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tling for present puts future at ris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ttling for present puts future at risk

테스트

Throughout last week, the keyword that did not leave my mind was “Nokia,” after Microsoft announced its acquisition of the firm’s cell phone division for $7.2 billion. Korean media also paid keen attention to the transaction. While some articles focused on the decline of the Finish communications pioneer, many analyzed the potential impact on Samsung and urged it to learn from the case. Such a response is natural as Samsung’s mobile phones make up a considerable portion of Korea’s exports.

However, Nokia reminds me of different memories. When I was on an extended business trip to China for a special series on the Chinese economy more than a decade ago, the cellular phone I had purchased there was a Nokia phone. At the time, Nokia was synonymous for cell phone in China, thanks to its dominant market share. The phone was affordable and of good quality. As I travelled from one unfamiliar city to another, the phone was the only thing I could rely on. Whenever I recall the trip, the Nokia phone always comes to my mind.

Another memory is the “greatness” that Nokia’s name is associated with. In the early 2000s, I was covering the electronics industry, and Nokia was an unchallenged giant with nearly 70 percent of the world’s market share. Now, I feel overwhelming pride that a Korean company has caught up and surpassed Nokia.

In addition to its glories and accomplishments, the Finnish company has dark shadows. Along with Eastman Kodak, which filed for chapter 11 bankruptcy protection last year, Nokia has become a case study in business schools as an example of the collapse of a market leader.

Kodak was the first company to develop digital camera technology, but while trying to protect the film market, it was marginalized in the era of digital cameras. Nokia has countless mobile-related patents but failed to keep up with the times as it focused on feature phones. Both companies declined because of the psychological failure that interferes with progressive and reasonable decision-making in management.

Having achieved significant success, anyone can run the risk of this “psychological failure” by essentially forgetting the “order of the universe” and becoming content with the present. However, the order of the universe is that everything comes and goes, and being complacent with the present can ruin the future.

You can only succeed when you give up what is comfortable in the present and search for a new future. Yet, it is not so easy to give up our comfort zones that we have now. But the course of Nokia’s decline once again reminds us that there will be no future if we settle for the present.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지난주 내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던 키워드는 ‘노키아’였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노키아를 약 8조원에 인수했다는 발표 때문이다. 이로부터 국내 매체들도 많은 기사들을 쏟아냈다. 한때 휴대폰업계의 골리앗 노키아의 쇠퇴에 대한 분석기사도 있었지만 상당수는 이번 M&A(기업인수합병)가 삼성전자에 미칠 영향, 삼성전자에 노키아를 반면교사로 삼으라며 채근하는 내용이었다. 삼성 휴대폰이 우리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큰지라 당연한 반응이긴 하다.
하지만 내 머릿속의 노키아는 좀 다르다. 10여 년 전 중국경제 특별기획을 위해 중국 장기 취재를 할 당시 현지에서 샀던 휴대폰이 노키아였다. 당시 중국인들은 휴대폰을 그냥 노키아라고 불렀을 정도로 시장을 석권하고 있었고, 싸고 튼튼했다. 말 설고 길 선 중국의 도시에서 도시를 전전하며 거리에서 취재원 섭외하고, 길 찾아다니던 여정에서 유일하게 믿는 구석이 그 휴대폰이었다. 그래서 그 취재여행을 떠올릴 때면 늘 노키아 휴대폰도 기억의 한 자락을 차지했다.
또 하나의 기억은 노키아라는 이름만으로 느껴지는 ‘굉장함’이다. 전자업계에 출입했던 2000년대 초중반, 노키아는 휴대폰 세계시장 점유율 70%를 넘나드는 족탈불급(足脫不及), 요샛말로 하자면 ‘넘사벽(넘을 수 없는 사차원의 벽)’과 같은 막막한 이름이었다. 그런 기업을 어느 순간 한국 기업이 따라잡고 또 넘어서는 것을 보면서 설명할 수 없는 뿌듯함을 느끼기도 했다.
먼 북구 핀란드 기업 노키아는 내게도 추억을 남겼을 만큼 그 ‘그늘이 구만리’였다. 한데 이제 노키아는 지난해 파산신청을 했던 코닥과 함께 ‘1등의 저주’에 빠져 몰락한 기업의 경영학 케이스 스터디 소재가 될 거다. 필름의 제왕 코닥도 디지털 카메라 기술을 가장 먼저 개발하고도 필름 시장을 지키려다 디지털 카메라 때문에 망했고, 노키아도 많은 모바일 특허를 갖고도 피처폰을 지키려다 시대에 뒤쳐져 몰락했다. 두 회사 모두 경영에서 진취적이고 합리적 선택을 방해하는 ‘심리적 실패’ 때문에 몰락으로 내몰린 것이다.
누구나 지금의 성공이 너무 크면 ‘우주의 질서’를 망각하고 현재를 지키려는 ‘심리적 실패’를 하게 될 거다. 한데 우주 질서는 차면 기울고 기울면 차는 것이어서 현실을 움켜쥔다고 쥘 수도 없고 오히려 자신을 망치게 된다는 것은 고래(古來)로부터의 가르침이다. 언제나 자기를 버리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나서야 성공한다는 게 이치다. 하지만 인간의 마음을 갖고서 지금 내 것을 지키려 하지 않기는 어렵다. 그렇기에 이번 노키아의 말로를 보며 다시 한번 그가 던지는 강렬한 메시지에 각성하게 된다. 현실에 안주할 수 있는 길은 없다는….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