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hauling day care servic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verhauling day care services

Parents who leave their children at day care centers have only one interest at heart - the well-being of their children. But they may have to give up their hope given the long list of corruption and abuse charges against day care institutions that we hear on the news these days.

Now, parents search for centers with CCTV and state certificates, but these do not ensure the safety of their children.

According to the JoongAng Ilbo’s investigative reporting of day care centers under scrutiny by the Songpa District Police for alleged embezzlement and abuse of government subsidies, 85 percent were certifi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for service and facility quality. As it turns out, however, day care centers lied to pass the state evaluation and, therefore, the certificates cannot be entirely trusted. This is why parents are anxious about child care service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proposed a bill to change the child care law to toughen punishments against day care centers found with corruption or child abuse by restricting their certifications for up to 10 years. But this law cannot put parents’ minds at ease because they just do not trust day care centers anymore. Experts point to fundamental problems in the day care industry.

The number of day care centers has risen dramatically since authorities loosened licensing requirements in 1991. The market for buying and selling licenses grew quickly, and caregivers were able to find work after a short period of training without thorough evaluations. They easily obtained certifications even by taking online courses, inundating the industry with unqualified and cheap labor.

As a result, the day care industry turned into a profit-making business instead of an education field, and the quality of administrators at these facilities was called into question.

Without addressing these problems, the government pumped in public funds to subsidize the industry and worsened the problem. Competition became fierce to get more state funds, breeding accounting fraud and other irregularities.

But child care cannot be given up. First of all, standards must be raised and supervision toughened. Experts advise a stricter evaluation system to raise the quality of caregivers and administrators. Authorities should also hear out complaints regarding salaries and other problems in the industry in order to improve working conditions.

Since day care is now a public service, staff should be held to the same standards as kindergarten teachers.


아동학대 등 신뢰 떨어진 어린이집
‘보육의 질’ 끌어올리는 대책 필요
종사자 자질 높이기에 당국 나서야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는 부모가 원하는 것은 오직 하나다. 부모가 돌볼 수 없는 시간 동안 아이가 안전하게 보호받는 것. 그러나 최근 어린이집 아동학대와 불량급식 문제 등이 연일 드러나며 어린이집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 부모들은 CCTV가 설치된 어린이집을 찾아다니고, 평가인증 등을 챙기지만 이게 곧 안전을 담보하는 건 아니다. 본지의 기획보도 ‘안심하고 애 키울 수 있는 나라’ 특별취재팀에 따르면, 송파경찰서에서 정부보조금 횡령 등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어린이집의 인증실태를 확인했더니 85%가 평가인증을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실제로 어린이집들은 평가인증을 받을 때 조작과 편법을 동원하기도 하므로 걸러내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기본적인 '보육의 질'에 대한 신뢰가 낮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아동학대나 부실급식 등이 적발된 어린이집은 평가인증을 최대 10년까지 제한하는 등을 내용으로 한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을 마련해 입법예고했다. 그러나 이 대책에도 ‘땜질식 처방’이라는 미덥잖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어린이집 행정에 대한 신뢰 역시 낮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불거지는 문제가 어린이집의 태생적 난맥상이 제대로 정돈되지 않은 채 공공보육 시스템으로 전환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진단한다.
우리나라 어린이집은 1991년 영유아보육법이 발효된 후 숫자 늘리기에 급급해 마구 허가를 내주며 시장이 확대됐으며, 자유롭게 팔고 살 수 있는 진입장벽이 낮은 시장이었다. 이 과정에서 보육교사 역시 단기간 대량 양성에 주안점을 두고 양성돼 자질 검증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최근엔 사이버 교육을 통해 더욱 쉽게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게 되면서 자격증 취득자가 넘쳐 인력을 싸게 공급하는 시장까지 형성돼 있는 실정이다. 이렇게 어린이집은 교육 사업이 아니라 사적 영업의 영역에서 종사자들의 자질 검증 자체가 미진한 채로 오늘에 이르렀다. 그런데도 정부는 이런 민간 시스템의 정비 없이 서둘러 공공보육을 도입해 공공자금을 투입하는 바람에 업계가 이권을 둘러싸고 이익집단화하고, 보육비 부정수급이 만연하는 등 부정까지 증폭되고 있다.
이렇게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보육은 중단될 수 없다는 점에서 ‘보육의 질’을 일정 수준까지 높이는 작업은 시급히 실행돼야 한다. 당국의 관리감독이 강화돼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하지만 가장 시급한 것은 보육 종사자들의 자질을 끌어올리는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종사자들의 자질 검증 시스템을 마련하고, 기존 종사자들에 대한 보수교육과 애로사항 청취 등을 통해 업무 환경 개선 노력을 함께 하는 등 점차 어린이집 문화의 선순환 구조를 이루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또 공보육이 도입된 만큼 중장기적으로는 보육 교사도 유치원 교사 수준으로 자격요건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