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il is in details with Japan ti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vil is in details with Japan ties

When Tokyo was named on Sept. 8 the host of the Olympic Games in 2020, I let out a sigh of relief.

It was good Japan had won, regardless of the deceptive remarks made by Prime Minister Shinzo Abe a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ssembly, claiming contaminated water leaks from the Fukushima nuclear plant were “under control” and that radioactive water had been “completely blocked” within a 0.3-square-kilometer (0.11-square-mile) area in the harbor of the Fukushima No. 1 plant.

It is better to have a wealthy and thriving neighbor than a struggling one. The fundamental core of all foreign policy is real interest. If the Tokyo Olympics bring even the slightest benefit to Korea, we need to welcome Japan’s hosting. Toward the end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foreign policy with Japan lacked actual interests, and while Koreans may have felt emotionally satisfied, economically the results were terribl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Korea’s exports to Japan decreased by 12 percent compared with the same period last year, while Japan’s exports to Korea went up by 12 percent. The number of Japanese tourists visiting Korea went down by 26 percent, while Koreans visiting Japan increased by 38 percent. The falling value of the yen was not the only reason for these changes.

Koreans like to voice anti-Japanese sentiments while enjoying what Japan has to offer. The Japanese, on the other hand, may not shout out anti-Korean sentiments, but they do know how to put them into action. And the numbers reflect those sentiments.

Let’s look at China. While they growl at Japan, they stop when it conflicts with their real interests. China’s various trade indicators with Japan are very different from Korea’s. We need to learn China’s playbook.

On Sept. 6,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a complete ban on the import and domestic distribution of all fishery products from eight prefectures, including Fukushima, beginning Sept. 9. The ban includes Gunma and Dochigi, inland prefectures which export no fishery products to Korea. It is very absurd. Also, it is problematic that the ban was announced only 40 hours before the Olympic host was announced. If Tokyo did not win the bid, it might have blamed Korea. Even after it was chosen as the host, it still mentioned bringing the case to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The administration may have wanted to ease the worries of merchants before the Chuseok holiday rush. And Prime Minister Chung Hong-won said Korea would “punish those responsible for spreading rumors about Fukushima.” However, if the ban was to be put into effect on Sept. 9, it should have been announced on Sept. 8, after the Olympic host was chosen.

A famous saying, often used by President Park Geun-hye, goes “The devil is in the details.” Even if you are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you could ruin the job with a minor mistake. It is regrettable that both the general direction and the details of Korea-Japan relations are not well thought out.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KIM HYUN-KI


지난 8일 새벽 2020년 올림픽 유치 도시로 도쿄가 결정되는 순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자리에서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문제는 통제돼 있다” “0.3㎢ 항만 내에서 오염수 영향이 완전 차단(block)돼 있다”고 한 발언의 사기성을 떠나서 말이다.
 첫째, 못사는 이웃 나라보다는 잘사는 이웃 나라, 잘 되는 이웃 나라가 있는 게 낫다. 모든 외교의 기본은 실익이다. 도쿄 올림픽으로 인해 이웃 나라 한국이 조금이라도 득을 본다면 아무리 배 아파도 만세를 불러야 맞다. 이명박 정권 막판부터 이어진 실익 없는 대일 외교로 한국 국민의 ‘통쾌 지수’는 확 올라갔을지 모르나 ‘경제 지수’는 형편없이 떨어져 더욱 그렇다. 올 상반기 한국의 대일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 줄었지만, 일본의 한국 수출은 12% 늘었다. 한국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 수는 26% 감소했는데, 일본을 찾는 한국인은 오히려 38% 증가했다. 단순히 엔저 때문만은 아니다. 한국은 겉으론 ‘반일’을 외치면서 뒤론 일본을 즐기지만 일본의 저류(底流)는 다르다. ‘반한’을 목청 높여 외치진 않지만 티 안 나게 행동으로 옮긴다. 그게 드러나고 있는 게다.
 중국을 보자. 겉으로는 일본에 원수처럼 으르렁거리지만 멈출 곳에서 딱 멈춘다. 그리고 실속을 챙긴다. 중국의 각종 대일 경제지표는 한국과 너무나 대조적이다. 일본을 궁지로 몰아세워 어떻게 하면 KO 펀치 한 방을 날릴까만 생각하지 말고 중국의 이중, 삼중 플레이를 배워야 하는 이유다.
 또 다른 이유. 지난 6일 오전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현 등 8개 현에서 나오는 모든 수산물의 수입과 국내 유통을 ‘9일’부터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먼저 바다 없는 내륙이라 한국에의 수산물 수출 실적이 ‘0’인 군마·도치기현이 포함되다니 어찌된 영문인지 모르겠다. 또 올림픽 개최 도시 확정 불과 40여 시간 전에 서둘러 발표한 것도 문제다. 만일 도쿄가 떨어졌다면 한국은 모든 덤터기를 뒤집어 썼을지 모른다. 개최 도시가 되고도 한국에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운운하는 판이니 말이다.
 추석 대목을 앞둔 우리 상인들의 불안감, 정홍원 총리의 ‘후쿠시마 괴담 유포자 처벌’ 발언 역풍을 서둘러 잠재우려 한 측면은 이해한다. 원인도 일본이 제공했다. 하지만 어차피 9일부터 수입금지를 실시할 것이면 올림픽 개최 도시 결과를 지켜본 뒤 8일 오전이나 오후 발표했어도 전혀 문제가 없었을 게다.
 독일의 문화사상가 아비 바르부르크는 “악마는 ‘디테일(detail·세밀한 것)’에 있다”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 말을 즐겨 쓴다. 큰 방향을 제대로 잡고도 작은 허점으로 인해 일을 그르치거나 더 큰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 한·일 관계의 방향 설정조차 지지부진한 판에 디테일 실수를 거듭하는 게 보기 안타깝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