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important than Abe-bash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re important than Abe-bashing

The latest television hit in Japan is “Hanzawa Naoki,” a Sunday drama on TBS. Hanzawa, the protagonist of the series, is a loan officer at a bank who struggles against scheming bureaucrats inside his office and unscrupulous businessmen and regulators on the outside. He likes to say, “If your enemies hurt you, pay them back double.” Soft-spoken Japanese workers love the sentiment, and the phrase has grown immensely popular.

Shukan Bunshun, the Japanese weekly magazine with the largest circulation in the country, used the line on the cover of its latest issue - however, Shukan used it to target Korea. The cover reads, “Double Payback for Korea,” followed by the subtitle, “How to silence the annoying neighbor.”

The article argues that Japan can make the Korean economy wither away by having Prime Minister Shinzo Abe visit the Yasukuni Shrine during the Autumn Festival from Oct. 17 to 20, spending 10 billion yen ($101.2 million) to lobby politicians in the United States to isolate Korea and levying a 100 percent tariff on parts exported to Korea.

It’s a ridiculous and nasty argument. However, it is unprecedented for that kind of comment to be published in a major magazine, the kind with advertisements all over the subways in Japan.

Lately, I can feel how the Japanese media intentionally highlight any negative story about Korea and spin it in their favor. For some time now, anti-Korean sentiments - or, more precisely, anger over Koreans’ anti-Japanese sentiments - have spread through Japanese society.

Koreans think the righ-leaning Abe government sparked those feelings. However, the first Abe government, from September 2006 to September 2007, was even more right-wing. The Basic Laws on Education, which had never been changed since being legislated in 1947, were quickly revised and a law to hold a national referendum to revise the constitution was enacted.

However, Japanese citizens remained calm, no matter how radical the moves made by Abe and conservative politicians. While the Japanese government provoked Korea by claiming that there was no coerciveness in the mobilizing of sex slaves during World War II, the average Japanese citizen did not buy the claim. They believed Korea and voters punished the Abe government in the election.

Before blaming Japan for changing its attitudes in August 2013, we may want to look at our own behavior. Was it so difficult to invite Prime Minister Abe to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 in February? If Abe attended the ceremony and met President Park in person, Korea-Japan relations would not have been hurt so seriously. Are we pursuing a preemptive and strategic foreign policy?

Some of the Korean media’s reckless attacks on Japan are just too excessive. By beating up Japan indiscriminately, rather than sticking to fair criticisms based on facts, they only make average Japanese citizens feel “anti-Korean.” The Abe administration can only last a few years at most. We need to value the Japanese people, who will remain our neighbors for decades and centuries.

*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KIM HYUN-KI


요즘 일본 방송가의 최대 히트작은 TBS의 일요드라마 ‘한자와 나오키(半澤直樹)’다. 은행 내부의 암투, 감독기관의 모순에 맞서 싸우는 주인공 한자와의 단골 대사는 “당하면 당한 만큼 갚는다. 갑절로 되갚아주마.” ‘얌전한’ 일본 샐러리맨들의 꽉 막힌 가슴을 뻥 뚫어준 이 대사는 ‘올해의 유행어’로 떠오르고 있다.
 이 대사가 일본 최대 주간지 ‘슈칸분슌’ 최신호의 큰 제목으로 잡혔다. 하지만 타깃이 다르다. 제목은 ‘한국에 배로 갚아주마’. 부제목은 ‘귀찮은 이웃(한국)을 침묵하게 만드는 방법’이다.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10월 17~20일) 때 아베 신조 총리를 참배하게 하고, 100억 엔(약 1150억원)의 로비 예산을 써 ‘미국 내 친한파 격리’를 추진하고, 한국에 수출하는 부품에 100% 관세를 부과해 한국 경제를 고사시키자는 내용이다.
 가소롭다 할까 치졸하기 짝이 없다. 그러나 예전에 없던 이런 주장이 주간지 톱으로 실리고, 그 광고 카피들이 일본 내 지하철을 도배하고 있다. 일간지나 TV도 마찬가지다. 요즘 들어 부쩍 한국 관련 나쁜 뉴스가 있으면 의도적으로 키우고 교묘하게 비꼬는 걸 동종 업계 종사자의 육감으로 느낄 수 있다. 일본 독자와 시청자는 자연스럽게 거기에 빨려간다. 언제부터인가 일본 사회 전반에 퍼져버린 반한 감정, 보다 정확히 표현하면 ‘한국의 반일(反日)에 욱하는 마음’을 보여준다.

 이를 두고 한국에선 “우익성향이 강한 아베 정권 때문”이라 말한다. 과연 그렇기만 할까. 성향으로 따지면 아베 1기 정권(2006년 9월~2007년 9월) 때가 더 했다. 그때는 말뿐이 아니었다. 1947년 제정 이래 한 번도 바뀌지 않던 교육기본법을 전광석화처럼 갈아치워버렸고, 개헌 절차를 규정한 국민투표법도 강행처리했다.
그러나 아베를 포함한 보수우익 정치인들이 아무리 날뛰어도 일본 국민은 냉정했다. 언론도 견제에 충실했다. “(위안부 동원의) 협의의 강제성은 없었다”며 한국을 도발했지만 보통 일본인은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한국에 대한 일종의 믿음이 있었다. 그리고 선거를 통해 아베 정권을 응징했다.
 2013년 8월의 일본이 그때와 달라졌다고 탓하기 전에 우리의 행동도 한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올 2월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 때 아베 총리를 정식 초대하는 게 뭐 그리 어려운 일이었는가. 당시 아베가 취임식에 참석해 박 대통령과 얼굴을 맞댔다면 한·일관계가 이 지경이 됐을까. 한 치 앞을 내다보고 선 제압하는 전략적 외교를 과연 우리는 하고 있는가.
 또 하나. ‘일본? 일단 조져!’를 반복하는 무분별한 일부 한국 언론의 행태는 아무리 좋은 방향으로 생각하려 해도 지나치다. 사실에 입각한 적확한 비판이 아닌 무차별적인 일본 때리기는 보통 일본 국민을 ‘반한’으로 만들 뿐이다. 아베 정권? 기껏해야 수년이다. 우리에게 보다 소중한 건 수십 년, 수백 년 같이 가야 할 일본 국민이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