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d-a

ed-a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계ㆍ전자 업체 기업인들이 배수진을 쳤다. 다음달 3일까지 남북한 정부가 생산설비 유지ㆍ보수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중대결단’을 하겠다는 것이다. 개성공단에 투자한 123개 기업 중 기계와 전자부품을 생산하는 46개 기업 대표들이 그제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이다. 가동 중단에 따른 생산설비의 부식과 노후화에 특히 민감한 이들 업종의 특성상 더이상 방치할 수 없는 한계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기업인들은 생산설비 관리인력만이라도 즉각 방북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늦어도 개성공단 파행이 시작된지 3개월이 되는 다음달 3일까지는 유지ㆍ보수 인력의 방북이 이루어져야 고가의 기계설비가 고철로 변하는 사태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정도 요구조차 들어주지 않는다면 남북한 모두 개성공단을 정상화할 뜻이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폐업 신고와 배상 청구 등 최종 결단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남북당국회담이 수석대표의 ‘격(格)’ 문제로 무산된지 열흘이 지났지만 남북한 당국은 서로에게 공을 떠넘긴 채 팔짱만 끼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상식과 국제규범이 통하는 남북관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니 실무 부처 입장에서 뭘 해 볼 여지가 없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기존의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남북한 사이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것은 물론 중요하고, 필요하다. 그렇더라도 일에는 순서가 있다. 지금은 하루하루 속이 타들어가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절박한 호소에 귀기울이는 것이 먼저다. 이 기회에 북한의 버릇을 고쳐놓겠다는 식으로 밀어부치면 속은 시원하고, 다수 국민의 박수를 받을진 몰라도 정부를 믿고 투자한 기업인들은 배신감을 느낄 것이다. 공단 폐쇄 이후 돌아올 막대한 청구서 때문에 나갈 돈도 결국은 국민 세금이다. 남측 기업 관계자의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북한이 이미 밝힌 만큼 유지ㆍ보수 인력만이라도 우선 방북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이어 공단 정상화의 길을 찾아야 한다. 잘못을 바로 잡는 것은 그 때 해도 늦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