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len national treasures come home for 90 day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tolen national treasures come home for 90 days

테스트

A gilded bronze crown from the Gaya era between the first and sixth centuries on display at Yangsan Museum in South Gyeongsang, on loan from Tokyo National Museum for three months since last month. The Korean government gave away 68 Gaya relics in a 1965 agreement with Japan. By Song Bong-geun 경남 양산 박물관에 전시된 1세기에서 6세기 사이 가야에서 만들어진 왕관. 청동으로 만들어져 금박이 된 이 왕관은 지난 달부터 3개월간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임대 됐다. 한국정부는 1965년 일본과의 국교 정상화 합의에서 68개의 가야 유품을 일본에 줘버렸다. 송봉근 기자

On Oct. 15, Yangsan Museum in South Gyeongsang opened an exhibit of 68 treasures from the Gaya period, the confederacy of territories in southern Korea between the first and sixth centuries. Locals were delighted to see the ancient artifacts, which were originallyfound in a tomb in the area.

■ exhibit: 전시 
■ confederacy: 연합체
■ artifacts: 공예품

10월 15일 경남 양산 박물관은 가야시대 보물 68점의 전시를 시작했다. 가야는 1세기에서 6세기까지 한반도 남부에 존재한 지역 연합체였다. 현지인들은 원래 이 지역에서 발견된 고대 공예품을 볼 수 있어 기뻤다.

They were stunned, however, to discover that the treasures were on temporary loan from Tokyo National Museum and that when the exhibit ended on Jan. 12 they would return to Japan - for good.

■ stun: 깜짝 놀라게 하다
■ temporary: 임시의
■ for good: 영원히

그러나 사람들은 그 보물들이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임시 임대됐으며 전시회가 1월 12일 끝나면 영원히 일본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

The museum’s visitor’s log is filled with messages questioning why Korea’s treasures had to be returned to Japan, the colonial master who spirited them away decades ago.

■ visitor’s log: 방명록
■ fill with: 가득 채우다
■ colonial master: 식민 종주국
■ spirit A away: 감쪽같이 채가다. 감추다

박물관의 방명록은 왜 한국의 보물이 일본, 수 십 년 전에 이를 감쪽같이 훔쳐간 식민 종주국으로 돌려줘야 하는지 따져 묻는 질문으로 가득 찼다.

“It’s a sad situation that our relics cannot be kept,” read one. Yangsan Mayor Ryu Jeong-min wrote a message: “We want them all returned.”

■ relics: 유물
■ mayor: 시장

한 메시지는”우리의 유물을 지킬 수 없다니 슬픈 상황이다”고 쓰여있다. 양산시장 류정민은 “우리는 이 유물이 모두 반환되길 원한다”고 썼다.

The 1,500-year-old treasures, which include a gilt bronze crown, earrings and necklaces, were excavated nearly a century ago from the Yangsan Bubuchong Tomb, a mere 80 kilometers (49.7 miles) from the museum. Bubuchong means tomb of husband and wife, and historians are still unclear on the exact status of the people buried in that tomb.

■ gilt: gild의 과거. 금박을 입혔다
■ excavate: 발굴하다
■ status: 지위

금박이 입혀진 청동왕관, 귀걸이 목걸이를 포함한 1500년 된 보물들은 박물관에서 80 킬로미터 떨어진 양산 부부총에서 백 년 전에 발굴
됐다. 부부총은 남편과 아내의 무덤이라는 뜻이다. 역사가들은 아직 무덤에 묻힌 이들의 정확한 지위를 알지 못한다.

Japan took the relics during their colonization of Korea, and they ended up in Tokyo National Museum. Legally it is their permanent home.

■ colonization: 식민
■ end up: 결국에 ~되다
■ permanent: 영원한

일본은 한국을 식민지로 두었을 때 그 유물을 가져갔다. 그리고 그 유물은 결국 도쿄국립박물관에 자리잡았다. 법률적으로 도쿄국립박물관이 그 유물의 영원한 고향이다.

In the 1965 treaty between Korea and Japan that normalized diplomatic relations, the Park Chung Hee government ceded away rights to the national treasures.

■ normalize: 정상화하다
■ cede away: 양도하다

1965년 한국과 일본이 외교관계를 정상화 했을 때 박정희 정부는 그 국보의 권리를 일본에 양도했다.

At that time, the Korean government acknowledged that the Bubuchong artifacts were taken by the Japanese government during the colonial period.

■ acknowledge: 인정하다

당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식민 통치 시절 부부총 공예품을 가져간 사실을 인정했다.

“While these relics are important,” the Korean government said in the 1965 agreement, it signed away the artifacts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strong wishes of the Tokyo National Museum to display them in a new Korean exhibit which is under construction in the East Asian wing and that we have superior relics” in Seoul, Gyeongju and other national museums.

■ take into consideration: 고려하다
■ display: 전시하다
■ under construction: 건설중인
■ superior: 뛰어난

1965년 합의문에서 한국 정부는 “중요한 유물이지만” “도쿄국립박물관이 신축중인 동아시아관의 새 한국 전시관에서 이 유물을 전시하고 싶어하는 강한 희망과, 우리가 더 뛰어난 유물을 (서울과 경주 그리고 다른 박물관에) 보유했다는 사실을 고려하여” 이 공예품을 양도했다.

In the 1965 treaty, Seoul requested 4,479 artifacts taken by Tokyo be returned. So far 1,432 have been returned. But the Bubuchong artifacts were not on that list.

■ treaty: 조약 
■ request: 요청하다

1965년 조약에서 서울은 도쿄가 가져간 유물 4479개의 반환을 요청했다. 지금까지 1432개는 반환됐다. 그러나 부부총 공예품은 반환 요
청 항목에 없다.

Counting items that the Korean government did not ask to be returned,there are some 66,824 artifacts taken by Japan, according to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ata.

■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문화재청

문화재청의 자료에 따르면 일본이 가져간 유물에서 한국 정부가 반환을 요청하지 않은 공예품은 모두 6만 6824개다.

A museum official said that because the relics were well preserved, they are at the national treasure level.

■ preserve: 보존하다

한 박물관 관계자는 유물이 잘 보존돼 모두 국보급이라고 말했다.

The Korean government only realized in 2004 that some artifacts were given away to Japan after documents from the 1965 Korea-Japan agreement were made public.

■ give away: 주어 버리다

한국정부는 1965년 한일 협정 당시 문서의 내용이 대중에 공개된 이후인 2004년에야 상당한 공예품이 일본에 주어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Shin Yong-cheol, head of Yangsan Museum, said he begged Tokyo National Museum for the right to “display the cultural assets that came from that region even for a short period of time.”

■ cultural asset: 문화적 자산

신용철 양산박물관장은 도쿄국립박물관에 이 지역에서 나온 문화적 유산을 전시할 권리를 구걸했다고 말했다.

He admitted the legalities will make it difficult to have the Bubuchong relics returned. “But we plan to ask for a longterm loan, which is almost the same.”

■ admit: 인정하다 
■ legality: 합법성

그는 합법성 때문에 부부총 유물을 다시 가져오기는 어렵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우리는 반환이나 마찬가지인 장기 대여를 요청할 계획이다.”

A massive number of ancient Korean artifacts are scattered across the globe, at 152,915 items in 20 countries, with over 42,000 in the United States alone, according to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 scatter: 흩어지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우리 나라의 고대 공예품 15만2915개가 20개국에 흩어져 있으며 미국에만 4만2000점이 있다고 한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ljhjh@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