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will this cheap act e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will this cheap act end?

How will this pathetic drama end? It is a cheap on-again, off-again romance. The protagonists ar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Osaka Mayor Toru Hashimoto, co-leader of the nationalist Japan Restoration Party.

The two marquee names of Japan’s right wing almost got together last summer when Abe was mentioned as a possible leader of the Japan Restoration Party that Hashimoto had founded. Hashimoto had invited Abe to join his party, but Abe chose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to run for prime minister again. In the end, another right-winger, Shintaro Ishihara, became the head of the Restoration Party.

While they had different party affiliations, Abe did not hide his affection for Hashimoto, calling him a “comrade.” In an interview with Sankei Shimbun in August 2012, Abe said he and Hashimoto “share a lot in education reform, constitutional revision and historical perspective.” He especially praised Hashimoto’s stance on the comfort women issue.

Hashimoto has become an international “public enemy” now, but even before his controversial remarks, he had already made terrible comments on comfort women. He frequently said the Kono Statement, which acknowledged the forcible mobilization of the comfort women, was the worst statement not based on evidence.

Abe has praised Hashimoto for being courageous. Abe became prominent after leading a group of Diet members who demanded omission of the comfort women issue from textbooks in 1997. The distortion of history has always been his tactic. So Hashimoto suited Abe’s liking.

At the end of last year, the general election separated the fates of the two politicians - one becoming the prime minister and the other the head of the second-largest opposition. But they were “partners to revise the pacifist constitution” and got together frequently to confirm their affection. So it was generally predicted that the two would collaborate in some form after the Upper House election in July.

Then Hashimoto stirred the world by saying the comfort women were necessary. Since Hashimoto became the enemy of the entire world, Abe changed his stance completely. He had praised Hashimoto’s stance only a few months before, but he drew a clear line that his personal view, as well as the government and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have a completely different stance. As if that was not enough, he sent the defense minister to an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had him publicly say that the Abe government does not wish to be associated with the remark of the opposition leader and his historical view. Being betrayed by Abe, Hashimoto criticized him for “telling a lie depending on the situation.”

Only about a month is left until the Upper House election on July 21. Since the comfort women remark, the rating for Hashimoto’s party fell from second to fourth place. Trying to regain Abe’s favor, Hashimoto proposed to host the U.S. Forces’ controversial transport plane training facility in Osaka.

It is pathetic that Japanese politics is swayed by the pas de deux of two politicians with no pride, loyalty or repentance on the history of aggression.

* The author is the JoongAng Ilbo Tokyo correspondent.

by SEO SEUNG-WOOK

도대체 이 막장극의 결말은 무엇일까. 갈라섰다 다시 만나고, 죽고 못 살 것처럼 사랑하다 서로 욕설을 퍼붓는 신물나는 애정 행각. 이 삼류 드라마의 주인공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일본유신회 공동대표인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오사카 시장이다.
일본 우익의 두 간판스타는 지난해 여름 한 배를 탈 뻔했다. 하시모토가 만들던 일본유신회의 당수에 아베가 물망에 올랐다. 하시모토의 러브콜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베는 신당 대신 자민당 총재직 도전을 선택했다. 결국 일본유신회 당수 자리는 ‘우익 3극’의 또 다른 태두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慎太郎)에게 돌아갔다. 비록 당적은 달랐지만 아베는 하시모토를 “동지”라고 부르며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지난해 8월 산케이(産経)신문 인터뷰에서 아베는 “교육개혁과 헌법개정, 역사인식 문제에서 공유할 부분이 많다”고 했다. 특히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하시모토의 자세를 극찬했다.
지금은 전세계가 비토하는 ‘공공의 적’ 자리에 올랐지만, 이미 그 당시 하시모토는 위안부 망언계의 거두였다. 그는 “(위안부 연행의 강제성을 인정한)고노담화는 증거에 의하지 않은 최악의 내용”이란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
그런 하시모토의 발언을 아베는 “대단히 용기있다”고 치켜세웠다. 1993년 정계에 데뷔한 아베는 97년 “위안부 문제를 교과서에 넣어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의원모임을 이끌며 두각을 나타냈다. 처음부터 역사왜곡이 필살기였다. 그런 아베가 보기에 하시모토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후배였던 거다.
지난해 말 총선은 총리와 제2야당의 당수로 둘을 갈라놓았다. 하지만 두 사람은 ‘평화헌법을 함께 뜯어고쳐야 하는 동지’였고, 종종 만나 애정을 확인했다. 일본 정계엔 두 사람이 7월 참의원 선거 뒤 어떤 형태로든 제휴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런데 바로 이때 “위안부는 필요했다”는 하시모토의 메가톤급 망언이 터졌다.
하시모토가 전세계로부터 적으로 몰리자 아베는 얼굴을 180도 바꿨다. 불과 몇 개월 전까지 극찬했던 하시모토의 위안부 발언에 대해 “나와 아베 내각, 자민당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것만으론 부족했던지 방위상을 국제회의에 파견해 “아베정권은 야당당수(하시모토)의 발언이나 역사인식과 얽히고 싶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발언을 시켰다. 믿었던 아베에게 배신당한 하시모토는 “상황에 따라 거짓말을 한다”며 자신을 버린 ‘나쁜 남자’ 아베를 헐뜯었다.
7월21일 참의원 선거까지 이제 한 달여 남았다. 하시모토는 위안부 망언 이후 정당 지지도가 2위에서 4위로 추락하는 지옥을 맛봤다. 그는 ‘미워도 다시 한번’이라며 일본 정부의 골칫거리인 주일미군 수송기 훈련장을 오사카가 제공하겠다며 아베의 환심을 사려한다.
자존심도 의리도 침략역사에 대한 반성도 없는 두 사람의 커플 댄스, 이에 휘둘리는 일본 정치가 참 딱하다.
도쿄 특파원 서승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