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kyo’s insensitive applic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kyo’s insensitive application

Japan was a regional front-runner when it came to industrialization and economic success. The government is seeking to register its early industrial sites as Unesco World Heritage sites to rekindle pride in its economic legacy. Doing so, however, the country has once again demonstrated insensitivity toward its neighbor. Eleven out of the 28 “Sites of Japan’s Meiji Industrial Revolution” it plans to seek for UN recognition in February 2015 served as labor camps for Korean prisoners and civilians during World War II.

At least 1,481 Koreans were forced to work as slaves in sites that include a shipyard in Nagasaki, a defunct coal mine and a steel mill in Fukuoka, according to a study by the Prime Minister’s Office.The Hashima coal mine was notoriously referred to as the “island of hell” because Koreans were forced to work for 12 hours a day in pits of 1 kilometer (0.62 miles) below the surface. Few Koreans came out alive or even healthy.

Any country is entitled to vie for international recognition and protection for its heritage and cultural properties under the World Heritage Treaty of 1972. The places Japan wants to list as World Heritage sites may be valuable assets to the Japanese, but they trigger bitter and painful memories for Koreans. It is spiteful to honor its past glory at the expense of others’ pain.

More than 1 million Koreans were coerced into slave labor by the Japanese during the colonial era. Tokyo claims it has paid its dues and settled all the issues of wartime reparations when it signed the 1965 treaty with South Korea. But in July this year, a Korean court ordered Nippon Steel and Sumitomo Metal to compensate for unpaid salaries and mental suffering to its former Korean employees. It is not only insensible but also insensitive for Tokyo to seek the World Heritage seal for sites that bear memories of aggression and exploitation without settling the damages.

A World Heritage site must not only be valuable to its host country, but it also needs to hold “outstanding universal value.” The UN agency included the Auschwitz concentration camp, a site of uncountable mass killings of Jewish people in Europe, as a World Heritage site to “remember the worst part of history” and offer important historical lessons about the dark side of humanity. In applying for the World Heritage sites, however, Tokyo did not mention wartime labor. At the very least, it must be true and fair about its history in seeking that recognition.



일본은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산업화에 성공한 나라다. 일본 정부가 산업혁명의 유적지들을 골라 유네스코에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한 것은 정당한 자부심의 발로라고 본다. 문제는 등재를 신청한 28곳 중 11곳이 일제 강점기 한국인 징용자들의 한(恨)이 서린 곳이란 점이다. 총리실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위원회’ 분석에 따르면 나가사키(長崎) 조선소, 야하타(八幡) 제철소, 미야케(三池) 탄광 등 이들 11곳에서 최소 1481명의 한국인 징용자들이 강제노역에 시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한 번 들어가면 죽거나 불구가 되기 전에는 나올 수 없어 ‘지옥섬’으로 악명 높았던 나가사키의 하시마(端島) 탄광도 포함돼 있다.
1972년 체결된 ‘세계유산협약’에 따라 보호하고 보존할 가치가 있는 유적지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받으려고 노력하는 것은 각국이 알아서 할 문제다. 하지만 이번에 일본이 신청한 후보지 중 상당수는 일본인들로서는 자랑스러울지 몰라도 일제 침략의 피해자였던 한국인들로서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곳들이다. 남의 상처는 외면하고 자신들의 영광만 기억하겠다는 것은 남을 두 번 아프게 하는 것이다.
일제 강제동원의 피해를 입은 한국인만 100만명이 넘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들에 대한 배상이 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모두 끝났다는 입장이지만 지금도 한국 법원에서는 관련 일본 기업들에 대한 배상 명령 판결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터에 한국인 징용자들의 피눈물이 배어 있는 곳까지 굳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겠다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으로 등재되기 위해서는 한 나라에 그치지 않는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인정받아야 한다. 역사의 그늘은 외면하고 밝은 면만 부각시킨다면 기준에 부합한다고 보기 어렵다. 유대인 대학살의 현장이었던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것은 악행의 기억도 보존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최소한 양 측면을 균형있게 제시하고 판단을 기다리는 것이 온당한 처사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