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spies choose poor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spies choose poorly

Questions loom over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decision to declassify the dialogue between President Roh Moo-hyu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at a 2007 summit in Pyongyang. What brought disappointment and frustration to the public is not only what was said during the behind-closed-doors presidential talks, but also the way the top intelligence agency took the wraps off it.

The NIS insists there’s no legal problem in its decision. But the issue does not hinge on legalities alone, particularly given the spy agency’s countless departures from legal standards in the past.

The first question is why the agency decided to declassify the transcript at the height of another controversy over its illicit meddling in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Many harbor suspicion on the motives behind the decision: They say the NIS wanted to divert people’s attention away from its own woes and embarrassments.

The NIS said the transcript lost its value as a state secret since much of what was said in Pyongyang had already been disclosed in the media. If that’s the argument, why didn’t the agency declassify it earlier?

The agency’s self-serving behavior will undoubtedly cause a problem in future diplomatic meetings. Which foreign leaders would talk frankly with our president during a summit now?

The government also demonstrated a critical lack of respect for the opposition camp. The main Democratic Party is so enraged by the NIS disclosure that it has defined the case as a coup d’etat, which is understandable given the explosiveness of the transcript. The DP will likely raise its voice against the Saenuri Party to make up for immense political damage from the disclosure. If the NIS couldn’t foresee such political repercussions, it is incompetent. If it pushed for the disclosure regardless, that constitutes willful negligence.

The agency’s explication that it declassified the full text because more controversies followed even after its earlier disclosure of a summary doesn’t make sense either. It could surely have disclosed the full transcript to the leadership of each party.

Roh, too, was a president elected by the people. Is it good for our national interests to lay bare the conversation he had with Kim Jong-il? That’s an insult to the people’s choice.

NIS reform has emerged as a top issue. The declassification was likely ordered by a few senior officers with political aspirations, although most of the agency’s staff do good jobs in the shadows to promote our national interests. Our spy agency urgently needs moral and political uplift.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에 대해선 내용뿐 아니라 공개 절차도 따져봐야 할 사안이다. 국민들에게 커다란 충격과 실망을 안겨준 건 회의록의 내용만이 아니다. 전문(全文)을 전격 공개한 국가정보원의 판단이 적절했는지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높다. 국정원은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선 다른 시각도 있으니 법률 전문가들이 가리면 된다. 하지만 이번 일은 법률적 잣대로만 한정해 따질 게 아니다. 게다가 국정원이 지금까지 법적으로 하자가 없는 일만 해 온 것도 아니지 않는가. 무엇보다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논란이 한창인 시점에 공개를 결정한 데 대해 의문이 나온다. 국정원은 부인하겠지만 이슈로 이슈를 덮으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많다. 이게 일반인들의 ‘합리적 의심’이다. 이미 야권은 국정원의 물타기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국정원은 또 회의록 내용이 상당 부분 언론에 공개돼 비밀문서로 유지해야 할 가치를 상실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당초 그 내용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막지 못한 것부터 국정원의 책임 아닌가. 지난 정부 때의 일이긴 하지만 자신에게 귀책 사유가 있는데도 마치 제3자처럼 설명하니 누가 납득하겠나. 그 같은 국정원의 태도는 장차 우리의 외교에도 적잖은 부담을 줄 위험이 있다. 앞으로도 정상회담 때의 대화 내용이 일부 노출될 때마다 계속 기밀을 해제해 공개하겠다는 건가. 그럼 도대체 어느 나라 정상이 우리 대통령과 속 깊은 얘기를 하려 하겠나. 정치적 파장도 심각하다. 민주당은 국정원의 행동이 쿠데타라며 격앙하고 있다. 회의록의 충격적인 내용 탓에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게 됐으니 그럴 만도 하다. 민주당은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라도 더 더욱 국정원에 대한 공세의 강도를 높일 것이다. 그 정치적 파장을 국정원이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회의록을 공개했다면 미필적 고의인 셈이다. 노무현 대통령도 결국 우리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었다. 그가 북한의 김정일과 만나 대통령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했다는 사실을 낱낱이 까발리는 것 자체가 누워 침 뱉기다. 그게 과연 국익인가. 그런 의미에서 어제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국정원의 명예를 위해 전문을 공개했다는 남재준 원장의 발언은 이치에 닿지 않는다. 국정원장이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자기 조직의 명예가 아니다. 국가의 이익과 명예가 우선이다. 민주당은 남 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가뜩이나 팽팽한 국회의 대치 상황에 그의 거취 문제로 갈등의 불은 더 커진 셈이다. 이번 일을 계기로 국정원 개혁은 미룰 수 없는 국정과제로 떠올랐다. 흔히 국정원이 문제가 있다고 하지만 실제론 정치바람을 타려는 일부 인사가 문제다. 국정원의 수많은 직원들은 지금도 음지에서 성실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보신과 출세에 눈이 어두운 소수 탓에 국정원의 위상이 흔들리는 것이다. 우리의 안보 여건에서 국가정보기관 본연의 기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이를 수행하기 위한 능력과 전문성은 더욱 강화돼야 한다. 그런 방향의 국정원 개혁이 시급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