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reason to rush into plastic surger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reason to rush into plastic surgery

테스트

It’s been some time since the phrase “CSAT plastic surgery” was invented. About seven years ago, I first heard the term from a friend, who had her daughter get eye surgery after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The plastic surgery clinics had just introduced a discount promotion for college-bound students, and many of her daughter’s friends were getting plastic surgery.

So she couldn’t resist the advertisement, “Present your child with a sparkling future!” She almost felt guilty for not giving her daughter beautiful genes. In fact, plastic surgery among high school seniors after the CSAT became so commonplace that friends have a hard time identifying each other at graduation due to their changed appearances.

The CSAT is over, and surgery season is here. There are more than 250 plastic surgery clinics near Apgujeong Station, and restaurants and beauty salons as well as the clinics offer CSAT promotions. The entire area seems to be soliciting the graduating seniors. Many offer 30 percent to 50 percent discounts as well as various packages combining the eyes and the nose or the overall jaw line.

Some promotions even offer better deals when you combine them with others. The CSAT plastic surgery boom is not limited to students. There are “mother and child” products as well. In fact, when middle-aged mothers look better, you can assume that their children have completed their college admission exams. Plastic surgeons are enjoying brisk business as middle-aged women are most of the clients who get “petite treatments,” such as Botox and facial fillers.

Lately, ethical criticism has subsided considerably. Reports on the plastic surgery boom among students are more informational, guiding them on how to choose the right product. But I am still concerned. On my way to work on a bus, I saw an advertisement on the back of the seat. A plastic surgery clinic showed two photos of the same woman, one before the surgery and one after. To me, the “before” was much more attractive, with unique features and charm. The “after” may be prettier by universal standards but leaves no lasting impression, just like another girl group member.

I am not opposed to - or critical of - plastic surgery. But it is not very desirable for students, who have had little time to care for their appearance and character while studying for the exam, to have the “doctor-gods” work on their faces and become one of the “surgery twins” with trendy faces. Perhaps it would be better for them to make a decision about getting plastic surgery after they have looked at their own features and given some thought to their futures. It is wiser not to rush things that are irreversible, because we are worth it.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수능성형’이라는 말이 등장한 지는 꽤 됐다. 수능이 막 끝난 딸의 눈 성형수술을 해주었다는 한 지인에게서 이 용어를 처음 들은 게 6~7년 전쯤 된다. 당시 성형외과들이 수험생 할인 프로모션을 도입해 딸 친구들이 줄줄이 성형수술을 한다는데 자기만 안 해줄 수 없더라고 했다. 또 ‘자녀에게 빛나는 미래를 선물하라’는 식의 광고를 보고 있자면 떨어지는 외모로 낳은 부모로서 죄의식까지 생길 지경이더라는 거다. 사실 요즘 수능성형은 아무도 말릴 수 없다. 고등학교 졸업식에 가서 친구들끼리 서로 얼굴을 몰라봤다는 얘기도 나올 정도이니….
수능이 끝나고 ‘수능성형’철이 돌아왔다. 성형외과만 250여 개 몰려있다는 압구정역 주변에서 음식점·미용실·성형외과들이 수능프로모션을 내걸고 있는 걸 보자면 이 거리 전체가 수능특화거리 같다는 생각마저 든다. 요즘 이곳 성형외과들이 내놓은 프로모션의 주내용은 ‘수능성형 할인행사’다. 할인폭을 30~50%로 제시하고, 눈+코 또는 V라인 패키지 등 각종 패키지 상품을 내놓고, 여러 명이 할수록 값이 싸지는 일종의 ‘공동구매’ 프로모션도 있다. 요즘 ‘수능성형’의 대세는 수험생에 국한하지 않는다. 수험생+엄마 패키지 상품도 많다. 실제로 강남에선 중년주부가 예뻐지면 ‘저 엄마, 아이들 수능 끝났구나’라고 한단다. 수능에서 해방된 엄마들이 드디어 외모 가꾸기에 나서기 때문이란다. 보톡스·필러 등 소위 ‘쁘띠성형’의 주고객이 수능 끝난 엄마들이라 이래저래 이 즈음엔 성형외과가 대목이다.
요즘엔 성형수술에 대한 도덕적 비판도 많이 수그러들었다. 기껏해야 무딘 ‘한탄’정도다. 수능성형과 관련된 보도내용도 어떤 상품을 골라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정보성 기사가 많다. 그럼에도 걱정이 되는 건 이런 거다. 최근 출근길 버스에서 나를 한숨짓게 하는 광경이 있다. 의자 등받이에 있는 성형외과 광고인데, 거기엔 한 여성의 수술전후 사진이 있다. 한데 내 눈엔 전 사진이 훨씬 개성있고 인상도 또렷이 기억에 남아 훨씬 예뻐 보인다. 반면 후 사진은 객관적으로 예뻐졌지만 걸그룹 연예인처럼 흔해서 구별이 안 간다.
성형을 반대하거나 비난하진 않는다. 다만 시험공부하느라 자신의 외모와 개성에 대해 충분히 연구할 시간이 없었던 수험생들이 평생 가는 얼굴을 대목철에 패키지로 찍어내듯 이 시대 유행을 창조하는 ‘의느님(의사+하느님)’손에 맡겨 ‘의란성 쌍둥이’대열에 가담하는 게 찜찜할 뿐이다. 수능공부하듯 외모를 연구하고 자신이 원하는 미래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난 뒤 결정해도 늦지 않다는 말이다. 되돌릴 수 없는 일은 너무 서두르지 않는 게 현명하다. 나는 너무 소중하니까….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