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ama must come to Seou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bama must come to Seoul

Diplomacy is the art of fixing schedules. The itinerary of a head of a government on an overseas trip is an unequivocal indication of the direction - and priorities - of his or her foreign policies. That’s why destinations of government officials always carry great significance. U.S. President Barack Obama’s last-minute cancellation of a tour to Southeast Asian countries last October - albeit a unique case - significantly damaged his purported “pivot to Asia.” Although Obama made the decision due to a temporary shutdown of the federal government, Southeast Asia perceived it as a sign of growing isolationism in America.

Obama plans to resume his Asian travels in April to overcome some of the ramifications of the canceled trip. Though his schedule has not been finalized, the destinations reportedly include Japan, the Philippines and Malaysia. At the end of last year, Korea requested through diplomatic channels he visit Seoul this time, and the U.S. government is reportedly reviewing the request. A trip to Seoul and a summit with President Park Geun-hye will be possible during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meeting in Beijing in October, but an April visit to Seoul would truly benefit the two allies considering the current tense situation in Northeast Asia.

If Obama only visits Japan after the Shinzo Abe government’s unprecedented provocations over territorial and historical issues, the United States will not be able to avoid criticism that it is siding with Tokyo on those disputes. That would lead to a colossal failure in America’s management of its allies.

Many potential flashpoints await Korea and Japan. Japan will hold its Takeshima Day in Shimane Prefecture later this month and will wrap up the government’s authorization of school textbooks claiming Dokdo as Japan’s territory. If Obama bypasses Korea under such circumstances, it is nothing less than Korea-bashing. But a visit to Korea could provide an opportunity to mend miserable rel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not to mention a restoration of trilateral ties among Korea, America and Japan.

Many urgent issues face Seoul and Washington. A clear assessment of the precarious situation in North Korea and finding a way to deter Pyongyang from developing nuclear weapons and long-range missiles are the core security issues, and they become even more grave as tensions rise in Beijing-Tokyo and Seoul-Tokyo relations. On top of that, Korea and the United States must deal with the critical issue of transferring wartime operational command of troops back to Korea. If Obama bypasses Korea this spring, it will send the wrong message to North Korea. A visit to Seoul is a litmus test of America’s role as a balancer in Northeast Asia.


외교는 일정(日程)의 예술이기도 하다. 한 국가 정상의 행선지를 보면 외교정책의 지향점과 우선순위가 보인다. 24시간을 쪼개쓰는 국가 정상의 해외 순방 일정의 함의는 그만큼 크다. 극단적 예이지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동남아 순방을 취소하면서 ‘아시아 회귀’ 정책과 미국의 리더십은 큰 금이 갔다. 미 연방정부의 일시 폐쇄가 오바마의 발목을 잡았지만 동남아는 미국의 신고립주의로 받아들였다.
오바마 대통령이 당시 순방 취소의 여파를 잠재우기 위해 올 4월 아시아를 찾는다. 최종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당초 일본과 필리핀, 말레이시아가 순방국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다. 한국은 지난해말 외교채널을 통해 오바마의 방문을 요청했고, 미국은 현재 최종 방문국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오바마의 방한이나 한미 정상회담은 올 가을 중국 개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이뤄질 수도 있지만, 4월 방한은 양국 모두에 이익이다.
일본이 전방위 영토ㆍ과거사 도발에 나선 마당에 오바마가 일본만 들렀을 경우 미국의 일본 편들기라는 인상은 불가피하다. 이것은 미국 공공외교와 동맹 관리의 실패다. 동맹은 신뢰와 국민감정으로 지탱되는 생물체이기도 하다. 일본이 한국을 자극할 사안은 수두룩하다. 2월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3월 교과서 검정이 기다리고 있다. 그 속에서 오바마의 한국 건너뛰기(passing)는 한국 때리기(bashing)에 다름 아니다. 오바마의 한ㆍ일 순방은 최악의 한ㆍ일 관계를 수습하고 한ㆍ미ㆍ일 3각 협력을 복원할 기회일 수 있다. 일본도 반대할 명분이 없다.
한미 양자간 현안도 쌓여 있다. 북한의 불확실한 내부 정세 평가와 관리, 핵ㆍ미사일 개발 억지는 중ㆍ일, 한ㆍ일간 대치만큼 중요한 동북아의 핵심 이슈다. 이와 맞물린 미군 전시작전권의 한국군 전환 연기 문제도 발등의 불이다. 오바마가 순방국에서 한국을 빠뜨리면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 오바마의 방한 여부는 동북아 균형자로서의 미국 역할을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