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ake-up ca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ake-up call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s escalating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by hinting at the possibility of a fifth nuclear test and test of a ballistic missile capable of carrying a nuclear warhead. That was predictable. No one believed the North would scrap its cherished nuclear program and surrender to mounting pressure generated by a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nd the toughest-ever sanctions, not to mention unilateral sanctions by individual countries.

We expected Pyongyang would attempt to shake international solidarity on the issue by demonstrating its determination to complete nuclear weapons development no matter what. Diplomatic experts also anticipated the rogue state would flaunt an unflinching determination to join the ranks of nuclear powers.

Those expectations came true. But North Korea appears to be in a surprising hurry. Only two months after its fourth nuclear test, Pyongyang proclaimed it was capable of launching a missile, loaded with a nuclear warhead, and now it’s celebrating its acquisition of the technology for ballistic rockets to re-enter the earth’s atmosphere. Pyongyang is denying South Korean and American military authorities’ assessment that it has not yet reached the level of miniaturizing a nuclear warhead or making ballistic missiles capable of successfully re-entering the atmosphere.

We cannot shrug off the North’s idiosyncratic escalation of tensions. But ironically, that proves the impac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sanctions on the recalcitrant regime. North Korea is suffering a critical lack of hard currency needed to sustain itself after the international blockade of its trade and other profit-seeking activities overseas. China and Russia, once the North’s powerful patrons, are not friendly to Pyongyang anymore. On top of tha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conducting their largest-ever joint military drill. All of that has caused Kim Jong-un to demonstrate a nearly hysteric reaction.

We must not make light of the North’s nuclear threats nor should we be shaken by its bellicose threats. The government must prepare for a worst-case scenario and make the North realize there is no way out of its self-imposed trap except abandoning weapons of mass destruction. Pyongyang must understand that additional nuclear provocations will only reinforce the world’s retaliations and that they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regime. It must accept the grim reality that it has no other choice but to wake up from the illusion of nuclear armament.

JoongAng Ilbo, March 16, Page 30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제5차 핵실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로켓 발사시험을 암시하는 등 위협 발언 수위를 지속적으로 높여가고 있는 것은 이미 예견된 행동이다. 북한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제재와 개별국가들의 독자제재 압박에 굴복해 바로 핵 포기를 선언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았다. 무슨 일이 있어도 핵 개발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보임으로써 국제사회의 공조를 흔들고, 5월 당대회에 앞서 핵 보유국의 의지와 담력을 과시함으로써 내부 동요를 막고 체제 결속을 다질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예상이었다.
역시 예상이 벗어나지 않지만 이번엔 좀더 서두르는 느낌이다. 특히 4차 핵실험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핵탄두 발사 준비가 됐다고 공언하고 탄도로켓의 대기권 재돌입 기술 확보에 성공했음을 자축하고 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수 있는 핵탄두 소형화와 탄도로켓의 대기권 재진입이 가능한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는 한·미 군 당국의 평가를 불식시키겠다는 의도다.
한편으로 긴장을 풀 수 없는 게 사실이지만 역설적으로 이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북한정권에 실질적인 타격을 가하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국제적 봉쇄에 체제 유지를 위해 필요한 자금 줄이 마르고 있는데다 중국과 러시아도 과거와 달리 우호적이지 않다. 여기에 유례없는 대규모 한미 연합군사훈련으로 목을 죄어오니 히스테리컬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북한의 위협을 가볍게 여겨서도 안되지만 흔들려서도 안 된다.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철저하게 대비하면서 더욱 빈틈없는 국제공조를 통해 핵 포기 외에는 탈출구가 없음을 북한이 깨닫도록 해야 한다. 북한 역시 추가 핵실험 등 도발을 지속하면 국제사회의 응징을 강화시켜 더욱 어려운 지경에 몰리게 될 뿐이며 결국 체제 유지에 심각한 위협이 될 뿐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자멸의 길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구시대적인 핵무장의 미망에서 벗어나 대화와 개방의 길로 나오는 것 말고 대안이 없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