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labor paradig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w labor paradigm

The paradigm of the labor market is rapidly changing. The Korean economy was able to raise its growth potential through long working hours, unrivaled diligence and passion for education. Six decades after the enactment of the Labor Standards Law in 1953, however, our working environment is undergoing a seismic transformation. As many as 180 bills are awaiting National Assembly decisions to shift the previous system based on long working hours and low pay to a totally new one based on shortened working hours and higher pay. If those bills are passed, ordinary wages will be increased, while working hours will decrease. The changes also mean a substantial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an expansion of maternity and child care leaves, and an extension of the retirement age.

In the wake of such drastic change, companies have to wrestle with tough challenges. But that’s unavoidable for us since we’ve joined the exclusive club of developed economies. If our businesses don’t adapt to the shift, they can’t help but perish. The government believes the changes will help achieve the 70 percent overall employment rate President Park Geun-hye pledged during her campaign.

However, unless reduced working hours and increased wages are accompanied by increased productivity, the changes can lead to a critical loss of jobs.

We don’t have to be scared. Germany, for instance, overcame the same kind of economic crisis through a grand compromise on working hours and wage cuts in return for job security among labor, management and its government. In Korea, too, Yuhan-Kimberly, a leader in the health and hygiene industry, successfully caught the two rabbits - improved productivity and increased profits - through an ambitious introduction of a four-shift-a-day system. It all comes down to how to ratchet up productivity.

Curtailing working hours and raising wages are a new experiment for our economy. The only way to cope with the shift is taking it as an opportunity to reform our labor market. According to the World Economic Forum, Germany took sixth place in national competitiveness even when it was ranked 119th in the flexibility of labor markets. The secret lies in its unparalleled labor productivity of $55.75 per hour - more than twice the figure in Korea - thanks to massive investment in R&D and education of employees. Otherwise, our bold shift will only lead to an economic disaster in Korea.


노동시장의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 경제는 장시간 노동과 근면,남다른 교육열로 성장잠재력을 키워왔다. 하지만 근로기준법이 제정된 지 60년 만에 근로환경이 대변혁을 맞고 있다. 저임금·장시간 근로체계를 고임금·단시간 형태로 완전히 바꾸는 180여 개 법안이 국회에 올라와 있다. 통상임금 확대,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현실화, 육아·출산휴가 확대, 정년 연장 등이 눈 앞의 현실이 된 것이다. 기업들은 한꺼번에 감당하기 어려운 과제를 안게 됐다.하지만 선진국으로 가기 위한 불가피한 산통(産痛)이다.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 정부는 새 근로조건이 고용률 70% 달성에 도움이 될 것이란 입장이다. 그러나 근로시간이 줄어들고 임금이 오르는 만큼 생산성 향상이 뒷받침되지 못하면 기업들은 해외로 빠져나가고 일자리가 줄어드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미리부터 겁 먹을 필요는 없다. 독일은 노사정 합의로 근로시간 단축과 임금삭감을 통해 고용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경제위기를 넘겼다. 국내에서도 유한킴벌리가 정리해고 대신 4조 교대 근무제를 도입해 생산성과 이익 증대의 두마리 토끼를 잡은 바 있다. 결국 관건은 어떻게 생산성을 끌어올리느냐에 달렸다. 문제는 우리의 시간당 노동생산성이 26.2달러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67%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34개 회원국 가운데 꼴찌에 가까운 28위다. 노동시간 단축과 고임금은 새로운 실험이자 도전이다.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기도 하다. 유일한 대비책은 급변하는 고용환경을 노동시장 혁신의 계기로 삼는 것이다. 세계경제포럼(WEF)에 따르면 독일의 노동시장 유연성은 세계 119위에 머물만큼 뒤쳐졌지만 국가경쟁력은 6위를 차지했다. 그 비결은 생산성 향상을 통해 시간당 노동생산성을 우리의 두배가 넘는 55.75달러로 끌어올린 덕분이다. 우리 기업들도 연구개발과 직원 교육을 통해 노동생산성부터 끌어올려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단시간노동·고임금은 파멸적 재앙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