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reform the spy agen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reform the spy agency

Veteran representative of the Saenuri Party, Lee Jae-oh, raised questions about the role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during a meeting of senior members of the ruling party. “How exactly does the intelligence agency help the country’s interests by snooping around government agencies and hoarding all kinds of information?” he said.

Lee called upon the ruling party leadership to disband the political division of the NIS. Another senior member Chung Mong-joon seconded the idea by proposing massive reform in the spy agency to prevent it from getting into another political scandal and instead make the agency focus on its primary function as a guardian of our national security.

The overhaul is aimed at restricting the agency’s domestic surveillance and spy activities to reduce its political involvement and instead bolster its intelligence on North Korea as well as overseas. The domestic activities of the NIS, apart from investigative purposes, could easily stretch to political interference or surveillance. Under the NIS law, the spy agency is prohibited from engaging in political activities. But all the allegations of its involvement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highlight that the agency still has deep hands in domestic politics.

The NIS has been under fire many times for wielding surveillance and intelligence authority outside its jurisdiction on national security. The agency currently runs many different divisions to keep tabs on various government agencies, public corporations, media organizations, financial institutions and even companies in the private sector. Heads of various organizations cannot shake off the feeling of being watched and recorded during any time of the day.

Such activities hardly befit an advanced democratic society. The underdeveloped and not constructive practice has been kept up as customary work in the spy agency. What we need to primarily focus on is enhancing intelligence on North Korea, in particular. Human espionage activities on North Korea have been lacking. The government must muster all its resources to strengthen our espionage networks and intelligence on North Korea.

Reform of the top spy agency cannot take place with efforts from the opposition camp alone. The ruling party also should take the initiative to revise the NIS law and restructure the omnipresent organization. That way, stronger legislative oversight on the NIS is possible. The voices calling for reform from the ruling party are not yet loud, but they should be heard.


어제 새누리당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이재오 의원은 “국가정보원이 정부 각 기관에 들락날락 거리면서 쓸데없는 정보 수집하는 게 나라 발전에 왜 필요하냐”고 문제 제기를 했다. 그는 이어 “이번 기회에 여당이 나서 국정원의 국내 정치파트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몽준 의원도 “국정원이 다시는 정치적 추문에 휩싸이는 일이 없도록 하고 국가안보의 중추적 기관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회 주도의 개혁을 촉구했다.
개혁론의 핵심은 국정원의 국내 정보활동을 폐지함으로써 정치개입의 여지를 줄이는 동시에 대북 또는 해외 정보역량을 키우자는 것이다. 수사 목적 외에 별도로 수행하는 국정원의 국내 정보활동이 정치개입이나 사찰의 영역을 넘나들 수 있다는 비판을 감안한 듯하다. 국정원법 제9조는 국정원의 정치관여를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국정원 댓글 사건에서 보듯 현실적으론 회색지대가 엄연히 존재한다.
국가안보와 관련한 수사권을 지닌 국정원이 별도의 국내 정보수집 활동을 하는 데 대해선 여러 번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국정원은 정부부처를 비롯해 공공기관·언론사·금융사·기업 등에 이르기까지 촘촘히 관할을 정해 정보수집을 하고 있다. 각 기관장들은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이 국정원 직원의 손으로 만들어지는 존안(存案) 자료에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는 느낌을 떨칠 수 없다.
이게 선진국 진입을 앞둔 민주국가에 어울리는 일인가. 후진적이고 비효율적인데도 관행이라는 이유로 당연시되고 있는 건 아닌가. 우리의 안보 여건상 더 시급한 것은 대북 정보역량 강화다. 그 동안 북한 내부의 깊숙한 정보를 파악하는 인적 정보자산인 휴민트가 크게 약화됐다는 지적이 많았다. 국내 정보수집에 투입하는 조직역량과 예산을 대북 정보활동으로 돌리는 게 순리다.
국정원 개혁은 야당의 외침만으론 성사시키기 어렵다. 집권여당이 확실한 의지를 보이며 국정원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 그래야 국회 차원의 국정원 통제도 강화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새누리당의 국정원 개혁론은 아직 소수이긴 하지만 경청할 필요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