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atal dereliction of du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fatal dereliction of duty

The Korea Coast Guard’s botched rescue attempts and the rampant corruption at shipping-related industries and associations were all laid bare as prosecutors investigating the Sewol ferry disaster proceeded with parliamentary hearings.

Coast Guard officials at the vessel traffic service office on Jindo, who received the first distress calls from the Sewol ferry as it began to violently list on April 16, are suspected of having erased CCTV video records to hide their negligence, according to prosecutors at the Gwangju district office. When prosecutors raided the nearest vessel traffic service in Jindo a few days after the ferry completely sank, the office only had CCTV footage from one month prior. The flash drive that coast guards claimed to have copied the CCTV files onto was also devoid of information. Prosecutors have been looking into the negligence of the Coast Guards on duty and suspect the delay could have come from a higher level at the maritime police. The ferry tried to contact the Coast Guard for help twice, but response from the VTS came after 18 minute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 the Korea Register of Shipping and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 came under scrutiny at the hearing by the legislative special committee for the Sewol crisis. Officials were grilled on how they managed to fumble on the initial number of those rescued. They were also questioned about their actions throughout the rescue mission, as well as lax safety supervision and collusion among regulating bodies and the shipping industries. The ministry came under heavy attack for failing to enforce tougher regulations after discovering major problems in overall safety standards regarding maritime infrastructure and the ships in operation. Oceans and Fisheries Minister Lee Ju-young apologized for his ministry’s incompetence, but no apology can undo the monstrous harm already done. If government officials and regulating bodies had done their job properly, nearly 300 students and others would still be alive today.

The truth must be uncovered and liabilities must be paid. Why government officials and the Coast Guard did not do their jobs must be clarified to prevent another accident. Prosecutors and the legislative investigating team must stave off any political motive and get to the bottom of the story. It will be a small comfort to the victims’ families.

JoongAng Ilbo, July 2, Page 30






세월호 침몰 참사 당시 정부의 부실 대응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세월호와 교신했던 해경 전남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근무자들이 침몰 당시의 근무 행태 등을 은폐하기 위해 관제실 내부 촬영용 폐쇄회로 TV(CCTV)의 영상기록을 삭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사실로 나타나고 있다. 또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기관보고를 통해 관련 기관들의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광주지검 해경수사 전담팀은 진도 VTS가 압수수색을 받기 나흘 전인 지난 4월22일 CCTV 영상자료를 삭제한 사실을 확인했다. CCTV엔 그 전 한달 간의 영상이 기록돼 있었다. 검찰은 해경이 영상을 옮겼다는 저장장치를 압수했으나 여기에서도 관제실 내부가 아니라 바다를 찍은 화면만 담겨 있었다. 검찰은 침몰 당시 관제사들의 근무 태만이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해경 고위층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실제 세월호가 침몰 당시 국제조난통신망인 16번 채널로 해경에 두 차례 교신을 시도했으나 응답이 없었다.
어제 국정조사 특위의 해양수산부·한국선급 등 기관보고에서도 총체적인 부실 관리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구조자 오보, 구조작업 부실, 주먹구구식 안전 점검, 관련 기관·단체의 유착 의혹…. 특히 해수부가 해양안전 설비의 부실 검사를 적발할 수 있었음에도 왜 지도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았는지 등에 대해 비판이 쏟아졌다. 이주영 해수부 장관이 “주무장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지만 그런다고 달라질 것은 없다. 관련 부처·기관들의 직무유기만 없었다면 300명에 가까운 소중한 생명들이 한꺼번에 희생당하는 일은 막을 수 있었다.
진상을 있는 그대로 밝힌 뒤 응분의 책임을 물을 때다. 해경 등이 침몰하는 세월호를 지켜보면서 왜 제 역할을 다하지 않았는지 끝까지 파헤쳐야 한다. 그래야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을 수 있다. 검찰과 국회 국정조사 특위는 정치적 유·불리를 넘어 진상 규명을 위해 한치의 망설림 없이 나아가야 한다. 그것이 희생자의 영혼을 위로하고 가족들의 한(恨)을 푸는 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