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ing confidential inform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ing confidential information

In a representative democracy, legislators representing the people should be allowed to access information produced by the government. Confidential documents and records associated with national security should, however, be protected. Control on state information requires a balancing act.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opposition Democratic Party agreed to strengthen the security of the National Assembly Intelligence Committee. Representatives of a special committee designed to reform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following the allegations of its involvement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agreed to heighten security on the intelligence committee.

Under the new framework, committee members will be scaled down to less than 10 from the current 12. Anti-tapping devices will be installed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committee, and access to the nearby area will be controlled in order to ensure complete privacy in discussions on intelligence matters. The committee chairman will be the only person authorized to talk to the press, and legislators or aides who leak any information from the meetings will face tougher punishments.

The National Assembly has the duty and authority to gain access to intelligence and information from state organizations to oversee administrative affairs and governance on behalf of the people. Lawmakers, however, must not make liberty of the information upon their own judgment. There have been several major leaks of secret information from the state spy agency that had been provided on strict confidentiality agreements.

If confidential intelligence information serves a political purpose - in our case, amid confrontation with North Korea - our national security could be in jeopardy. Advanced countries have strict protections on confidential state records and intelligence. In the United States, legislators can access confidential information only when it is necessary to protect national interests, and they must follow legal procedures. The German legislature also bans leaks of the information discussed in intelligence meetings.

The government must strengthen intelligence awareness because it can define national security in the information age. The National Assembly must come up with clear guidelines on intelligence control and access so that the new protective system does not hamper the public’s basic right to know. It must draw a clear line on what is confidential information and what is not. The difference should not be hard to determine if it is based on the fact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exists primarily to serve and protect the people.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부가 생산한 정보에 대해 국민, 특히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의 접근권이 보장돼야 한다. 그렇다고 국가 안전보장과 직결된 기밀이 여과 없이 나가서도 안 된다. 국가정보 관리의 관건은 이처럼 상충된 가치들을 어떻게 조화시키느냐에 달려 있다. 그 점에서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국회 정보위원회 보안 강화에 합의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국정원 개혁 특위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김재원, 민주당 문병호 의원은 지난 7일 정보위원 정원을 12명에서 10명 이하로 줄이기로 합의했다. 또 정보위 회의실에 도·감청 방지 장치 등을 설치하고 정보위 주변을 보안구역으로 설정해 출입을 통제하기로 했다. 회의 결과에 대한 언론브리핑을 정보위원장으로 일원화하고 기밀을 누설한 국회의원·보좌진에 대한 제재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제시한대로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정보기관 등으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국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그렇게 제공된 정보가 의원들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함부로 유출된다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실제로 비밀 준수를 전제로 제공됐던 국정원 정보가 외부로 새나가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특히 남북 대치 상황에서 국정원 기밀 정보가 정략적으로 이용될 경우 상상하기 힘든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주요 선진국은 엄격한 통제 장치를 마련해놓고 있다. 미국의 경우 국익을 위한 목적에 한해서만 의원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그 절차 등을 법률로 규정하고 있다. 독일 의회의 정보위도 회의 내용 발설 등이 금지돼 있다. '정보가 곧 안보'란 인식을 확고히 하고 보안 시스템을 강화할 때다. 자칫 기밀보호제도를 남용해 국회의 견제나 국민의 알 권리에 걸림돌이 되는 일이 없게끔 정보 관리 기준과 절차, 방식 등을 보다 구체적으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 어디까지가 국가 기밀이고 어디까지가 단순 정보인지를 명확하게 구분해야 한다. 국정원이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사실만 잊지 않는다면 두 가치를 만족시킬 절충점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