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negative campaign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negative campaigning

Negative campaigning is again prevailing in the run-up to the June 4 local elections. Mudslinging to win the favor of voters by demeaning opponents and pointing out their weaknesses - instead of pitching platforms and showing one’s own strengths - have long been common in Korean elections. Candidates are resorting to foul play, fighting for attention in a low-key campaign in the wake of the Sewol ferry disaster. With little time left, some are unleashing slander and accusations to denounce rivals without civility or decency. With all of society still in a state of shock, shame and disillusionment, voters are mostly interested in what candidates can offer to improve safety on national and regional levels, but politicians are disappointing.

Chung Mong-joon, a heavyweight member of the ruling Saenuri Party contending for the Seoul mayoral office, took personal jabs at rival incumbent mayor Park Won-soon, who has been far ahead in opinion polls. His camp is questioning why Park’s wife is never seen publicly, claiming she may have left the country. Park issued a statement and held a press conference criticizing his opponent for making false accusations against his family and bringing mudslinging into the campaign.

The whereabouts of the wife of a senior elected official could be considered public interest. But comments and accusations must be based on reasonable grounds. Chung’s camp has not provided any reason for suddenly inquiring about the mayor’s wife or why her whereabouts matter in this election. If the candidate raises a problem, they must also give an appropriate explanation - such as an illegal or immoral aspect.

During a TV debate among aspiring Seoul superintendents, civilian activist candidate Jo Hee-yeon called rival Koh Seung-duk a migrating politician for moving from one party to another. The host had to interfere to ask contenders to refrain from making slanderous accusations on TV. Candidates for Gyeonggi province education chief have brought up each other’s criminal and medical records instead of contending on an education agenda.

The Sewol disaster demands that society participate in deep soul-searching. Negative campaigning is another poor and outdated legacy that our society can do without. What voters want to hear are visions and policy agendas, not spiteful accusations.


지방선거를 8일 앞두고 전국 곳곳에서 후보간 네거티브 선거전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네거티브 폭로전은 자신의 장점을 드러내 평가받으려 하지 않고 상대방의 약점을 파고들어 넘어뜨리려 한다는 점에서 비신사적이다. 세월호 참사로 선거전 자체가 늦게 시작된데다 준비 안 된 후보들이 정책으로 승부하기엔 시간이 없다고 보고 '아니면 말고식' 폭로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번 선거는 특히 국가적 수준이나 지역적 차원에서 시민의 안전가치를 어떻게 지키고 고양시켜 나가느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 여야 후보들이 여기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장 선거전에선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측이 "새정치연합의 박원순 후보의 부인의 모습이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항간엔 박 후보가 부인을 꽁꽁 감추고 있다는 소리도 들려온다"고 비난했다. 정 후보측이 박 후보 부인의 출국설까지 제기하자 박 후보는 기자회견을 자청해 "정치인 가족이라고 아무 근거없이 고통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 이런 추악한 선거 문화가 자리잡지 못하게 뿌리뽑겠다"고 반박했다.
원칙적으로, 선출직인 고위 공무원 부인의 동선이 사생활 보호라는 이유로 공중의 감시 대상에서 배제될 순 없다. 그러나 문제제기엔 합당한 근거와 공익적 목적이 있어야 한다. 정 후보측은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전형적인 '카더라 통신'식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그게 왜 문제가 되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선거에서 상대방을 공격하려면 그의 불법적이거나 부도덕한 부분을 사실에 근거해서 제시해야 할 것이다.
최근 서울시 교육감 후보 TV토론에선 조희연 후보가 고승덕 후보를 "철새 정치인"이라고 비난해 사회자로부터 "인신공격을 자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경기 교육감 선거전에 조전혁·박용후 후보 등은 서로 전과 경력과 건강 문제로 집중 난타전을 벌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는 한국 사회에 내면의 성찰과 반성을 요구하고 있다. 상대를 비난하는 캠페인은 유권자 정서에 맞지 않아 득표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후보들이 상대를 헐뜯기 보다 유권자를 향해 자기 정책을 호소하는 정면승부를 펼쳐주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