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abuse opinion pol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abuse opinion polls

Both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relying on opinion polls in selecting candidates for the June 4 local elections. Public opinion could account for up to 50 percent depending on the region, with the rest of the votes coming from party members or the electorate. In the primary to select a candidate to be the next Jeju governor, the Saenuri Party made an exception and fully applied public opinion to nominate a candidate - but that candidate, three-term lawmaker Won Hee-ryong, happened to be the person who party bigwigs wanted, so his selection led to some criticism. In Jeolla and Gyeongsang provinces - regions with strong party affiliations - getting the right party’s nomination can ensure victory, so polls will likely play a major role in producing governors, mayors, district heads and local councilmen.

The rising influence of polls can also bring the temptation to tamper with them. One popular practice to rig opinion polls is by using an automatic phone switch service in case the person being called does not answer. The schemer can buy a large number of landline phone numbers and connect to several mobile phones. This way, pollsters can be rerouted to people who favor certain candidates. Gender and age group samples also can be manipulated. In a small community, several hundred phone numbers could sway the results of opinion polls.

Some candidates from both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suspected of using the phone scheme to interfere with polls. A preliminary Saenuri Party candidate from Pohang has been charged by the central election committee on suspicion of using a phone switch service to influence opinion polls. Phone fraud has existed before.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running to become the district head in Wanju County in 2010 bought 2,000 idle landline numbers and had them redirected to 30 mobile phones. Lee Jung-hee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had to step down from her candidacy when her aide was found to have connected 190 phone lines to several mobile numbers to help her win the primary.

Opinion polls are much more unreliable than electoral or party votes. It is uncertain whether the poll takers have correct information about the candidates. There could also be imbalances in gender, age and regional proportions. Margins of error can be wide and opinions can be manipulated through fraudulent practices. But for some reason, they are considered as valid as ballot cards in Korea. In primaries of advanced countries, party members vote on the candidates. But due to insufficient pools of party supporters, Korean parties have to depend on opinion polls to select candidates. Opinion polls, nevertheless, should be kept to selective use.

In order to reduce scandals over phone rigging, an authoritative commission needs to give out temporary numbers to pollsters to ensure the privacy of pollees and the credibility of their survey responses.

JoongAng Ilbo, April 17, Page 30





이번 지방선거 공천에서 여야는 모두 여론조사를 광범위하게 활용하고 있다. 지역에 따라 20~50%를 반영하고 나머지는 당원과 국민 선거인단 투표로 채운다. 제주지사 후보 경선에서는 새누리당이 예외적으로 100% 활용해 특정인(원희룡 전 의원)을 위한 것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영·호남에서는 특정 정당의 공천만 받으면 당선될 확률이 매우 높다. 공천에서 적극 활용되는 여론조사가 지방자치 장이나 의원을 만들어내는 힘센 장치가 된 셈이다.
여론조사 영향력이 커지자 이를 조작하려는 유혹도 강해진다. 대표적인 불법이 착신전환이다. 이는 유선전화를 대거 사들여 소수의 휴대폰으로 착신전환을 해서 여론조사에 ‘조작적으로’ 응답하는 방법이다. 이렇게 하면 성별ㆍ연령대별 비율까지 조작할 수 있다. 군(郡)같은 작은 지역에선 전화 수백 대만 확보하면 여론조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최근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 모두 일부 후보자가 착신전환을 이용해 여론조사를 조작한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선관위는 이런 방법을 사용한 혐의로 새누리당 포항시장 예비후보를 고발하기도 했다. 착신전환은 과거에도 있었다. 2010년 민주당 완주군수 후보 경선에서 휴면전화 2000개 회선을 재개통한 후 30여개의 휴대전화에 착신토록 했던 후보가 구속됐다. 2012년 총선에서는 서울 관악을 야권 후보단일화 경선에서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의 보좌관이 일반전화 190대를 개통해 휴대폰으로 착신 전환했다가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이정희 당시 통진당 대표는 단일후보직을 사퇴했다.
여론조사는 당원이나 국민 선거인단의 투표에 비해 허점이 많다. 응답자가 출마자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가졌는지가 불투명하고, 성(性)·연령·지역별로 균형을 맞추기가 어렵고, 구조적으로 오차가 있는데다, 착신전환 등으로 조작이 가능하다. 이런 한계 때문에 여론조사는 정책 결정의 참고자료 정도로 활용되는 게 정상이다. 그런데 한국에선 아예 ‘투표 대용(代用)’으로 자리잡았다. 선진국에 이런 사례는 거의 없다. 선진국에선 당원 투표로 공천자를 정한다. 한국은 당원 제도가 부실해 여론조사를 공천의 주요 수단으로 병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현실을 감안해도 여론조사는 제한적으로 사용되어야 한다.
여론조사 조작을 줄이려면 ‘안심번호’ 같은 방안을 검토할 수도 있다. 방송통신위 같은 기관이 이동통신사로부터 제공받은 유권자 휴대전화 번호를 여론조사기관이 안심번호(예: 0505-500-1234) 형태로 받는 것이다. 이런 번호는 조사 후 없어지므로 개인정보가 보호된다. 유권자 개인에게 바로 전화가 발신되기 때문에 착신전환도 소용이 없게 된다. 입법 논의가 필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