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x state-funded enterpris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x state-funded enterprises

The urban development unit of the city of Yongin, Gyeonggi, sets an infamous example of how bad and reckless state-funded enterprises are managed. Its debt exceeds 500 billion won ($441.5 million) as of last year due to a slump in the real estate market. It received a liquidation warning from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as its debt-to-asset ratio nears 500 percent. The city government that runs the development unit is, separately, 630 billion won in debt from its money-losing operation of the Yongin Rapid Transit light rail system, in which it invested more than 1 trillion won. The urban development unit, however, awarded its executives and employees bonuses totaling 500 million won - 3 million won each.

The industrial committee of the city council of Chuncheon, Gangwon, recently turned down the city government’s proposal to invest real estate worth 2 billion won in the city government’s urban development unit because of its murky business prospects.

These examples underscore the problems in local government public entities. Unlike state-funded companies, local government-invested companies have grown big on lax oversight and control.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public umbrella entities of local governments now number 460 compared with 272 in 2000. They range from companies managing sewage to public sector development to state corporations running subway systems and urban development. Their assets amounted to 160 trillion won as of the end of 2011 with combined debt of 69.1 trillion won. Debt ballooned by 21.3 trillion between 2008 and 2011.

Losses from operating seven subway corporations reached 858.5 billion won to 917.8 billion won a year. Gangwon Development Corporation and other local government real estate development units sit on colossal debt from elephantine resort, tourism and city development projects.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government announced a bill authorizing central government oversight in management of local government entities. The bill, dubbed the law on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enterprises invested and funded by local governments, would apply strict guidelines on establishment, budgeting and operation, as well as liquidation processes. No local administrations would be allowed to set up an entity of a certain scale without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Public entities would come under management review from the central government. Local government heads could be dismissed for mismanagement. The mess in the public sector was caused by rivalries among local governments. Before regulations, local governments must exercise discretion with taxpayers’ money. There are too many idle trains, deserted exhibition centers, museums, amusement parks and stadiums. For whom are they for? Voters will answer in the next election.


지자체장들 ‘성과주의’로 몸집 불려 설립·운영·존폐 단계별 감시 필요 지방 유권자도 감시에 동참해야

경기도 용인시의 용인도시공사는 대표적으로 경영이 어려운 지방공기업이다. 부동산 경기침체로 각종 개발사업이 부진해 지난해 기준 부채규모가 5000억원이 넘는다. 부채비율이 500%에 육박해 최근 감독기관인 안전행정부로부터 청산권고까지 받은 실정이다. 이 공기업을 산하기관으로 두고 있는 용인시는 경전철 건설에 1조원 이상을 들여 현재 6300억원의 부채를 짊어지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도시공사는 약 5억원에 달하는 임직원 성과급을 추진하고 있다. 1인당 300만원 꼴이다.
최근 춘천시의회 산업위원회는 춘천도시공사에 20여억원의 토지를 사업자본금으로 출자하는 안을 부결시켰다. 액수는 크지 않지만 도시공사의 부동산 개발사업이 부진한 상태에서 사업비 회수가 어려울 거란 우려 때문이다.
이 같은 사례들은 지방공기업의 경영을 둘러싼 진통을 보여주고 있다. 지방공기업들은 그 동안 중앙공기업과는 달리 느슨한 감시통제 덕분에 별로 규제를 받지 않고 몸집을 불려왔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지방공기업은 2000년 272개에서 꾸준히 늘어나 현재 460여개에 이른다. 상하수도·공영개발 같은 지역직영기업, 지하철공사·도시개발공사 같은 지방공사, 그리고 지방공단 등으로 구성된다. 2011년 말 현재 총자산은 160조원, 부채는 69조1000억원이다. 2008년부터 2011년까지 4년간 부채가 21조3000억원 늘었다.
7개 지하철공사는 연간 영업손실이 8585억~9178억원에 이른다. 알펜시아 리조트 사업에서 큰 손실을 본 강원도개발공사를 비롯한 각종 개발·관광·도시공사, 지방공기업이 경쟁적으로 설립한 지역 컨벤션 센터 등은 대표적으로 경영이 부실한 사례다.
어제 새누리당과 안전행정부는 지방공기업의 경영부실을 중앙차원에서 감독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핵심적으로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의 설립과 운영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기로 한 것이다. 이 법안은 지방공기업의 설립절차, 인사·예산운영, 존폐여부 등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게 된다. 일정 규모 이상인 지방공기업은 안행부의 타당성 검토를 거쳐야 설립이 가능하고 설립된 이후에도 매년 지방자치단체장의 경영실적 평가를 받도록 했다. 실적에 따라 자치단체장은 중앙공기업처럼 사장 해임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는 늦었지만 필요한 대처방안이다. 중앙에서 모르는 사이에 부실한 지방공기업이 늘어난 것은 ‘지방의 정치성’이 낳은 부작용의 일부다. 정확한 수요예측과 사업전망보다 지방자치단체가 우선 외형상으로 성과를 내려고 경쟁한 부분이 큰 것이다. 때문에 지방공기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사후감독도 중요하지만 지방정치의 의식부터 달라져야 한다. 지금 지방에는 ‘은하철도’처럼 승객이 없는 경전철, 관람객 없는 박물관·전시관, 사람 없는 운동장과 컨벤션 센터가 많다. 이런 것은 누구를 위한 건조물인가. 지방 유권자가 심판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