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ngyang’s peace offens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yongyang’s peace offensive

North Korea’s peace offensive is in full swing. In a government statement yesterday, it said it wants to improve relations with South Korea. Underscoring the need to achieve reconciliation in the spirit of “brotherhood,” Pyongyang said it decided to send athletes and a cheering squad to the Incheon Asian Games in September. On June 30, it demanded in a special proposal from the Military Commission that mutual slander and Korea-U.S. joint military drills be stopped. After South Korea rejected the proposal, citing a lack of sincerity, North Korea seems to have upgraded it to a government-level statement. Our Ministry of Unification has responded by expressing a willingness to accept North Korean athletes and a cheering squad to the Incheon Asian Games this summer, adding that the North is repeating its irrational arguments.

In fact, suspicions linger over whether North Korea really means what it said. First, the statement involves how the North perceives its nuclear weapons program. It asserted that its nuclear arms are solid collateral to deter foreign forces’ ambitions to invade the country and a means to achieve the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ithout overseas help to ensure the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of Korean people for generations to come. In other words, North Korea is pressuring South Korea to break out of the common front between Seoul and Beijing on nuclear issues with fanciful arguments. The statement also insisted that “a war exercise aimed at invading North Korea,” referring to the annual Korea-U.S. joint drills, must be stopped. When North Korea announces positions that are unacceptable for South Korea and talks about improved relations, how can we accept its offer? Military experts link the peace offensive to the North’s campaign to promote the strength of its regime a day befor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Kim Il Sung. North Korea also came up with the statement shortly after it test-fired advanced multiple rocket launchers,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led a landing and combat drill aimed at five islands in the tense maritime border in the West Sea. When its actions do not match its words, we can hardly expect improved relations.

However, even if North Korea shows an ambivalent attitude, our government needs to tell the country exactly what it wants. Communication channels are still open since high-level talks in February. The government can show its position on the North’s nuclear weapons and discuss other pending issues. The government needs to expand its diplomatic space during a turbulent situation in Northeast Asia due to confrontations between Chin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JoongAng Ilbo, July 8, Page 34


북한의 대남 평화 공세가 거세다. 북한은 7일 정부 성명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 메시지를 보냈다. 북한은 성명에서 ‘우리 민족끼리’ 정신 아래서의 화해와 단합을 강조하면서 9월의 인천 아시안 게임에 선수단과 함께 응원단을 파견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에는 국방위원회 특별 제안을 통해 남북 상호 비방중상 중지와 한ㆍ미 연합군사훈련 중지를 요구했다. 북한은 이 제안에 대해 남측이 “진정성이 없다”며 거절하자 정부 성명으로 격을 올려 다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북한 성명에 대해 “비합리적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반박하면서도 응원단 파견은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북한 성명은 진정성을 의심케하는 대목이 한둘이 아니다. 첫째 북한 핵문제에 대한 인식이다. 성명은 “공화국의 핵 무력은 외세의 침략 야망을 억제하고 자주 통일과 민족 만대의 평화와 안전, 번영을 위한 확고한 담보”라고 주장했다. 현실과 동떨어진 궤변으로, 중국까지 가세한 북핵 공조에서 남한이 빠져나오라는 얘기다. 성명은 특별 제안에 이어 한ㆍ미 연합 군사훈련을 겨냥해 “북침 전쟁연습을 전면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한이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을 내놓고 관계 개선을 얘기하니 남측이 호응할 수 있겠는가. 북한의 대남 메시지는 김일성 전 주석 사망 20주년을 하루 앞두고 체제 선전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더군다나 북한 성명은 북한이 동해로 미사일과 신형 방사포를 발사하고, 김정은 노동당 제 1비서가 서해 5도를 겨냥한 섬 상륙전투훈련을 지도한 직후 나왔다. ‘말 따로 행동 따로’의 태도로선 남북 관계개선은 기대하기 어렵다.
북한의 태도가 이중적이라고 하더라도 정부는 대화의 장을 마련해 북한의 진의를 파악해볼 필요가 있다. 남북간에는 지난 2월 성사된 고위급 회담의 채널이 있다. 이를 통해 북핵 문제에 대한 입장도 제기하고, 남북간 현안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다. 대화가 없는 것보다 대화가 있는 경색 국면이 부담이 적다. 동북아 정세가 미ㆍ일과 중국의 대립 양상으로 요동치는 상황에서의 외교 공간 확대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