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e reunions a cha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ive reunions a chance

A glimmer of hope for the long-suspended reunions of families separated during the 1950-53 Korean War was dashed when North Korea refused to accept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proposal for reunions around the Lunar New Year’s holidays of Jan. 30 to Feb. 1. The decision by the North - despite its leader Kim Jong-un’s gesture for conciliation in a New Year’s speech - will only deepen the families’ unfathomable pain and frustration at the grim reality of a divided Korean Peninsula.

In yesterday’s telephone notice sent by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e North assessed the South’s reunion offer in a generally positive way by saying it would be good if the South Korean government really made the proposal with the intention of easing the pain of partition and improving bilateral ties. But it found fault with South Korea’s recent military drills.

Still, North Korea left room for reunions in the future by adding that if the South was willing to discuss some of the North’s other proposals, it could sit down for talks. That remark suggested that Pyongyang could embrace our government’s call for reunions if we cancel the annual military exercise scheduled for next month and accept its demands for the resumption of tours to the resort on Mount Kumgang, which stopped after a North Korean guard fatally shot a South Korean tourist there for reasons that have never been fully explained.

As we have repeatedly stressed, reunions of separated families are a humanitarian issue that has nothing to do with politics and should have nothing to do with politics. The reunions have the goal of relieving the intense pain of families separated for more than six decades. It is utterly inhumane for the North to link the reunions to political and economic issues.

President Park Geun-hye came up with the reunion proposal in her New Year’s press conference as a reaction to Kim Jong-un’s urging of improved ties in his New Year’s address. Park also likely hoped to find a breakthrough in deadlocked inter-Korean ties through her proposal. If Kim sincerely wants to improve relations, he must accommodate our government’s reunion proposal.

North Korea has cited time and seasonal factors as reasons for rejecting our government’s proposal. It is certainly true that both sides are short on time, and the cold winter season is not the best time for old people to move about. But those are not insurmountable obstacles. If Pyongyang is really determined to hold the reunions, we can find solutions. We urge the North to rethink its decision.


남북한 이산가족들의 혹시나 하는 기대가 역시나 실망으로 끝날 가능성이 커졌다. 남측의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대해 북한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민족의 명절인 설을 계기로 상봉 행사가 성사되기를 기대했던 이산가족들로서는 또 다시 실망과 분노를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다. 북한은 어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명의의 전통문에서 “남측의 제의가 진정으로 분열의 아픔을 덜어주고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선의에서 출발한 것이라면 좋은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최근 군사훈련 등을 거론하며 남한 정부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남측에서 다른 일이 벌어지는 것이 없고, 우리의 제안도 다같이 협의할 의사가 있다면 좋은 계절에 마주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여지를 열어뒀다. 내달로 예정된 키리졸브 한ㆍ미 합동군사훈련을 취소하고, 북한이 원하는 금강산 관광 재개 협상에 응하면 이산가족 상봉에도 응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기회 있을 때마다 강조했듯이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와 무관한 인도주의의 문제다. 60여년 전 전쟁으로 갈라진 이산가족들이 느끼는 인간적 고통을 조금이라도 달래주려는 데 목적이 있는 것이다. 정치, 경제적 문제를 이산가족 상봉과 연계시키는 것은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외면하는 비인도적 처사다.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한 것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촉구한 데 대한 화답의 성격이 짙다.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남북대화의 물꼬를 트려는 의도도 있을 것이다. 김 위원장이 밝힌 남북관계 개선 의지가 진심이라면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받아들여야 한다.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어려운 또 다른 이유로 북측이 시간적, 계절적 요인을 든 것은 현실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일이다. 시일이 촉박한 것도 사실이고,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거동하기엔 날씨가 추운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고 못 할 것은 아니다. 남북이 결심만 하면 방법은 얼마든지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북한의 재고를 촉구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