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er tax incentives for rent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ffer tax incentives for renters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ill scale down housing supplies to 370,000 this year - the smallest amount since it set a guideline on housing supplies in 2003.

The government previously pledged 390,000 new homes every year until 2022. However, the latest announcement is part of a series of government endeavors to revive the housing market - this time via cuts from the supply end. Scaling down in supplies may be the right move because there are more than 60,000 unsold new homes nationwide.

But the government would be naive to believe that a cut in fresh supplies would help reinvigorate the comatose property market. What’s in the pipeline merely serves as a guideline for what to expect, not what is actually supplied. Companies draw up construction plans for the year based on government recommendations. Last year, the government proposed 370,000, but licensed housing supplies totalled 440,000. The government cannot actually interfere with the number of supplies. Control in supply therefore cannot help to stimulate the housing market. The biggest problem in the market is not oversupply but the planned taxes on rental income. After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ill levy taxes on income from monthly and long-term rents, there has been little or no housing trade. The tax plan has splashed cold water on fledgling recovery in the market. Rent income, like all income, should be levied. But the government suddenly came up with the plan at a time when the market began to show some movement.

To normalize and stimulate trade, there must be demand for housing purchases. Speculation is no longer a worry because few can expect to earn money from housing investments these days. What’s left is the demand to buy homes to live in or rent out. Yet the government stamped out the demand with its new tax plan. If it wants to help demand grow, it should extend the grace period on taxation and instead offer more tax incentives for renters.

JoongAng Ilbo, April 9, Page 30





정부가 올해 주택 공급량을 37만 가구로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매년 공급키로 한 39만가구보다 2만가구나 줄어든 것으로, 그대로 시행된다면 주택종합계획을 발표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적게 주택을 공급하는 셈이다. 이는 주택 공급을 줄여 침체에 빠진 주택시장을 살려보겠다는 의도가 다분하다. 아직 전국에 미분양주택이 6만여가구나 남아있는 상황에서 주택경기를 살리자면 우선 주택 공급량부터 줄이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주택공급 계획을 낮춰잡는다고 해서 주택시장이 회복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면 번짓수를 잘못 짚었다. 주택공급계획 자체가 강제력이 없는 예측치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정부의 의지를 반영한 희망사항이라고 보는 것이 사실에 가깝다. 지난해에도 주택공급계획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37만가구로 잡았지만 실제 사업승인이 난 주택물량은 44만가구에 달했다. 정부가 주택공급량을 정교하게 통제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따라서 공급물량 조절로는 주택경기를 살려낼 수 없다. 더욱이 지금 주택시장의 발목을 잡고 있는 최대의 악재는 공급과잉이 아니라 정부의 주택임대료 과세 강화방침으로 얼어붙은 수요다. 주택시장 활성화 대책으로 연초부터 모처럼 회복세를 보이던 주택시장은 임대소득 과세를 포함한 정부의 설익은 전ㆍ월세대책 발표 이후 거래가 거의 단절되다시피 하고 있다. 임대소득도 소득인 만큼 세금을 물리는 것이 원칙적으로 마땅하다. 다만 그동안 적당히 눈감아 오다가 하필이면 주택경기가 막 살아나려던 참에 과세를 강화하겠다고 나서니 사달이 난 것이다.
결국 주택거래를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집을 사겠다는 수요를 되살리는 수밖에 없다. 지금 집 값 상승을 노린 투기수요가 일어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 남은 것은 거주 목적의 실수요와 임대목적의 투자수요 뿐이다. 그런데 임대소득 과세방침으로 임대용 투자수요가 끊기고, 덩달아 실수요마저 자취를 감춘 것이다. 이를 바로잡자면, 임대소득 과세유예의 범위와 기간을 확대해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혜택을 오히려 넓혀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