난 뒤 서예의 세계로 침잠했다. 전통 음악과 미술, 서예에 조예가 깊다는 평가를 받는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도 개인 시간 대부분을 문학을 읽고, 서예에 쓴다고 한다. 시진핑도 서예는 물론 톨스토이를 애독하는 문학 애호가로 알려졌다. 지도자 간 대화 속에 인문적 소양이 드러날 수밖에 없다. 고위 지도자의 서예 필치가 대중에 노출이라도 되면 ‘감 놔라 배 놔라’ 하며 인터넷 게시판이 뜨거워지는 게 중국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격동의 한반도 정세 속에서 치러진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끌 수밖에 없다. 북핵, 탈북자 북송, 한·중 FTA 등 당장 공조가 필요한 사안이 회담 테이블에 가득하다. 하지만 한·중 정상의 만남은 한·미 정상의 그것과 접근법이 달라야 한다. 마음은 급하지만 이런 때일수록 문·사·철이 통하는 대화로 중국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 인문 소양으로 평가받는 중국의 정치문화를 공략하지 못하면 화학적으로 통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정용환 베이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