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t oversight must incr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v’t oversight must increase

A complete investigation must be carried out into whether safety regulations on passenger ferries have been enforced and how much blame the government should take for its lax oversight to determine the fundamental cause of the Sewol disaster. I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its umbrella supervising and licensing organizations had done their work, the Sewol ferry would not have been repeatedly remodeled or permitted to set sail overcapacity. The ministry has bestowed the Korea Register of Shipping with the authority to inspect the function and safety of various vessels.

If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had done its job of examining the freight and safety gear, the Sewol would never have made its ill-fated sail. The overloading of cargo and the refurbishing the ship’s interior are suspected to be the causes of what made the ship list when it made a sharp turn. Long-term shady connections between the shipping industry and associations whose executive positions were traditionally reserved for officials in the maritime ministry were responsible for the random licensing and lax safety regulations. Conflict of interest, collusion and corruption at the expense of public safety passed inspection by the legislative and state auditors. Negligence and disregard for safety have long been condoned to feed a culture of cozy personal ties that blurred the lines between businesses and regulators.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embarked on an extensive investigation of the ministry, Coast Guard and the regulating associations. Even though the Korea Register of Shipping is a public entity, it has not been investigated in the past 10 years. The state watchdog began ship safety inspections a month after the ferry sank with more than 300 people on board. Why authorities announced that all passengers on the ship were rescued in the first hours after it capsized also must be explained. So many on the sunken ship died due to the delayed rescue mission.

Safety regulations and strict enforcement must never be compromised to prevent further disasters. Private experts must be recruited for a new inspection. Many in the U.S. 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 charged with auditing and evaluation of government programs and activities are professional accountants, lawyers and public-policy watchers. The BOA is in charge of audits, evaluations and supervision of public entities. If we can rely on the agency to keep a strict watch over administrative activities, our society will become safer and more transparent.

JoongAng Ilbo, May 17, Page 30



세월호 참사에서 앞으로 규명돼야 할 핵심 사안 중 하나는 연안 여객선 안전관리와 정부 감독 부실 문제다. 해양수산부와 산하 기관ㆍ협회가 세월호의 무리한 증축 등을 제대로 감시했다면 운항 허가는 나지 않았을 것이다. 선박 구조 변경의 안전 검사를 하는 곳이 한국선급이다. 해수부 업무 수탁 기관이다. 동시에 세월호의 화물 과적과 부실 고박(화물을 묶어 고정하는 것)이 적발됐다면 세월호는 사고 당일 출항도 못했을 것이다. 이 업무를 맡는 곳이 한국해운조합이다. 세월호 침몰의 핵심 원인은 증축 등에 따른 복원력 상실과 고삐 풀린 화물 관리다. 두 기관의 부실 검사는 해수부 출신 관료들이 재취업하면서 정부 감독의 칼날을 무디게 한 것과도 맞물려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사안인데도 누이좋고 매부좋은 식의 유착과 비리는 국회와 감사원 감사의 사각지대가 됐다. 여객선 안전관리의 적당주의ㆍ온정주의가 어디 어제 오늘의 일이었겠나.
감사원이 해수부ㆍ해양경찰청ㆍ한국선급ㆍ한국해운조합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한국선급은 감사 대상인데도 10년 동안 감사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감사원이 사고 발생 한달이 다 돼서 선박 안전관리에 대한 고강도 감사에 나섰으니 뒷북 감사라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전원 구조“의 집단 오보와 같은 사안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 정부 초동 대응의 혼란을 부른 그 문제의 전말은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새로운 시대 정신이 된 국민의 안전에 관한 감사는 상시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래야 대형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필요시 민간 전문가를 수시로 활용하는 유연성도 필요하다. 미국 회계감사원(GAO)의 상당수는 회계사이다. 변호사ㆍ경제학자ㆍ공공정책 분석가를 비롯한 전문가들도 포진해 있다.
감사원은 정부, 공공기관 회계 감사와 행정기관 직무 감찰을 하는 헌법 기관이다. 요체는 국민의 세금이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지를 감사하는 곳이다. 감사원이 그 원점에 서면 우리 사회는 더 깨끗해지고 안전해진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