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all about the fundamenta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s all about the fundamentals

The “tapering” plan - the eventual termination of heavy monetary stimulus in the United States - has sent shockwaves to financial markets across the world. U.S. Federal Reserve Chairman Ben S. Bernanke last week said the central bank likely will start to reduce its multibillion-dollar bond buying program later this year and end quantitative easing entirely by the middle of next year. Share prices tumbled and bond interest rates shot up around the world on the news that the Fed is poised to shut off the liquidity tap.

Under a selling spree by foreign investors, the Korean benchmark stock price index lost a whopping 3.4 percent during the two trading days since Bernanke’s statement. Though mild compared with the falls in other major emerging markets - 6.1 percent in Indonesia, 4.9 percent in Russia and 4.9 percent in Brazil - investor jitters linger in Korea. The massive amount of U.S. dollars that flooded emerging markets could finally be packing up to return home.

The New York Stock Exchange has recovered from its initial turbulence from the earthquake the Fed unleashed last week. But analysts believe that the tremors and aftershocks will continue for a while. In that case, volatility in global markets will eventually spill over to local markets.

Fortunately, Korean authorities maintain foreign exchange reserves of $328.1 billion, and a surplus in the current account has been sustained for 15 consecutive months - in other words, the Korean economy has stronger fundamentals than other emerging economies. Another hopeful sign is that foreign investors in Korea are upping government bond purchases - while cashing in on local equities - instead of immediately leaving the country. Their investment in long-term government bonds suggests that foreign investors still have confidence in the Korean economy.

The Bernanke shock may not have the same damaging effect on our markets as the financial meltdown in 2008. The scaling down of quantitative easing also raises hope that the U.S. economy is doing better, which could help boost our export outlook. Authorities and players in the market need not fret over every surprise and upset in the market. Instead, they must concentrate on strengthening the economic fundamentals of our economy. The real fight begins when all the uncertainties clear up.


버냉키 쇼크가 거세다. 지난 주 벤 버냉키 미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양적완화(量的緩和) 출구전략을 밝히자 세계 각국의 주가가 폭락하고 채권 금리는 치솟았다. 우리나라도 국제금융시장의 폭풍을 피하진 못했다. 버냉키 발언 이후 이틀간 외국인이 코스피 주식시장에서 1조1700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하며 주가는 3.4%나 떨어졌다. 인도네시아(-6.1%)나 러시아(-4.9%), 브라질(-4.9%) 등의 주가 하락률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충격이 덜하지만, 시장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그동안 선진국에서 양적 완화로 풀린 막대한 돈이 신흥국으로 몰렸다가 버냉키의 발언을 계기로 신흥국에서 대거 빠져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주 이틀 연속 폭락했던 뉴욕 증시가 21일(현지시간) 소폭 반등하며 버냉키 쇼크의 초기 파장은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국제금융시장의 요동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란 관측이 유력하다. 문제는 국제시장이 요동칠 때마다 국내 금융ㆍ외환시장에 그 충격이 고스란히 전달된다는 것이다. 다행스런 것은 3281억달러에 이르는 외환보유액과 15개월 째 이어지고 있는 경상수지 흑자가 해외에서 밀려드는 외풍에 방파제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 바탕에는 아직까지 한국경제의 기초체력(펀더멘털)이 다른 신흥국에 비해 튼튼하다는 평가가 자리잡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주식을 대거 처분하는 와중에 국내채권 투자는 늘리고 있다는 사실도 희망적이다. 장기적으로 한국경제의 장래를 괜찮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기 때문이다. 이번 버냉키 쇼크는 사실 그간의 국제금융위기에 비하면 규모와 파장이 작을 뿐더러,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미국경기 회복의 청신호라는 점에서 한국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 따라서 시장 변동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기 보다는 경제의 기초체력을 다지는데 더욱 진력할 필요가 있다. 시장의 불확실성이 걷히고 나면 진짜 실력이 드러나게 돼 있다. 만일의 위기에 대비한 준비를 철저히 갖추면서 다가올 기회를 잡을 실력을 갖출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