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oting out railway corrup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ooting out railway corruption

An investigation into collusion and corruption in the rail industry could turn into a major political scandal. Public eyes are on prosecutors at a time when chronic and sleazy public-private ties are being blamed for their contribution to the Sewol ferry’s sinking in April.

The investigation into corruption in public railway deals has taken a new direction after Kim Kwang-jae, a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 Rail Network Authority who was accused of taking bribes in return for awarding deals to parts suppliers, committed suicide last week.

The prosecution has arrested Kwon Young-mo, senior deputy spokesman of the ruling Saenuri Party. Kwon confessed to handing over 40 million won ($39,565) from the chairman of AVT, a railroad parts manufacturer, to the head of the state railway authority in order to give the company exclusive rights to supply key parts. Prosecutors suspect Kwon, who was a legal consultant to AVT, of acting as a lobbyist for the company. They have now expanded the scope of the investigation to other politicians.

AVT’s chief executive has been questioned on suspicion of paying to get his company the Honam High-speed Rail Line construction deal in 2012. The prosecution received a tip in Kim’s suicide note, in which he said he was led astray after giving into the devil’s sweet temptation through politics.

The former railroad head could have been pressured to exercise favors for AVT from politicians fattened with bribes. Kim Hyung-sik, a member of the Seoul Metropolitan Council, accused of abetting in the murder of a wealthy businessman, is also suspected of taking payoffs from the AVT chairman. And more politicians could have received dirty money from AVT through the councilman and party spokesman.

Anyone accused of influence peddling must stand before the court. Hundreds of students and other lives were lost because of deep-seated collusion and corruption between business and politics. All dubious ties that could jeopardize public safety and undermine social order must be severed and uprooted so that we can prevent the recurrence of manmade calamities.

JoongAng Ilbo, July 7, Page 34



‘철피아(철도 마피아)’ 비리 수사가 정치권 게이트로 비화될지 주목되고 있다. 세월호 참사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돼온 관피아(관료 마피아) 척결을 목표로 시작된 이 수사가 중요한 기로에 서게 된 것이다.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의혹의 핵심을 향해 파고들 때다.
철도 납품 비리로 수사선상에 올랐던 김광재 전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지난 4일이었다. 검찰은 그제 “철도레일체결장치 납품업체 AVT사 측의 부탁으로 김 전 이사장에게 수천만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한 권영모 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을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ATV사 고문을 맡았던 권씨가 AVT의 로비 창구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정치권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철도레일 부품업체인 AVT사가 2012년 호남고속철도 궤도 공사에 납품업체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로비를 벌인 혐의를 잡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정치권 로비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는 건 김 전 이사장이 남긴 유서 다. 김 전 이사장은 유서에 “정치로의 달콤한 악마의 유혹에 끌려 잘못된 길로 가게 됐다”
고 적었다. 그가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압력과 청탁을 받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재력가 송모씨 살인교사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식 서울시의원도 AVT사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수사를 받고 있다. AVT사가 권씨와 김 의원 등 복수의 대리인들을 앞세워 정·관계에 전방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은 이제 반드시 수사로 규명해야 할 대상으로 떠올랐다.
검찰은 이권에 개입한 정·관계 인사들을 밝혀내 그들을 전원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김 전 이사장이 언급한 ‘악마의 유혹’이 결코 달콤하지 않음을 분명하게 알게 해줄 필요가 있다. 200명에 가까운 생명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를 거치며 우리는 정·관계의 유착 고리를 끊는 것이 얼마나 시급한 과제인지 확인할 수 있었다.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분야의 부정부패에 대해선 단호하고 엄격하게 메스를 대는 것이 제2, 제3의 세월호를 방지할 수 있는 길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