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 rattles his sab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be rattles his saber

Japan’s military posture is near a turning point as Tokyo tries to lift military limits for the first time since World War II.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iting a government-appointed panel’s recommendations, made it official that the government will reinterpret the postwar Constitution’s Article 9 to allow it the right to so-called collective self-defense. In other words, Japan can come to the military aid of an ally attacked outside of Japan.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will conduct a review with its coalition partner, the New Komeito Party, so the cabinet can reach complete agreement on defining Japan’s collective self-defense before the sensitive constitutional amendment heads to the Diet for approval. Under the pacifist Constitution drawn up by the United States after the war, Japan has strictly restricted its Self-Defense Forces, the name of its military, to self-protection and peacekeeping activities overseas in accordance with Article 9, which stipulates, “The Japanese people forever renounce war as a sovereign right of the nation and the threat or use of force as means of settling international disputes.”

When the self-imposed ban is lifted, Japan will be able to send troops to other countries and use weapons to protect its own nationals and those of its allies, namely the United States. Its military will no longer be restricted to a “self-defense” posture and could become involved in global military operations. The postwar Constitution will be pacifist in name only. The change could be a watershed for Japan’s new military and security posture.

Neighboring countries that still bear bitter memories of Japan’s past aggressions are naturally concerned about any further empowerment of its military. They cannot but have dire suspicions about Tokyo’s intentions with a nationalistic prime minister who visits the Yasukuni shrine, which honors Class A war criminals, and takes an unabashedly revisionist attitude toward Japan’s wretched history during the war.

Polls show a majority of Japanese are actually against changes to Article 9. The legal changes should be done in the most transparent way to convince the people of Japan and nearby countries of intentions that are above board. Mostly, any military decisions that involve the Korean Peninsula must have prior consent from Seoul. Collective self-defense rights must be exercised strictly for the purpose of contributing to regional and international peace and stability. The seas around Asia are in flux due to China’s aggressive assertiveness. The last thing we need is Tokyo stirring the pot further.

JoongAng Ilbo, May 16, Page 30




일본의 안보 정책이 중대 분수령을 맞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가 헌법해석 변경을 통해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15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연정 파트너인 공명당과의 협의를 거쳐 각의 결정을 통해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실제 적용이 눈 앞으로 다가왔다. 집단적 자위권은 자국이 공격을 받지 않아도 밀접한 관계에 있는 국가가 제 3국의 공격을 받았을 경우 반격할 수 있는 권리다. 일본 정부는 1981년 이래 집단적 자위권은 보유하고 있지만 헌법 해석상 행사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헌법 9조는 전쟁과 무력행사 포기, 전력 불(不)보유와 교전권 불인정을 담고 있다.
집단권 자위권 행사가 이뤄지면 자위대가 다른 나라를 위해 응전할 수 있는 만큼 일본의 전수(專守)방위 원칙은 사실상 사문화된다. 자위대가 일본 바깥에서 전투할 수 있는 길도 열린다. 평화 헌법도 고무줄식 해석 변경으로 껍데기만 남는다. 일본 안보의 일대 전환이 아닐 수 없다. 집단적 자위권 행사는 아베의 숙원인 전후체제 탈피의 결정판이기도 하다.
일제 침략 전쟁의 피해국들이 일본의 적극적 안보를 우려하는 것은 당연하다. 아베 총리가 일제 군국주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역사 수정주의 움직임을 보여 더욱 그렇다. 일본 국내에서도 집단적 자위권 행사에 대한 반대 여론이 상당하지 않은가.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는 그런 점에서 주변국의 우려를 해소하면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 한반도와 관련된 사안은 사전 협의와 한국 정부의 동의가 필요하다. 동시에 전수 방위의 원칙 하에서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방향이어야 한다. 현재 동ㆍ남중국해는 중국의 적극적 해양 진출로 격랑이 일고 있다. 석유 채굴을 둘러싼 중국과 베트남 함선의 충돌은 심각한 양상이다.
북한이 대남 위협을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중국과 일본이 안보 팽창주의로 가면서 우리 외교ㆍ안보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 고난도의 역량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를 위한 실사구시의 외교적 노력을 멈춰선 안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