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and defecto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 and defectors

Leaders of the Group of Eight countries have finally made an issue of the deplorable human rights condition of repatriated North Korean defectors. In a joint statement after closing a summit in Northern Ireland on June 19, they strongly urged Pyongyang to deal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growing concerns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of North Koreans, including those who are forcibly deported back to their impoverished homeland.

It is the first time that a G-8 summit, which normally deals with global issues, mentioned the tragic repatriation of North Korean defectors. The announcement reflects international society’s unprecedented worries about the fate of nine young North Koreans who were deported by Laotian and Chinese authorities back to North Korea. A forcible repatriation of a defector is a universal human rights issue rather than the internal affair of a particular country.

The inhumane treatment and merciless punishment of repatriated defectors is widely known to the world through various testimonials by defectors. North Korean authorities appeared to offer the nine young defectors special treatment aft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riticisms. But the vast majority of North Korean defectors forced to return home suffer an unimaginable degree of torture and abuse, mostly at prison camps across the country. Cruel treatment of the defectors - who are de facto economic refugees - constitutes a brazen abuse and infringement of human rights. We hope that North Korea sincerely accepts the G-8 leaders’ warning and guarantees the young defectors totally humanitarian treatment.

A party who holds the key to the issue is China. Despite Beijing’s contention that it has been dealing with North Korean defectors based on humanitarian principles, it’s our judgment that China has persistently approached it from the perspective of its national interest.

Beijing still believes that a massive influx of North Koreans across the porous border will not only threaten the security of its traditional ally, but also goes against China’s national interests. Though we understand China’s position on the difficult issue, a country’s individual interest cannot have a higher priority than universal human rights.

We hope that President Park Geun-hye points out the inappropriateness of forced repatriations of North Korean defectors in China and urges the Chinese leadership to change its policy. What approach Beijing will take on the issue will be a real litmus test of China’s status as a superpower.




주요 8개국(G8) 정상들이 강제 북송된 탈북자들의 인권 문제를 처음 거론했다. G8 정상들은 그제 북아일랜드에서 열린 정상회의를 마치면서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으로 송환된 탈북자들에 대한 처우를 포함하는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책임 있게 다룰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세계적 이슈를 다루는 G8 정상회의에서 탈북자 송환 문제가 거론된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의 안전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반영된 결과일 것이다. 탈북자 북송은 특정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보편적 인권의 문제라는 인식도 작용했다고 본다.
북송된 탈북자들의 비인도적 참상은 수많은 탈북자들의 증언을 통해 잘 알려져 있다. 이번에 북송된 9명의 청소년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따가운 눈총을 의식해 일시적으로 특별대우를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대부분의 탈북자들은 교화소 등에서 온갖 고문과 가혹 행위에 시달리고 있다. 사실상의 정치, 경제적 난민이라 할 수 있는 탈북자들을 잔혹하게 처벌하는 것은 명백한 인권 유린이고, 인권 침해다. 북한 당국은 G8 정상들의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여 북송된 탈북자들에 대한 인도적 처우를 보장하기 바란다.
탈북자 강제 송환의 열쇠를 쥐고 있는 나라는 중국이다. 중국은 국제법과 국내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탈북자를 처리하고 있다고 하지만 사실은 국익의 관점에서 다루고 있다. 국경을 넘어온 탈북자가 공안에 적발되면 중국은 북송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탈북자가 쏟아져 들어올 경우 변경 지역과 북한 정권의 안정이 위협받고, 이는 중국의 국익에 반한다는 것이 중국 지도부의 판단이다. 중국의 난처한 입장도 이해는 하지만, 그렇더라도 개별국가의 이익이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에 우선할 순 없는 노릇이다.
내주 방중하는 박근혜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탈북자 강제 송환의 반(反)인권적 부당성을 지적하고, 중국 정부의 정책 변화를 촉구해야 한다. 탈북자 처리 문제는 중국이 진정한 대국(大國)인지 아닌지를 판별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