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kers should be safe to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mokers should be safe too

An indoor smoking ban has been enforced since July 1 under the National Health Promotion Act, which bans smoking in restaurants, bars, and Internet cafes over 150 square meters (1,600 square feet). That sent smokers outside to have a puff while out eating or drinking. More than 100 smoking areas were built across the nation in plazas, train stations and parking lots. Starting in January, the smoking ban will be extended to restaurants and indoor public spaces larger than just 100 square meters.

The number of public smoking rooms is likely to increase since smoking on the streets and non-designated areas can annoy nonsmokers due to a growing awareness of the health risks of secondhand smoke.

But many of the designated smoking rooms built outside are illegal and unauthorized facilities. The smoke-free law allows restaurants and other public places to install smoking rooms outside. Under current construction regulations, if smoking areas are proper structures with walls, pillars and a roof, they need to be reported and examined before gaining formal approval to accommodate people. Even if they are makeshift facilities, the structures must be approved by local governments.

The nationwide anti-smoking policy has been enforced without considering supporting regulations. Before authorities launch a crackdown on people building structures to deal with the ban, they should brush up necessary regulations to ensure public safety and convenience for all. The government should coordinate with related offices and authorities to draw up auxiliary laws and regulations.

Making indoors and public places smoke-free is undeniably a good idea. In order to get the cooperation of smokers, a decent environment must be provided so smokers can also exercise their civic rights. Legalization of outdoor smoking zones should be part of such considerations. The current unlicensed and unauthorized smoking rooms and zones are exposed to safety hazards as they are not built with fire safety regulations in mind. Even before laws and regulations are enforced, local governments and authorities should carry out safety examinations on these facilities. Local governments do not necessarily have to wait for a law. It would be better and faster for all involved for local governments to act first to ensure both safety and convenience for smokers.




정부는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7월1일부터 면적 150㎡ 이상의 음식점과 주점·PC방 등의 실내금연을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흡연자를 위해 전국적으로 100여 개의 야외 흡연실이 광장·역사·주차장 등에 들어섰다. 내년 1월부턴 100㎡ 이상 음식점 등이, 2015년 1월에는 모든 음식점 등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될 예정인데다 실외라도 함부로 흡연하면 행인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야외 흡연실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본지 1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런 야외 흡연실의 대부분이 건축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시설이라고 한다. 국민건강증진법에는 ‘흡연실을 실외에 설치할 수 있다’고 규정했지만 건축법상 흡연실도 벽과 기둥·지붕을 갖춘 건축물 형태라면 신축 신고를 하고 준공 검사까지 받는 게 원칙이기 때문이다. 간이시설로 지어도 지방자치단체의 가설 건축물 승인이 필요하다.
이는 국민건강증진법 시행 전까지 이를 뒷받침할 관련 법과 관련 규정이 미처 정비되지 못한 데 따른 일시적인 지체현상으로 봐야 볼 수 있다. 따라서 단속보다 이른 시일 안에 합법화하는 방안을 먼저 강구하는 게 국민 편익를 위해 바람직할 것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이른 시일 안에 관련 법과 규정을 손봐 이를 합법화할 수 있도록 유관부서들끼리 협의에 들어가야 한다.
실내와 공공장소 금연은 이미 커다란 사회적 흐름이다. 이 과정에서 흡연자들의 협조를 얻으려면 이들이 눈치 보지 않고 흡연할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은 마련해 줄 필요가 있다. 실외 흡연실 합법화는 이런 배려의 일환으로 이해해야 한다. 다만 허가·승인을 받지 않은 야외 흡연실은 소방점검 대상이 아니어서 자칫 안전사고의 사각지대가 될 우려가 있다. 따라서 합법화 이전이라도 지자체 등이 자체 안전점검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게 좋겠다. 지자체가 야외 흡연실 관련 건축 조례를 별도로 만들면 불법 논란 없이 이를 설치할 수 있다고 한다. 법과 규정을 고치기 전에 지자체가 앞장서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도 권할 만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