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eguard court independ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afeguard court independence

The South Korean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judges must rule independently according to their conscience and in conformity with the Constitution and the law. Judiciary sovereignty is ensured so judges can make their rulings without outside influence and interference. Their independent, autonomous judgment is essential to the fairness of court decisions. Independence, therefore, is more about the judges’ obligations to the people rather than their prerogatives.

In appointing new justices, Yang Sung-tae, chief justice of the Supreme Court, warned that a shallow sense of justice and half-baked convictions can undermine the independence of the court. “Sovereignty of the court is based on confidence in the judges,” he stressed. He also worried that judges increasingly come under attack from critics who hurl groundless accusations from a prejudiced and unbalanced perspective. His words were double-edged, advising judges to demonstrate more discretion in making socially controversial rulings, as well as accusing outside figures of excess criticism of court decisions.

We agree with the chief justice’s remarks. Some court rulings have raised social uproar. One court recently freed a defendant accused of paying respects to a tomb of North Korea’s founder Kim Il Sung - who ordered the invasion of South Korea - during an unauthorized visit to Pyongyang. It judged that the defendant was only following a long Korean tradition of paying respects to the most revered person in the community. Last year, another court delivered a not-guilty verdict to members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accused of using proxy votes to help certain candidates win proportional representative seats. The court said the splinter party did not have a separate regulation on direct election procedures.

These rulings contradict both general public opinion and common sense. As important as the independence of the rulings is the sense of responsibility by judges to uphold the legitimacy of the court and its sovereignty. A judge sometimes has to bend his or her own values and convictions to defend the law and principles. That is what conscience is all about.

It is also wrong for politicians and pundits to evaluate rulings based on ideological bias toward judges. Criticism should be based on legal reasoning, not the tendencies of individual judges. We all have to remember that everyone could fall victim if the court loses independence.



대한민국 헌법은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판사들이 외부 영향이나 간섭을 받지 않고 재판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은 판사들에게 권력을 주기 위해서가 아니다. 그만큼 재판의 공정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재판 독립은 판사들의 권리라기보다 의무이자 책임으로 보아야 한다.
양승태 대법원장은 그제 신임 법관 임명식에서 “얕은 정의감이나 설익은 신조(信條)를 양심으로 내세우다가는 오히려 재판의 독립이 저해될 수 있음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대법원장은 “재판 독립의 원칙은 법관에 대한 신뢰를 전제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근거 없는 억측이나 편향된 시각으로 재판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거나 법관을 부당하게 공격하는 사례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법원 내부에 대해선 ‘튀는 판결’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외부를 향해서는 과도한 비판을 자제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우리는 양 대법원장 발언이 시의적절하다고 본다. 최근 일부 판결이 사회적 논란을 빚은 게 사실이다. 한 재판부는 무단 방북해 김일성 시신을 참배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피고인 사건에서 “동방예의지국”이란 이유를 들어 일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또 지난해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대리 투표한 당원들에게 “당내에 직접선거 규정이 없다”며 무죄 판결이 내려졌다. 이들 판결의 취지는 많은 국민의 상식과 어긋난다는 비판을 받았다. 재판 독립도 중요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재판 독립을 더 가치 있게 지키려는 판사들의 책임 의식이다. 법관의 양심은 개인의 소신이 아니라 법과 원칙 앞에서 자신의 가치관이나 소신도 굽힐 수 있는 용기를 가리킨다.
나아가 판결이 나올 때마다 판사 성향에 돋보기를 들이대거나 색깔을 분류하려는 정치권 등 법원 외부의 태도 역시 재고할 필요가 있다. 판결에 대한 비판도 철저히 법 논리에 따라야 한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재판의 독립이 무너지면 모두가 피해자가 된다는 사실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