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blame knockoff produc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blame knockoff products

Food storage container maker Lock & Lock is one of the notable Korean brands that is successful in China. The company became so popular that its items were considered a must-have among affluent Chinese households. But about a year ago, its sales began to slow, and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its revenue went down by 44 percent compared with the same period last year. Many people have said that knockoff products affected the sales. But is that really the cause?

The company first expanded to China in 2004, at a time when there were no air-tight food containers in Chinese kitchens. And Chinese consumers raved about Lock & Lock containers. Ten years later, various similar local products are available. The technology is not so different from Lock & Lock, but they sell for half the price of Lock & Lock. And they are not knockoffs but products made with Chinese companies’ technology. It is silly to believe that Chinese companies would sit idle for 10 years and let Lock & Lock monopolize the market. When the technology is not very different, price is the most crucial factor. Naturally, consumers will choose the similar products for half the price. That’s why Lock & Lock is struggling.

Lately, Xiaomi has emerged as a threat to the Korean IT industry and Samsung’s Galaxy phones are struggling in the Chinese market. Xiaomi used to be considered a rip-off of Apple. But Xiaomi phones were not copies. It has been revealed that they made their own products with their technology to meet the demand of Chinese consumers. And they are half the price of the Galaxy. The brand name of Samsung could add value to the product, but when choosing between price and brand, many Chinese consumers choose price.

And other foreign companies also get pushed out by “knockoffs.” In 2004, China invited high-speed rail technology experts from Japan’s Kawasaki, Germany’s Siemens and France’s Alstom. Six years later, China developed technology for a high-speed train that can run at 380 kilometers (236 miles) per hour. A Kawasaki official lamented that they had underestimated China’s technology.

Lee Chun-woo, president of Caracara, which distributes middle- and low-end cosmetics in Beijing, said that when a company becomes arrogant and thinks only their products are top of the line, Chinese knockoffs will encroach on their market share. Companies need to look at price competitiveness, not just technology.

You have to offer a reasonable price in order to break into China. Instead of adhering to the premium market, companies should offer a model for the general public. Rather than criticizing knockoffs, companies should pay attention to their development progress.

The author is the director of the China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22, Page 38


By HAN WOO-DUK


밀폐용기 락앤락은 중국에서 성공한 대표적인 한국 브랜드 중 하나다. 부유층 가정의 필수품이랄 정도로 인기를 끌던 제품이다. 그러나 1년여 전부터 판매 전선에 이상이 생기기 시작하더니 지난 2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44%나 줄었다. 많은 이가 ‘짝퉁’을 원인으로 꼽는다. 과연 그럴까.
 이 회사가 처음 중국에 진출한 건 2004년이었다. 당시 중국 주방에는 밀폐 용기라는 게 딱히 없었다. 락앤락이 돌풍을 일으킨 이유다.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 시장에는 로컬(현지) 제품이 수두룩하다. 기술은 락앤락과 별 차이가 없는데, 값은 절반에 불과하다. 이들은 짝퉁이 아닌 기술 제품이다. 중국 기업들이 10년 동안 개발한 기술 말이다. 그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이 시장을 락앤락에 고스란히 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그건 착각일 뿐이다. 기술에 별 차이가 없다면 그 다음은 가격이다. 당연히 소비자는 절반 값의 제품을 고르게 된다. 그게 락앤락이 시장에서 밀리는 이유다.
 요즘 샤오미(小米)가 한국 IT산업을 위협하는 존재로 부각됐다.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가 중국 시장에서 밀리면서부터다. 샤오미 역시 애플을 베낀 짝퉁으로 치부되던 상품이다. 그러나 샤오미는 짝퉁이 아니었다. 외국 기술을 자국 소비자 요구에 맞게 응용한 그들만의 기술 제품임이 드러나고 있다. 갤럭시의 절반 가격으로 말이다. ‘싼싱(三星)’이라는 브랜드가 어느 정도 값을 높일 수는 있지만 단순히 가격과 브랜드만 따지는 구조라면 중국 소비자는 가격을 좇는다. 샤오미를 선택한다는 얘기다.
 외국 업체들도 짝퉁에 뒤통수를 맞는다. 중국이 가와사키(일본), 지멘스(독일), 알스톰(프랑스) 등으로부터 고속철도 기술을 들여오기 시작한 것은 2004년이었다. 중국은 6년 만인 2010년 시속 380㎞로 내달릴 수 있는 최고 속도급 고속철도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당시 가와사키 관계자는 “중국의 기술 개발 수준을 너무 무시했다”고 땅을 쳤다. 그러나 지금 누구도 중국 고속철을 짝퉁이라 하지 않는다. 오히려 해외 프로젝트 컨소시엄을 구성하기 위해 중국 기업에 손을 내민다. 그들이 싸게 제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에서 중저가 화장품 유통 사업을 하고 있는 이춘우 카라카라 사장은 “짝퉁 제품을 시장에서 몰아내야 할 ‘악(惡)’으로 치부하는 순간 기업의 위기는 찾아온다”고 말한다. ‘내 제품은 고급’이라는 자만심에 빠질 때 중국 짝퉁은 내 시장을 파고든다는 지적이다. 기술보다는 시장(가격)을 보라는 충고다.
 가격에서 밀리지 않아야 진정한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게 바로 중국 시장이다. 프리미엄급 시장만을 고집할 게 아니라 중간층 시장을 겨냥한 보급형 제품도 만들고, 기존 제품도 가격 거품을 최대한 걷어내야 한다. 짝퉁을 비난하기보다는 그들의 개발 수준을 주시해야 할 때다. ‘짝퉁 타령’은 이제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다.
한우덕 중국연구소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