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rescue vacuum allow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rescue vacuum allowed

President Park Geun-hye’s bombshell announcement to disband the 61-year-old national Coast Guard and disempower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an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has rocked the government. In a televised address to apologize for the government’s poor handling of the Sewol ferry crisis, President Park said the Coast Guard will be dismantled and its functions of investigating and gathering intelligence will be transferred to the national police. In addition, its rescue operations and maritime security will be shifted to a new agency in charge of national safety affairs.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an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will also lose their security and maritime jurisdictions to the new agency.

The three organizations can hardly complain, given their scandalously botched work from supervision to the rescue and relief mission. The strengthening of regulations to restrict retired government employees from moving to private-sector jobs also dealt a blow. The disarray will likely weigh on bureaucratic society for some time. The government plans to draw up revised bills to restructure the government and reform bureaucracy by early June and submit them to the National Assembly.

But just because a monstrous wave is on the horizon, bureaucrats should not forget their place. They must not mix up reorganization of their workplaces and their roles as public servants. They will only disappoint people further if they neglect their work or resist restructuring. The Coast Guard and the two ministries must go on with their unfinished work - the ongoing rescue mission and compensation for victims’ families - with haste. Families have worried that the decision to dismantle the Coast Guard could demoralize rescuers and disturb the search for bodies. This presents the government with a major test. Early summer, when the government reorganization and reform bill will go under legislative review, usually brings floods, storms and other natural disasters. The presidential office and supervisory agencies must keep a close watch to maintain discipline during the transitional period.

The bureaucratic community is traditionally resilient and resistant to reform. But government employees must be fully aware of the criticisms following the ferry crisis. Self-led reinvention cannot restore public confidence.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which is a target for reform, must be excluded from restructuring. The new measures must include inventive ways to draw in new talent into the public field.

JoongAng Ilbo, May 21, Page 30




박근혜 대통령의 19일 대국민 담화로 관가가 큰 충격에 휩싸여 있다고 한다. 해체되는 해경, 관가의 갑(甲)으로 군림하다 3등분되는 안전행정부, 해상 안전업무가 떨어져나가는 해양수산부에게 담화는 쇼크 독트린 그 자체였을 것이다. 세월호 침몰 신고 접수 후 세 부처의 졸속 대응을 고려하면 자업자득이 아닐 수 없다. 관가는 퇴직 공무원의 재취업을 엄격히 제한하는 등의 관피아 대책 파장에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공직 사회의 뒤숭숭한 분위기는 상당 기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6월 초에나 부처 통폐합과 공직사회 혁신을 위한 정부조직법ㆍ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현재의 꼬인 여야 관계를 고려하면 국회 심의와 통과에는 진통도 예상된다.
공직 사회에 일대 변화가 있다고 해서 공무원들이 일손을 놓아선 안 된다. 조직 개편과 공직자 본연의 임무는 별개다. 변혁의 과도기에 자리 보전에만 연연하는 것은 납세자인 국민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해경ㆍ안행부ㆍ해수부는 세월호 실종자 구조와 사후 대책에 한치의 공백도 없도록 해야 한다. 실종자 가족들이 대통령 담화 발표 후 “해경이 크게 동요해 수색에 상당한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한 우려를 불식시켜야 마땅하다. 그게 정부의 원점이다. 정부 조직 개편안의 국회 심의가 이뤄질 초여름은 자연 재해의 취약기이기도 하다. 청와대와 정부 감찰조직의 공직 기강 감시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공직 사회의 자기 보존을 위한 조직적 저항도 경계 대상이다. 공무원들은 세월호 참사 이후 공직 사회를 보는 국민의 눈이 달라졌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지금은 자기 살을 깎는 개혁을 해도 국민의 신뢰를 받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개혁 대상인 안행부가 관련법 개정안 작업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할 필요도 있다. 안행부야말로 관료 적폐의 본산이 아니었던가. 정부는 조직 개편과 더불어 관료의 전문성을 살리고 우수 인재를 계속 확보해나가는 방안도 아울러 강구하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