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porate Peter Pa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rporate Peter Pans

The government announced a new set of measures to promote the growth of midsize companies. The keystones are increased tax deductions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spending and business inheritances. Deductions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will be extended to companies with revenue of up to 500 billion won ($461.47 million) from a current cap of 300 billion won. Inheritance tax deductions will be offered to companies with revenue of up to 300 billion won, up from a current cap of 200 billion won. More companies will be able to save on their tax bills.

The goal is to encourage midsize companies to expand and become bigger. In general, small companies do not want to move up the ladder to become midsize and midsize companies loathe to become large enterprises because such growth leads to fewer benefits and increased taxes. Korea offers numerous financial and tax benefits to small and midsize companies. The bigger a company becomes, the more benefits it sacrifices. A bigger scale also draws the attention of various regulators.

That’s why Korean companies take pains not to outgrow their categories. Small and midsize companies account for 99 percent of the corporate population and yet the group of just below the large category accounts for only 0.04 percent. The recent incentives are aimed at padding out that middle tier of the corporate landscape by allowing midsize companies to continue to enjoy some benefits they have grown used to even if they grow.

But this notion won’t have a lasting effect. We have seen the limits of such policies for small and midsize companies over the decades. The government has been ever-giving to small and midsize companies. As a result, they resisted growing up and became dependant. In fact, the over-protectiveness of government policies undermined and killed entrepreneurship. The latest measures go in the same direction.

In order to help companies grow out of their Peter Pan syndrome, the government must reduce such protections. Small and midsize companies must learn to be more independent and be motivated to grow up. Moreover, the government is contradicting its economic guideline of enhancing fairness and justice. It is mulling a set of tax hikes and revisions of tax codes to increase tax revenue to finance increased welfare spending. The new deductions go against this policy. Salaried workers won’t tolerate giving up their tax deductions when the government has increased benefits to companies. We need to promote small and midsize companies, but coddling may do more harm than good.



정부가 어제 중견기업을 육성하겠다며 ‘중견기업 성장사다리 구축 방안’을 내놓았다. 핵심은 연구개발(R&D)세액 공제 및 가업상속 공제 대상의 확대다. 세액공제 대상은 매출액 3000억원 미만에서 5000억원 미만, 가업승계 상속공제 대상은 매출액 2000억원 이하에서 3000억원 이하로 늘렸다. 그만큼 세금을 줄여주겠다는 의미다.
목적은 ‘피터 팬 증후군’의 해소다. 중소기업은 중견기업으로, 중견기업은 대기업으로 크지 않으려는 현상을 타개하겠다는 취지다. 사실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은 너무 많다. 하지만 중견기업이 되면 이런 지원은 크게 줄어든다. 반면 규제는 대폭 늘어난다. 중소기업을 열심히 키워 중견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유인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중소기업 수는 전체기업의 99%가 넘는 반면 중견기업은 0.04%에 그친 이유다. 그래서 정부가 내놓은 게 중견기업 지원이다. 중소기업에 주던 혜택을 졸업 후에도 계속 줌으로써 중견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도다.
문제는 이렇게 하면 중견기업이 육성될까라는 점이다. 우리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이는 지난 수십년간의 중소기업 지원책에서 충분히 입증됐다. 그동안 정부는 중소기업을 무조건 지원한다는 시혜적인 정책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결과는 어땠나. 중소기업은 여전히 낙후돼있고, 영세 중소기업들은 더 늘어났다. 정부의 과(過)보호가 오히려 기업가정신을 훼손했기 때문이다. 중견기업 지원도 마찬가지의 우(愚)를 범할 것으로 보는 까닭이다. 피터팬 증후군을 해소하려면 오히려 중소기업 지원과 보호를 대폭 줄이는 게 맞다. 그러면 중견기업에 대한 지원 없어도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동기를 갖게 될 것이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복지지출을 감당하지 못해 증세를 운운하는 지금, 세액공제대상을 늘리겠다는 건 모순이다. 세금 공제폭이 줄어든 근로소득자의 처지를 감안하면 형평성에도 어긋난다. 거듭 말하지만 중견기업 육성은 중요하다. 하지만 보호와 지원이라는 번지수 잘못 짚은 정책으론 결코 달성할 수 없다는 걸 정부와 기업인들이 명심하길 당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