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 does it ag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be does it again

Tokyo has again shown itself to be Janus-faced. After feigning reconciliatory gestures to improve its reputation on the international stage, it carries on with totally antagonizing behavior that jeopardizes relations with its neighbors.

Tokyo approved revised elementary school textbooks claiming that Seoul is illegally occupying Japan’s Takeshima islets in the East Sea. That’s what the Japanese call Dokdo. We cannot have trust in anything Japan does and says if it continues to attempt to whitewash its past and distort historical facts for future generations through schools and their textbooks.

The bilateral relationship will remain on thin ice as long as Japan maintains such an unrepentant attitude toward history and does not end its fork-tongued practices.

The Japanese government authorized four social studies textbooks for fifth and sixth grades that include maps labeling Dokdo by the Japanese name Takeshima with explanations that the islets are being illegally claimed and occupied by Seoul. Of five social studies textbooks in use since 2010, only one specifically mentioned the Dokdo dispute.

The remaining four include Dokdo within the territorial lines of Japan.

In its Diplomatic Bluebook for 2014, Japan claimed that the government has made sincere efforts to address issues related to Japan’s sexual enslavement of Korean women during World Word II.

The authorization of the controversial school textbooks exposes the real intention of the administration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over the sovereignty claim over Dokdo.

The new textbooks reflect the administrative guidelines claiming Dokdo as Japan’s and condemning Korea’s illegal occupation. Right-wing politicians are teaching young students to grow up bearing hostility to South Korea - which it colonized - with the notion that they must one day reclaim their territory.

Japan may be crossing the Rubicon and putting Korea-Japan relationship beyond repair. All the friendly words Prime Minister Abe employed during a threeway meeting with President Park Geun-hye and U.S. President Barack Obama in The Hague last month can be dismissed after the renewed textbook provocation. Seoul must protest strongly and decisively Tokyo’s provocative actions. But most of all, Tokyo must prove if it sincerely desires to improve bilateral ties.

JoongAng Ilbo, April 5, Page 30



일본 정부가 교과서를 통해 ‘한국의 독도 불법 점령’ 주장을 대폭 강화하고 나섰다. 국제 무대에선 "안녕하시무니까?"라며 유화 제스처를 취해놓고 일본 내에선 지켜야 할 선을 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아베 내각의 교과서 도발이 현 세대의 갈등을 다음 세대에까지 전염시키려는 의도가 아닌지 걱정스럽다. 일본이 이런 이중 자세를 버리지 않으면 한일 관계는 불신과 갈등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어제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竹島·독도)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령(점거)했다’는 내용이 담긴 초등학교 5·6학년 사회과 교과서 4종을 모두 통과시켰다. 2010년 검정을 통과해 현재 사용하고 있는 기존 교과서 5종 가운데 독도 문제를 구체적으로 기술한 교과서는 1종뿐이었다. 나머지는 독도를 일본 국경선 안쪽에 표시하는 방법으로 영유권을 주장해왔다. 일본 정부는 ‘2014 외교청서’에도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은 성의를 갖고 노력해 왔다"는 일방적 주장을 담았다.
이번 교과서 검정 통과는 엄연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분쟁지역화하겠다는 아베 내각의 속셈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지난 1월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서 제시된 ^독도는 일본 영토 ^한국의 불법 점령 같은 키워드들이 교과서에 그대로 들어갔기 때문이다. 초등학생들이 이런 교과서를 갖고 무엇을 배울까. 어린 학생들에게 한국에 대한 반감을 키우고, 독도가 “반드시 되찾아야 할 땅”이란 잘못된 인식을 깊이 심어줄 게 분명하다.
나아가 양국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가능성이 크다. 이제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달 네델란드 헤이그의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보였던 유화적인 모습은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불과 열흘도 지나지 않아 ‘교과서 도발’로 국가 간의 신뢰를 허무는 두 얼굴을 드러낸 것이다. 박근혜정부는 주한 일본 대사 항의에 그칠 게 아니라 보다 단호한 자세로 대응해야 한다. 아베 내각 역시 한일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말이 아닌 실천으로 진정성을 증명해야 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