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quandary over censoring childr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quandary over censoring children

At 3 p.m. on May 12, 439 copies of book of poems by a 10-year-old titled “A Single Dog” were shredded at a recycling company in Goyang, Gyeonggi. When parents demanded to see the evidence for disposal, the publisher left photos and video of the shredding scene. It took about three minutes to destroy all copies, and the book disappeared from the market some 40 days after publication.

The shredding of “A Single Dog” illustrates Korean society’s understanding of “children” and “children’s literature.” The author, identified as Lee, said, “Poems are poems, but grownups take them seriously. I wrote poems about what I think after watching horror movies, television shows or animations.”

But readers say the child needs therapy and may be experiencing psychological problems. They also criticized her parents, who filed for an injunction on the recall. When an adult author writes violent and cruel content, no reader considers him psychologically troubled. However, people connected the mental state of a child author with her work.

In the controversial poem, “The Day I Hate Going to the Academy,” she intended to describe the pressure of the world described as “mom” and “the academy.” The grown-up readers focused on her language of expression. “I am afraid my child would read such a cruel poem.” “I will not tolerate it if the books are not destroyed.”

Children’s literature critic Kim Ji-eun said that the author may be rejecting the social pressure represented by her mother.

Still, it is a different question whether it was right to publish her poems. Once a literary work is published and put on the market, the author takes responsibility. An author is exposed to likes and dislikes, religious and ethical criticism, social responses and various misunderstandings.

At first, Lee’s poems were criticized for their cruel and violent language. Then, other poems with insightful expressions like “Our dog lies flat on the floor. Loneliness is flat,” or “Tears and face meets to form a triangle on the leopard” led to suspicions of ghostwriting.

She was even called the “9-year-old Rimbaud” who has “the world view and sentiment of Brothers Grimm and Kafka.”

Others suspected that her family was using the publication for her resume.

Both criticism and praise are not easy for the young author to handle. Critics unanimously say that the core of literary education is to inspire young children to honestly express their thoughts but that publication should be prudent.

The poem collection “A Single Dog” has disappeared form the market, but we need to discuss the questions that the book cast on our society. We need to seriously contemplate what our children read and write, how their freedom of expression should be protected and how we educate and nurture children with literary sensitivity.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JoongAng Ilbo, May 14, Page 33

by CHAE YUN-GYEONG




지난 12일 오후 3시. 경기 고양시의 한 폐지 처리장에서 ‘잔혹 동시’ 논란을 빚었던 이모(10)양의 동시집 『솔로강아지』 439권이 폐기됐다. "책을 전량 폐기했다는 증거를 제시하라"는 학부모들의 요구가 잇따르자 출판사는 현장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남겼다. 책이 파쇄되는 데 걸린 시간은 3분. 책은 출판된지 40여일만에 시장에서 사라졌다. 『솔로강아지』 폐기는 ‘아동’과 ‘아동문학’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이해 수준을 보여준 사건이다. 이양은 ”시는 시일뿐인데 어른들이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공포영화나 TV프로그램, 만화를 보고 생각한 것들을 시로 썼다"고 말했다. 이양의 설명과 달리 네티즌들은 '정신 감정을 받아야 한다'거나 '사이코패스나 패륜아'라는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폐기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이양의 부모에게는 ‘부모도 미쳤다’고 손가락질 했다. 성인 작가의 작품이 잔인하다고 해서 그의 정서에 문제가 있다고 여기는 사람은 없다. 반면 초등학생의 시는 아이의 정신상태와 직접 연결시켜 재단한 것이다. 논란이 된 시 ‘학원가기 싫은 날’에서 이양이 하고 싶었던 말은 ‘엄마’ ‘학원’으로 표현되는 세상의 압력이었다. 시를 접한 어른들은 표현에만 주목했다. “우리 아이가 읽을까 두렵다”거나 “시를 태워버리지 않으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했다. 김지은 아동문학평론가는 “(이양은) 엄마로 대변되는 사회적 압력이 싫다고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출판이 과연 옳은 선택이었는지는 의문이다. 시장에 작품을 내놓는 순간 작가로서의 책임이 따르기 때문이다. 작가는 작품에 대한 호불호, 종교적ㆍ윤리적 비난, 사회적 반향과 각종 오해에 고스란히 노출돼야 한다. 이양의 시는 초기에 잔혹성 때문에 비난받다가 '외로움이 납작하다'(솔로강아지 中)나 '눈물과 얼굴이 만나 삼각형이 되어버린 표범'(표범 中) 등 통찰력 있는 표현을 담은 시가 공개되면서 '대필논란'에 휩싸였다. '아홉살 랭보' '그림형제+카프카스러운 세계감정'이라는 평가까지 등장했다. '스펙쌓기'용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칭찬이든 비난인든 어린 저자가 온갖 평가를 홀로 감당하기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평론가들이 “문학교육의 핵심은 어린이가 자신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지만 출판은 신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는 이유다. 동시집 『솔로강아지』는 시장에서 사라졌지만 그 책이 우리 사회에 남긴 과제는 이제부터 논의돼야 한다. 우리 아이들이 어떤 글을 읽고 쓰는지, 이들의 표현의 자유를 어떻게 지켜줄지, 문학적 감수성을 가진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할 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때다.
채윤경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