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icious circle of deman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vicious circle of demands

Union workers at Korea’s largest automaker, Hyundai Motor, went on four-hour strikes twice this week in protest of company management’s refusal to meet their demands for wage and benefit increases. The partial walkout could be extended if collective negotiations break down.

A prolonged labor strike would be a disaster for both the automaker and its workers amid the economic slowdown at home and abroad. Industrial disruption at one of the country’s largest manufacturers and exporters could also deal a blow to the already fragile economy. Both sides need to address the strife with urgency and good sense. But it should be the union that yields more, because its demands are unacceptable for several reasons.

First of all, it’s demanding too much for any company to handle. Hyundai Motor’s unionized employees receive an annual salary of nearly 100 million won ($89,469) on average, among the highest in the country. Yet they are demanding incentives tantamount to 30 percent of last year’s net profit. In addition, they want the company to pay 10 million won to each of the employees whose children fail to go to college so the kids can cultivate technical skills. College tuition for children of employees is already taken care of by the company.

What they’re asking for could stir up resentment from not only nonregular workers, but also from other industrial fields. They come across as a greedy and selfish group that will never be content.

Most problematic is the union’s persistent demand that management should get approval from the labor-management joint committee on decisions to expand or build factory lines overseas or to produce new models on foreign soil. This amounts to a clear breach of management jurisdiction. If Hyundai Motor accepts this, similar demands and labor conflicts will appear in workplaces across the country.

Second, revisions to the pay system that management proposes need to be accepted by the union and should be implemented. What the company suggests, including an introduction of salary peaks, can ensure job security and help the organization sustain its competitiveness. Again, the company can set an example in other collective negotiations.

Hyundai Motor has compromised with the labor union, even on excessive demands, in order to stop the strike as quickly as possible. The no-work, no-pay principle rarely applied. That’s why the automaker goes through strikes and walkouts routinely every year. Why not strike when it can lead to more benefits? But the company must put its foot down this time, or it will find itself in the same predicament next year.



현대차가 어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전면 파업이 아닌 부분 파업인데다 파업 기간도 오늘까지로 짧다. 하지만 내일 예정된 교섭 결과에 따라 전면적인 장기 파업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럴 경우 노사 어느 쪽의 옳고 그름을 떠나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현대차의 생산 및 수출 차질은 국민경제도 더욱 힘들게 만들 것이다. 이런 점에서 노사 양측의 현명한 대응과 조속한 타결이 절실함에 분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번만큼은 노조의 요구를 사측이 일방적으로 수용해선 안 된다고 본다. 그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 노조의 요구가 무리하기 때문이다. 현대차 노조원의 평균 연봉은 1억원에 육박한다. 이런 판에 지난해 순익의 30%를 성과급으로 달라거나 대학 미진학 자녀의 기술 취득 지원금을 달라는 건 지나치다. 비정규직은 물론 여타 업체와 산업에 위화감을 조성하기 십상이다. “우리보다 살만한 사람들이 해도 너무 한다”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되는 이유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문제는 해외공장의 신·증설과 신차종 투입시 노사공동위원회의 심의·의결을 받아야 한다는 노조의 요구다. 이는 명백한 경영권 침해다. 현대차가 수용할 경우 비슷한 요구가 다른 업체와 산업에도 제기되면서 또 다른 노사분쟁의 소지가 될 것이다.
둘째, 사측이 내놓은 임금체계 개편안이 관철돼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경영진이 제안한 임금피크제와 이중임금제는 현 상황에서 고용 안정과 기업 경쟁력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방안이다. 만일 현대차가 이를 관철하지 못하고 양보할 경우 여타 업체와 산업의 단체협상 역시 난항을 거듭할 게 자명하다.
그 동안 현대차는 노조의 무리한 요구에 매번 적당한 선에서 타협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단적으로 무노동 무임금 원칙은 거의 지켜지지 않았다. 현대차에서 쟁의와 파업이 관행화·일상화된 이유다. 파업하면 더 얻을 수 있는데 누군들 파업하지 않을까. 이번만큼은 달라야 하는 까닭이다. 현대차 경영진의 ‘원칙 있는 대응’을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