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unions before touris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unions before tourism

North Korea has accepted South Korea’s proposal to hold working-level Red Cross talks aimed at renewing reunions for families separated during the 1950-53 Korea War. President Park Geun-hye proposed the two Koreas hold reunions around the Chuseok holiday next month. Pyongyang replied positively two days after our Ministry of Unification suggested the working-level talks. But in addition, Pyongyang proposed that the two Koreas discuss resuming the Mount Kumgang tourism program.

The reunions of separated families, however, are more urgent than Mount Kumgang tourism. Reunions are a humanitarian issue that should be free of political motives, but they have not been held for three years due to a deadlock in inter-Korean relations. About 73,000 South Koreans have applied to meet their family members living in the North, and more than half of those applicants are over the age of 80. South and North Korea must be fully aware of their anxiety and desperation. There is not much time left before the Sept. 19 holiday to arrange for meetings. Authorities need to come to an agreement for working-level talks quickly.

President Park has emphasized the “normalization of what’s not normal” in inter-Korean relations. Seoul agreed to reopen the industrial park in Kaesong in hopes of developing and upgrading it to global standards. Seoul also should strive to normalize inter-Korean reunions. It must come up with various ideas to make reunions lasting and uninterrupted from political factors.

We welcome Pyongyang’s idea of arranging video conferences for separated families separately from physical meetings. One-time reunions at a Mount Kumgang venue are less meaningful. What would be more helpful would be for families to have continual access to satellite conference stations in Red Cross centers in Seoul and elsewhere.

Seoul wants working-level talks to take place in Panmunjom, while Pyongyang proposes Mount Kumgang. The North also wants to hold talks to resume Mount Kumgang tourism the day before the Red Cross meetings. Pyongyang said it has specific terms to ensure the safety of South Korean tourists and protect the assets in the Mount Kumgang tour site. It appears Pyongyang may be more interested in resuming tourism projects than reunions.

If the two Koreas back down a bit, as they did with Kaesong, they will be able to address differences over the Mount Kumgang tour project. But the tourism program is connected to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following its deadly attack on our Cheonan warship in 2010, so it’s better for both Koreas to concentrate first on resuming reunions and then move on to the full resumpt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the Mount Kumgang project. The inter-Korean relationship would then, finally, be on a smooth path, activating the so-called trust-building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as envisioned by President Park.


북한이 어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회담 제안을 수용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8ㆍ15 경축사에서 추석 맞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하고, 이어 통일부가 적십자 23일 실무접촉 개최안을 제시한 지 이틀만에 북한이 신속하게 화답하고 나온 것이다. 이와 별도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도 제안했다. 남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정상화에 극적으로 합의한 걸 계기로 남북 관계가 급물살을 타는 분위기다. 금강산 관광 재개도 필요하지만 더 급한 것은 이산가족 상봉이다.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적 문제와 무관한 인도주의적 사안이다. 그럼에도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3년째 중단 상태에 있다.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돼 있는 남측의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만 약 7만3000명이다. 그 중 거의 절반이 80대 이상이다. 이 분들이 느끼고 있을 좌절감과 허탈감을 남북한 당국은 외면해선 안 된다. 추석(9월 19일)에 맞춰 상봉 행사를 진행하려면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 실무 차원의 조속한 합의가 필요하다. 박근혜 정부는 남북관계에서 ‘비정상의 정상화’를 강조하고 있다.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와 국제화도 그 일환으로 평가된다. 이 기회에 이산가족 상봉도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 정치적 상황과 별개로 상시적, 지속적으로 상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 이 점에서 북측이 추석 상봉과 별도로 화상상봉을 제안한 것은 긍정적이다. 이산가족이 금강산 면회소에서 직접 만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회성 행사로는 큰 의미가 없다. 서울과 지방에 설치된 적십자 화상상봉센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얼굴을 마주하고, 안부를 물을 수 있다면 이산가족의 고통을 덜어주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정부가 적십자 실무회담 장소로 판문점을 제안한 데 대해 어제 북측은 금강산을 제안했다. 또 적십자 회담 하루 전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을 먼저 열자고 제안했다. 1998년 관광객 박왕자씨 피격 사건 이후 현안으로 남아 있는 재발방지, 신변안전, 금강산 관광시설 재산 문제 등을 포괄적으로 협의, 해결할 수 있다는 의향도 밝혔다. 북한의 관심은 이산가족 상봉보다 금강산 관광 재개 아니냐는 의구심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남북한이 한발짝씩 양보해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를 푼 것처럼 양측이 뜻을 모은다면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도 못 풀 것은 아니라고 본다. 그러나 이 문제는 천안함 사건으로 대북 교류를 중단한 ‘5ㆍ24 조치’와도 관련된 문제다. 그런만큼 일단은 당장 시급한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옳다. 개성공단이 남북간 합의한 대로 정상적인 재가동 수순을 밟고, 이산가족 상봉 행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진다면 금강산 관광 재개의 길도 곧 열릴 것이다. 그렇게 되면 남북관계가 상승 국면을 맞으면서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도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게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