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e childish games, pl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e childish games, please

The National Assembly’s annual audit of the government is turning into a circus - and in the center ring are our legislators. Done properly, the audits are supposed to reveal incompetence, laziness and other problems in the bureaucracy.

But all too often, political theater, squabbling and endless rehashing of previous political battles take the spotlight, leaving the public to look on wearily.

This year’s audit is turning into a sad example of the latter. We cannot see any examples of responsibility and dignity as independent constitutional representatives from the legislators, seated on opposite wings of the questioning tables. Legislators with the authority of an independent constitutional institution should concern themselves with the public interest, dignity, sovereignty and overseeing the administration.

During the Education Committee’s questioning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History, members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sat with their laptop computers displaying campaign banners that demanded the cancellation of a textbook published by a conservative publisher that contains dovish views of Japan’s colonial rule.

The members may have wanted to demonstrate their collective stance on this ideological issue, but it only made the audit look more like a political campaign event.

More comically, members of the ruling Saenuri Party soon displayed similar banners demanding the cancellation of textbooks that carry left-wing comments.

We want to know who exactly endorses this ridiculous children’s game. When the members finally ended their indecent showboating and commenced questioning, they suddenly found fault with the head of the institute on Korean history and demanded he leave the room immediately.

Their joint display of arrogance and indecency continued the following day. During questioning by the Assembly’s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Committee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DP representative Kim Hyun addressed Commissioner-General Lee Sung-han mostly in shouts, calling him an incompetent coward for not coming up with direct answers.

Regardless of their role and the justice of their arguments, we have to ask what entitles legislators to humiliate people and act belligerently toward others in public.

The National Assembly audit has finally brought life back into the legislature, after it had been comatose for months due to the lengthy boycott by the opposition. Legislators still have time to prove that they are better, deserving of office. They must not waste their precious time on political wrangling and propaganda.



국회 국정감사로 온 나라가 무슨 큰 장이라도 선 듯 한바탕 소란을 겪고 있다. 국감의 주인공은 국회의원들이다. 이들이 하기에 따라 행정부 등 피감기관의 감춰진 나태와 무능이 드러나 적폐를 청산하는 계기가 될 수 있고, 반대로 정치권의 오랜 고질인 분열과 정쟁이 심해져 무엇을 위한 국감이냐라는 회의가 번질 수 있다.
국감에 임하는 국회의원들에게서 개별 헌법기관이라는 자의식을 찾아보기 어려운 건 유감이다. 헌법기관의 자의식은 본능적으로 민생과 품격, 개인 독립성과 행정부 견제의 심리일 것이다. 그런데 그제 교육위원회(위원장 신학용)의 국사편찬위원회(위원장 유영익) 감사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집단적으로 각자 노트북에 “친일독재 미화하는 교학사 교과서 검정취소”라는 선전 문구를 A4용지에 써붙이고 나왔다. 교육위의 민주당 의원들은 이런 행동으로 당의 일사불란한 의지를 보여주고 싶었는지 모르지만 국감장이 특정 정당의 선전장이냐는 불쾌함과 거부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나쁜 건 따라하기 마련인지 이 장면을 본 새누리당 의원들도 30분만에 똑같은 방식으로 “좌편향 왜곡 교과서 검정 취소”라는 선전문구를 붙였다. 도대체 이런 유치한 선전전을 기획한 사람이 누군지 궁금하기만 하다. 또 교육위 의원들은 한참 기싸움 끝에 겨우 회의가 열리자 “이런 사람이 위원장인 기관의 보고를 받을 수 없다” “위원장을 국감장에서 퇴장시켜야 한다”는 무례하고 오만한 언사를 이어갔다.
무례와 오만은 어제 안전행정위(위원장 김태환)의 경찰청 국감에서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민주당 김현(48)의원은 이성한(57)경찰청장에게 “아는 게 뭔데 이 자리에 앉아있냐” “그렇게 비겁하게 자리에 연연하고 싶나. 똑바로 답변하라”는 식으로 몰아붙였다. 아무리 주장하는 바가 정당하다 해도 직책과 역할을 떠나 한 인간이 또 다른 인간을 향해 이런 식의 모욕과 수치감을 줘도 되는 지 국감 의원들에게 묻고 싶다.
오랜 장외투쟁 끝에 열린 국정감사는 나라 전반에 건강한 긴장감을 불어넣는 효과도 내고 있다. 국회의원들이 국민에게 국감의 보람을 느끼게 해 줄 기회는 아직 많이 남아있다. 스스로 정쟁과 선전의 도구가 되거나 자기 진영 사람들만 의식한 무례와 오만의 길에서 벗어나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