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move is up to Toky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rst move is up to Tokyo

Leaders of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have agreed to hold a trilateral summit on the sidelines of the Nuclear Security Summit on Monday and Tuesday in The Hague. It will be the first official meeting between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mid bilateral ties that have been chilly at best since the conservative leaders took office 15 months ago. In fact, it will be the first Seoul-Tokyo summit talks in 22 months. Not since normaliz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in 1965 have the two neighbors required the presence of a U.S. president for their two leaders to talk to each other. It underscores how far the two countries have grown apart amid simmering resentment and anger over Japan’s outspoken right turn and revisionist views on issues of history and sovereignty.

The three-way summit comes at an opportune time. The traditional allies have many reasons to build a consensus on security - from North Korea’s nuclear development to Russia’s annexation of Crimea. The United States has repeatedly pleaded with its two traditional Asian allies to mend their ties given the growing importance of a security alliance with the scaling down of the U.S. defense budget. On the surface, the meeting does not focus on bilateral issues. But the two Asian leaders could make an effort to restore ties and amicability if they have the will. Anti-Korea sentiment is at its peak in Japan. Korea likewise has never been so hostile to Japan.

In order for the three-way summit to provide a breakthrough in Korea-Japan relations, it would have to include the comfort women issue on its agenda. Bilateral ties soured after the Abe cabinet suggested it would disavow formal statements admitting and apologizing for past aggressions. Tokyo announced it would investigate testimony by Korean women that served as the basis for the 1993 statement issued by then-Chief Cabinet Secretary Yohei Kono, who acknowledged coercion and military involvement in recruiting Korean women into sexual slavery and running military brothels. In 1995,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issued a statement on the occasion of the 5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the war, offering a sincere apology for the damage and suffering caused by Japan’s military colonization. Seoul has repeatedly asked Tokyo to clarify its position and action to endorse the statements.

The two countries are discussing ways to hold working-level talks on these issues. The leaders must use the three-way summit as a momentum to restore the dignity of war victims. Otherwise, prospects for a bilateral summit could be foggy. Tokyo must remember it must act first if it wants to improve ties with Seoul.

JoongAng Ilbo, March 22, Page 30



한ㆍ미ㆍ일 3국 정상회담이 24~25일 네덜란드 핵 안보정상회의 기간 열린다고 정부가 21일 발표했다. 회담 날짜는 3국이 조정 중이다. 이로써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 마주하게 됐다. 한ㆍ일 정상간 회동은 22개월만이기도 하다.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래 한ㆍ일 정상의 첫 만남이 미국 정상을 사이에 두고 이뤄진 적이 있었던가. 비정상의 한ㆍ일 관계는 여전하다.
3국 정상회담은 시의적절하다. 북한의 핵 개발을 비롯한 동북아 정세와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등 세 정상이 다뤄야할 공통과제는 한둘이 아니다. 안보 환경이 바뀌는 상황에서 3국간 협력은 빼놓을 수 없다. 미국의 국방비 삭감으로 동맹 운용에도 큰 변화가 예상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이번 회담은 한일 양자간 현안을 다루는 자리가 아니지만 두 정상이 하기에 따라선 양국 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호감도를 복원해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일본에선 혐한(嫌韓) 분위기가 도를 넘었다. 한국에서도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최악이다. 이를 완화시키지 않으면 한일 관계는 모래 위에 집을 짓는 것과 같다. 국내의 정치적 리스크만 고려할 게 아니라 공공 외교(public diplomacy)의 시점에서도 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3국 정상회담이 한일 정상회담과 관계 개선의 징검다리가 되기 위해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이 불가결하다. 우리측은 아베 내각에 고노ㆍ무라야마 담화 계승과 더불어 이 문제에 대한 적극적 조치를 요구해왔다. 93년의 고노 담화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ㆍ사죄했고, 95년의 무라야마 담화는 일제의 침략전쟁과 식민지 지배를 반성ㆍ사죄했다.
마침 양국 외교 당국은 이 문제와 관련한 국장급 회의 개최를 협의 중이라고 한다. 양국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의 동력이 살아있을 때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을 회복하는 조치에 합의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양자 정상회담의 돌파구를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아베 내각이 고노ㆍ무라야마 담화에 어긋나는 언행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은 말할 나위가 없다. 한일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는 일본에 달려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