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didates’ shameful backgroun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ndidates’ shameful backgrounds

The June 4 elections will replace 3,952 public officials. A total of 8,994 candidates registered with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o run in the upcoming local elections for gubernatorial, mayoral, council, district head, district council, and education superintendent posts. About 4 out of 10 hopefuls have criminal records and at least one hasn’t done or finished military service, which is compulsory for all Korean male citizens. The dubious background is worse among candidates running for gubernatorial and mayoral offices. Those with a criminal history made up 45 percent of the total and those who had not completed military duty recorded 22 percent.

There may be many reasons for the political hopefuls not to have gone into the military. But a lack of experience in military service among local government heads in a country constantly facing war threats from North Korea raises questions about trustworthiness in contingency situations. Governors and mayors must head local defense councils. The councils command not only the military, but also prosecutors, police, and private telecommunications and utility companies during emergency times. The heads of the councils also play leading roles in various military drills.

Until the last elections, only criminal records of candidates who had served jail terms were released, but revised election regulations now require the release of lesser punishments starting at penalties of 1 million won ($979). Many candidates had grave records of breaking national security, political funding and election laws. Some claim they have already paid their dues for past deeds. But that does not make them entirely clean.

Members of the local council draw up acts and regulations for local governance and the heads of the local administrations execute them. They must produce and carry out various laws and regulations. Authority could lose credibility if it is under the control of people with criminal backgrounds.

It is a citizen’s duty to pay taxes but some candidates have paid less than 500,000 won in taxes in the past five years.

Local elections generally get less attention from voters than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elections. The upcoming election campaign has been low key amid political apathy and resentment following the Sewol ferry sinking. Background information on military service, criminal history, and tax payment is available in individual candidate files. Leadership in local administrative districts must be morally just and clean. Voters must make sure of this.

JoongAng Ilbo, May 19, Page 34





이번 6·4 지방선거에서는 총 3952명의 공직자를 선출한다. 등록된 후보는 8994명이다. 이 중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가 39.8%나 된다. 11.1%는 병역을 마치지 않았다. 시·도지사 후보는 비율이 더 높다. 전과는 45%, 병역미필은 22%다.
군대에 다녀오지 않은 데에는 후보들 나름대로 사정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처럼 늘 안보 위협에 노출된 분단 대치국가에서 결과적으로 병역의 의무를 비껴간 것은 지방 관료조직의 지휘자로서 문제가 없을 수 없다. 시·도지사는 지역 방위협의체 의장을 맡는다. 이 협의체는 유사시에 대비해 군대는 물론 검찰과 경찰에다 전력·통신을 담당하는 민간조직까지 총괄적으로 통솔하는 기구다. 독수리 훈련을 포함해 수시로 벌어지는 방위 훈련에 광역단체장은 주요한 역할을 맡는다.
전과 기록 공개범위가 이전에는 ‘금고 이상의 형’이었다. 이번부터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으로 확대되면서 후보들의 전과가 더 많이 드러나게 됐다. 상당수 후보들이 국가보안법이나 정치자금법·선거법 위반 같은 중대한 전과 경력을 갖고 있다. 일부 후보는 “과거 선거에서 심판을 받았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런 하자가 없어지는 건 아니다. 지방의회 의원은 법에 해당하는 조례를 만들고 자치단체장은 이를 집행한다. 각종 규칙과 규제도 담당한다. 전과기록을 지닌 공직자라면 이런 일을 완수하는 데에 권위를 잃을 수 있다.
공동체에서는 납세도 중요한 도덕적 기준이다. 일부 광역자치단체장 후보는 지난 5년간 납세액이 50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무슨 직업을 갖고 어떤 활동을 했는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대선·총선에 비해 지방선거는 유권자의 관심이 떨어진다. 특히 이번 선거는 세월호 참사 때문에 그런 현상이 더 할 수 있다. 하지만 병역·전과·납세를 검증하는 건 어려운 게 아니다. 선거공보만 꼼꼼히 살펴보면 알 수 있다. 모범적이지는 못할 망정 일반 시민보다 도덕적 하자가 많은 이들이 공직에 진출해서야 되겠는가. 유권자의 자존심 문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